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삼가 새로운 한햬를 인사드립니다.

| 조회수 : 446 | 추천수 : 0
작성일 : 2020-01-01 10:34:40


누구를 위한 일인지

무엇을 하고 싶은 것인지

향방도 없다 .


하고 싶은 대로 지껄이고

발 가는 대로 움직이며 살아간다


내 삶과 뜻은 저만치 내던지고

따라다니고 몰려다니며

하늘을 뿌옇게 만드는 일에

숟가락 하나 얹어 놓는 일이 없는

한 해가 되기를 기대해 본다 .




도도/道導 (ggiven)

한적한 시골 마을에서 농민들과 기도하는 사람입니다.제 홈피에 가시면 글과 사진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홈페이지 주소는 saepum.org 입니다.~^^페이스북 https://w..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카멜
    '20.1.1 1:40 PM

    항상 좋은 글과 아름다운 사진으로 기쁨주셔서 감사합니다.
    묵묵하게 한결같은 모습이 감동적입니다.

    경자년 새해에도 건강하시고 내내 행복하시길 빕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도도/道導
    '20.1.1 9:47 PM

    새해의 복을 빌어주시는 건강과 행복을 님과 함께 받았으면 좋겠습니다~ ^^
    칭찬과 댓글 감사합니다.

  • 2. 진실
    '20.1.1 7:40 PM

    2019년 한해 감사했습니다
    2020년 더욱 행복하시고 평안하시길~~~

  • 도도/道導
    '20.1.1 9:48 PM

    저도 함께 감사할 수 있어 즐겁습니다.
    님께서도 새해의 행복과 평안이 있으시기를 기원합니다.
    댓글 감사합니다.

  • 3. 테디베어
    '20.1.8 5:44 PM

    사진보며 늘 행복했습니다.
    새해에도 늘 좋은 사진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도도/道導
    '20.1.10 8:06 PM

    고맙습니다~
    새해에도 아름답고 함께 생각할 수 있는 작품으로 함께 나누겠습니다~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191 눈오는 날 카페에서 5 도도/道導 2020.02.17 1,407 1
25190 "발렌타인데이에 묻힌 그 날의 역사" fabric 2020.02.14 359 1
25189 시) 박서영, 성게 쑥과마눌 2020.02.13 347 1
25188 봉감독 아카데미 감독상 받았어요~~~~ 까만봄 2020.02.10 590 0
25187 트릭아트 도도/道導 2020.02.09 393 0
25186 세상이 어두어도 도도/道導 2020.02.07 579 0
25185 아이피저장 알바 글삭제 증거모음 섬세한고구마 2020.02.05 416 0
25184 황태 덕장 2 도도/道導 2020.01.31 875 1
25183 어느 아산시민이 우한 교민들께 10 ripplet 2020.01.31 1,704 7
25182 하얀세상 2 도도/道導 2020.01.23 1,212 0
25181 맥스 7 원원 2020.01.22 1,343 0
25180 맥스야~구름아~~축하해주겠니? 10 김태선 2020.01.22 1,399 0
25179 눈 덮인 주목 2 도도/道導 2020.01.19 814 0
25178 눈 내리는 설천봉 4 도도/道導 2020.01.15 964 0
25177 꽈리라고 합니다. 11 심심한동네 2020.01.13 2,423 2
25176 울 집 늦둥이...4 2 프리지아 2020.01.13 2,428 1
25175 올해의 휘호 2 도도/道導 2020.01.12 594 0
25174 [강릉] 노란 아기고양이 가족이 되어주실 분(회복한 사진 첨부했.. 5 4749 2020.01.09 1,755 0
25173 보령이 10 구름 2020.01.07 1,477 1
25172 유기견 입양기~ 23 Sole0404 2020.01.05 3,396 1
25171 6개월 되어가는 노란 아기고양이 가족이 되어주실 분 8 4749 2020.01.05 1,887 1
25170 (시 리뷰) 한강, 그때 8 쑥과마눌 2020.01.03 956 3
25169 그래도 살아간다 12 수니모 2020.01.02 1,398 1
25168 감자) 새해 인사 드려요 12 온살 2020.01.02 1,409 3
25167 (새해엔 소설로, 1) 결말을 알면, 매 순간을 아낄 수 있다.. 8 쑥과마눌 2020.01.01 754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