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시와 동백꽃 필 무렵의 리뷰 콜라보

| 조회수 : 1,609 | 추천수 : 3
작성일 : 2019-11-26 00:56:15

치자

                                     정영


사랑했다 치자

죽을 만큼 울었다 치자

그러다 죽었다 치자

내가 널 죽였다 치자

그렇게 한 꺼풀 벗었다 치자

웃었다 치자

울었다 치자

개가 인간이 됐다 치자


씀바귀처럼 쓴 이름으로 태어난

엄마를 씀바귀 멀리에

묻었다 치자

세상에서 엄마가 가장 부자였다 치자

나 세상 참 잘 살았다 치자


치자꽃 한 송이만 피어도

엄마는 소녀였다

마당 가득 엄마 향이 그득했다

그랬다 치자



따박따박 잘 따지고 드는 딸년에게 당하다가

한참을 억울해지면 엄마는 치자를 들고 나서곤 했다.


그랬다 치자

내가 그랬다 치자

니가 섭했다 치자

아무리 섭해도, 평생 짝사랑 한 나만 하겠나


이 대목이 나오면 샷따 마우쓰 강추

치자꽃은 엄니들의 비장의 옐로우카드


세월 따라

나도 엄마 되어 보니

모성애가 이리 허접했나 갸웃뚱

그나마  이게 사랑중에 이게 퀄리티가 쩐다는 거에..참말유?


그러다, 필구가 나오고, 엄마의 봄날을 먹고 자랐다는 고백이 나온다.

아녀, 아녀, 내가 우리 엄마 봄날을 먹은 건 맞는데,

우리 애들은 내 봄날을 먹은 적 없다고!


치자 엄마가 나섰다.

아녀, 아녀, 니가 내 봄날을 먹은 적은 없는디

니 새끼덜은 내 딸 봄날을 슈킹한 거 맞다고!


맞다 치자

먹은 것도 같고, 안 먹은 것도 같다 치자

우리들 사랑중에 이게 최고라고 치자


치자말고 민들레 한 송이에도

싸게 싸게 넘어가는 소녀가 우덜 엄마였다고 치자

아니 나였다고 치자


먹튀세상

향기뿜뿜

훨훨당신

안녕안녕



* 사진 위는 시인의 시

* 사진은 치자꽃 아니다(치자꽃이 꼭 있어야 한다는 선입견버리기 강추)

* 아래는 시 리뷰와 드라마 리뷰의 두마리 새새끼를 잡으려는 쑥언니 사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봄봄
    '19.11.26 9:45 AM

    눈물나요 ㅠㅠ
    고양이 사진있으면 보려고 들어왔다가 동백꽃 필 무렵 제목보고 클릭했는데...
    눈물이 나네요
    내 엄마 생각이랑 내 딸 생각이 나서
    나는 두 사람 덕분에 행복한데, 나는 내 엄마와 내 딸에게 어떤 의미가 있을까요...

  • 쑥과마눌
    '19.11.27 9:14 AM

    봄봄님이 두 사람덕분에 행복하면,
    그 두사람도 봄봄님 덕분에 행복할 듯요 ㅎ

  • 2. hoshidsh
    '19.11.27 9:23 PM

    키워보니 그렇더군요.
    조금이라도 다치지 않게 키우고 싶어서 매사에 동동거리다가
    어느 순간
    아이가 혼자서도 걸어갈 수 있게 놔 주어야할 때가 이미 지났음을 깨닫고
    그러고도..
    여전히 저절로 손을 내밀게 되는 게 엄마라는 사람의 본성이네요.

  • 쑥과마눌
    '19.11.30 12:59 AM

    동감해요.
    무얼해도 남는 건 후회^^;;

  • 쑥과마눌
    '19.11.30 1:01 AM

    감사 ㅎ

  • 3. 언제나빛나는
    '19.12.3 10:27 PM

    덕분에 좋은 시 감상했어요
    그리고, 글을 참 잘 쓰시네요

  • 쑥과마눌
    '19.12.6 8:49 AM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492 인애를 생각하다 도도/道導 2020.08.05 28 0
25491 장마가 그치고 양춘삼월이 되기를 도도/道導 2020.08.04 141 0
25490 챌시 중성화수술 하고 왔어요. 10 챌시 2020.08.03 430 0
25489 깊은 산속의 비경을 만나다 4 도도/道導 2020.08.03 243 0
25488 계류에서 힘을 얻다 도도/道導 2020.08.01 220 0
25487 홍수 주의보 발령 도도/道導 2020.07.31 390 0
25486 지붕위 늙은 어미와 아기5마리 (모두 구조) 8 Sole0404 2020.07.31 903 0
25485 지붕위 늙은 어미고양이와 새끼5마리 2 Sole0404 2020.07.30 832 0
25484 보고 배울 수 있는 지혜 2 도도/道導 2020.07.30 288 0
25483 지상 90m 에서 흔들리는 경험 도도/道導 2020.07.29 378 0
25482 1~2개월된 숫냥이 입양처를 찾습니다 레몬즙 2020.07.27 567 0
25481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들의 소중함 도도/道導 2020.07.27 310 0
25480 (유머)호랑이 부부와 사자 부부의 차이 카렌튤라 2020.07.26 653 0
25479 한 주간을 마무리하며 도도/道導 2020.07.25 271 0
25478 사랑의 공감과 실망 2 도도/道導 2020.07.23 364 0
25477 이 씽크대 부속품 이름 좀 알려주세요? 플리즈..ㅠ 2 나무꾼 2020.07.22 668 0
25476 언제나 한 주의 시작은... 도도/道導 2020.07.20 393 0
25475 훼손되지 않기를 2 도도/道導 2020.07.18 545 0
25474 연꽃 사진 45장 도도/道導 2020.07.17 629 0
25473 아래 비슷한 글이 있네요(치즈냥이좀 봐주세요) 7 누리심쿵 2020.07.17 824 0
25472 떠날 때는 말없이 도도/道導 2020.07.17 398 0
25471 점봉산 곰배령의 여름 6 wrtour 2020.07.17 635 0
25470 잠시 그리고 잠깐 도도/道導 2020.07.16 314 0
25469 변함 없는 네 모습과 소리를 듣고 싶다 도도/道導 2020.07.15 340 0
25468 너에게 삶의 지혜를 배운다 도도/道導 2020.07.14 322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