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빗속의 산행

| 조회수 : 1,101 | 추천수 : 0
작성일 : 2019-09-02 09:09:02

- 雨中山行 [우중산행] 빗속의 산행 -


細雨靑苔結玉盈 [세우청태결옥영]

보슬비에 푸른 이끼 옥구슬 가득 달고


霣零聲聞美音馨 [운령성문미음형]

떨어지는 빗방울 소리 감미론 음악일세.


林間小路穿雲去 [임간소로천운거]

수풀 사이 소롯길로 구름 뚫고 가노라니


霑濕驚獐兩瞳淸 [점습경장량동청]

비에 젖은 놀란 노루 눈망울이 해맑구나.



산이 좋아 산행을 즐기지만

비오는 날의 산행이 더 좋다.

번잡함이 없는 고요함이 좋다.


풀잎마다

이끼마다 

옥구슬 영글었다.

눈으로 보면 물방울이지만

마음으로 보면 영롱한 보석이 된다.


나직하게 울려퍼지는 뱃고동 소리,

또르륵 또르륵

잎사귀에 구르는 빗방울 소리,

악보없는 가락이 되어

비에 젖은 발길을 휘감아 돈다.


자연이 들려주는 감미로운 음악에 취해

비구름 헤치며 구비진 소롯길을 말없이 걷는다.


구비진 길 돌아서자

손을 내밀면 닿일 듯

지척에서 마주 친

비에 젖은 노루 한마리,

노루도 깜짝 놀라고,

나도 덩달아 놀랐다.


놀란 노루의 눈망울이

그렇게 맑을 수가 없었다.


雲中月 (naninside)

옛그림과 한시를 좋아하며 렌즈를 통해 작은 풀꽃들과 대화를 나누는살아온 날들보다 살아갈 날이 아주 짧은 해질녘의 중생입니다.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497 윔비의 서비스 3 도도/道導 2020.08.08 284 0
25496 별이의 추억 6 베로니카 2020.08.08 331 0
25495 홍수와 폭우로 감각을 잃었습니다. 도도/道導 2020.08.07 223 0
25494 출근길 부러워서 한컷 6 푸른감람나무 2020.08.06 694 0
25493 인애를 생각하다 도도/道導 2020.08.05 193 0
25492 장마가 그치고 양춘삼월이 되기를 도도/道導 2020.08.04 226 0
25491 챌시 중성화수술 하고 왔어요. 17 챌시 2020.08.03 740 0
25490 깊은 산속의 비경을 만나다 4 도도/道導 2020.08.03 349 0
25489 계류에서 힘을 얻다 도도/道導 2020.08.01 249 0
25488 홍수 주의보 발령 도도/道導 2020.07.31 447 0
25487 지붕위 늙은 어미와 아기5마리 (모두 구조) 8 Sole0404 2020.07.31 1,043 0
25486 지붕위 늙은 어미고양이와 새끼5마리 2 Sole0404 2020.07.30 900 0
25485 보고 배울 수 있는 지혜 2 도도/道導 2020.07.30 336 0
25484 지상 90m 에서 흔들리는 경험 도도/道導 2020.07.29 422 0
25483 1~2개월된 숫냥이 입양처를 찾습니다 레몬즙 2020.07.27 607 0
25482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들의 소중함 도도/道導 2020.07.27 338 0
25481 (유머)호랑이 부부와 사자 부부의 차이 카렌튤라 2020.07.26 704 0
25480 한 주간을 마무리하며 도도/道導 2020.07.25 284 0
25479 사랑의 공감과 실망 2 도도/道導 2020.07.23 389 0
25478 이 씽크대 부속품 이름 좀 알려주세요? 플리즈..ㅠ 2 나무꾼 2020.07.22 698 0
25477 언제나 한 주의 시작은... 도도/道導 2020.07.20 404 0
25476 훼손되지 않기를 2 도도/道導 2020.07.18 563 0
25475 연꽃 사진 45장 도도/道導 2020.07.17 655 0
25474 아래 비슷한 글이 있네요(치즈냥이좀 봐주세요) 7 누리심쿵 2020.07.17 858 0
25473 떠날 때는 말없이 도도/道導 2020.07.17 423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