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노란 꽃잎 러브레터

| 조회수 : 305 | 추천수 : 0
작성일 : 2020-03-22 13:55:26



ㅡ 黃花片戀書 [황화편연서] ㅡ

低首看坤紛霜柱 [저수간곤분상주]
擧頭望極笑迎春 [거두망극소영춘]
東風嫋嫋金花葉 [동풍요요금화엽]
刻意佳人配送親 [각의가인배송친]

ㅡ 노란 꽃잎 러브레터 ㅡ

고개 숙여 땅 보니 서릿발 어지럽고
고개 들어 하늘 보니 개나리 웃는다.
봄바람에 하늘거리는 노란 꽃잎에
이 마음 새겨서 님에게 띄워 보내리.

霜柱[상주] : 서릿발
迎春[영춘] : 迎春花[영춘화] 개나리
嫋嫋[요요] : 산들거림



이번 겨울처럼 날씨가 포근한 적이 없었지 싶다.
그래도 완연한 봄처럼 포근하나 싶더니
갑자기 수은주가 뚝 떨어지기도 한다.

내려다 보면
땅에는 어지러운 서릿발이 마치 겨울같은데
고개를 들어보면 창창한 하늘을 하늘을 배경으로
봄이라고 개나리가 활짝 웃고 있다.
얼어 있는 마음속에도 봄 내음이 깃들기 시작한다.

봄바람이 봄을 실어다 주기를 기다리기 보다.
앞산 뒷산 으로 찾아 나서자.

찬 기운이 느껴지는 봄바람에 
하늘거리는 노란 꽃잎 위에  
애틋한 글귀 하나 새겨 띄워보내자.
봄을 같이 즐겨보자고....



雲中月 (naninside)

옛그림과 한시를 좋아하며 렌즈를 통해 작은 풀꽃들과 대화를 나누는살아온 날들보다 살아갈 날이 아주 짧은 해질녘의 중생입니다.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285 평화와 고요함이 가득한 아침 해남사는 농부 2020.04.05 45 0
25284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누드 해남사는 농부 2020.04.04 212 0
25283 조용히 쉴 곳을 찾으시면 1 해남사는 농부 2020.04.04 197 0
25282 화려한 봄날 도도/道導 2020.04.04 185 0
25281 봄은 고양이 걸음으로 오더이다. 1 해남사는 농부 2020.04.03 409 0
25280 내가 행복한 이유 도도/道導 2020.04.03 259 0
25279 봄날이 간다 2 도도/道導 2020.04.01 488 0
25278 욕심을 부리지 않아도 해남사는 농부 2020.04.01 275 0
25277 2D 리보 2 생활지침서 2020.03.31 323 0
25276 핑크화장실과 그레이 화장실 1 대머리독수리 2020.03.31 538 0
25275 못 생긴 생선 아구 해남사는 농부 2020.03.31 242 0
25274 핑크 화장실과 회색 화장실 2 우아閑뱃사공 2020.03.30 685 0
25273 까꿍이는 예쁘다 2 도도/道導 2020.03.30 550 0
25272 세상은 사람의 사고에 따라 달라집니다. 오늘도 힘내시기 바랍니다.. 해남사는 농부 2020.03.30 273 0
25271 태극문양을 코로나비이러스로 만든 베트남인간들 2020.03.30 2,284 0
25270 세상에서 가장 아늑하고 편안하고 평화로운 집 2 해남사는 농부 2020.03.28 763 0
25269 울금 종자 나눔 울금구기자 2020.03.28 289 0
25268 봄날은 간다 3 도도/道導 2020.03.27 503 0
25267 봄 비에 피어나는 산두릅 해남사는 농부 2020.03.26 335 0
25266 지금은 꽃도 사람도 자가 격리 중 해남사는 농부 2020.03.26 417 0
25265 앞 마당에 꽃들이 인사를 합니다. 4 도도/道導 2020.03.25 700 1
25264 해는 오늘도 변함없이 자신을 태워 세상을 밝히는데 1 해남사는 농부 2020.03.25 224 0
25263 향긋한 봄나물로 저녁상을 차려보면 어떨까요? 2 해남사는 농부 2020.03.24 511 0
25262 샹그릴라..겨울(美)이야기[경자년.. 자연속의 자연 전주 샹그릴.. 2 요조마 2020.03.24 352 0
25261 선사시대 닭과 병아리 2 해남사는 농부 2020.03.23 374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