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며느리의 애환이 서린 꽃

| 조회수 : 1,228 | 추천수 : 0
작성일 : 2019-08-19 13:15:24

마디풀과의 며느리밑씻개

이 꽃의 특징은 줄기에 나 있는 억세고 날카로운 가시이다.


왜 하필 며느리밑씻개라는 이름이 붙었을까?
밑씻개라면, 오늘날의 화장지 정도에 해당하는데
하고 많은 이름 중에 그런 지저분한 이름을 얻게 되었을까.


전설에 의하면 얄궂은 시아버지 때문이랜다.
그런데 어느 시아버지가 며느리에게만
온통 가시 투성이인 이 풀의 줄기를 걸어놓고 닦도록 했다는데
나로선 이해가 되지 않은 대목이다.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정도로 이쁘기만 하던데..
시아버지가 아니라 시어머니가 아니었을까?

얼마나 아팠을까?
고초당초 맵다한들 시집살이보다 더 할소냐..
시집살이가 얼마나 힘들고 지겨웠을지는 안 봐도 뻔한 비디오다.
그래서 그런지 이 풀은 사람이 지나가면 어떻게든 그를 따라 도망가려는 것처럼
밑으로 향한 가시를 이용해 옷에 잘 달라 붙는다.
행여 자기를 떼어놓고 가는 무정한 사람을 책망하듯 팔을 할퀴고 생채기를 내기도 한다.



색상이 좋으면 꽃술이 시원찮고
꽃술이 좋으면 색상이 시원찮고.
둘 다 좋으면 뒷 배경이 션찮다.

군락지에서 모델을 찾느라 많이도 할키었다.
스쳐지나가는 자국마다 쓰리고 따갑다.
시집살이가 오죽이나 힘들었으면
이런 이름을 지니게 됐을까 하는
안쓰러움을 느끼게 하는 야생초다.


세상에는 쓸모가 없는 것이 하나도 없듯 이 식물도 여러모로 쓰인다.
꿀벌들에겐 소중한 밀원이요, 

삼각형의 잎은 생것으로 먹어도 되는데
약간 신맛이 나면서 달콤한 맛도 조금씩 우러난다.

풀 전체를 머리털 빠진 데, 고기 먹고 체한 데, 피부병 등에 약으로도 쓸 수 있다.



우리의 꽃이름 중 "며느리"가 붙은 것에 슬픈 사연을 붙여 둔 것은
그 옛날 여인들의 한을 아련하게나마 알리고 싶어서일까?

밥이 익었나 보려고 먼저 씹어보다가
맞아죽은 며느리밥풀꽃의 여인네도 슬프기는 매한가지다.
시아버지, 시어머니가 며느리 눈칫밥을 먹는 요즘과 비교한다면
아주 딴 세상 일인 것 같다.

또닥거리다 보니 이쁜 며느리가 생각난다.
만나기만 하면 팔짱끼고 이곳 저곳 놀러다니고,
카트도 같이 밀고 다니며 시장도 본다.
서툰 솜씨로 내 입에 맞는 음식 해준다고 주방에서 땀을 흘리던 모습..
추석이 몇밤이나 남았나?
그때 또 팔짱끼고 놀러 다니자.
雲中月 (naninside)

옛그림과 한시를 좋아하며 렌즈를 통해 작은 풀꽃들과 대화를 나누는살아온 날들보다 살아갈 날이 아주 짧은 해질녘의 중생입니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원원
    '19.8.20 6:03 PM

    가시모밀이란 예쁜 우리말 이름으로 바뀌었습니다.
    며느리밑씻개라는 이름은 일제식 이름이라고 하네요.

  • 雲中月
    '19.8.26 1:37 PM

    가시모밀이라...
    잎이 메밀과 비슷하긴 하너요.
    며느리밑씻개가 왜구물이 묻었다는거 님 덕분에 알게 되었습니다.
    고맙습니다.

  • 2. 에르바
    '19.9.2 6:44 PM

    요새 산길 다니며 숱하게 봅니다
    있는듯 없는듯 자세히 보아야 보이는 꽃인데
    운중월님 카메라로 출중한 미모를 잡아내어
    다시 보란듯 저리 뽐내고 있네요
    정말 예쁩니다.

  • 雲中月
    '19.9.8 9:51 PM

    쉽게 다가서기가 힘들지만 꽃은 이쁘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923 소녀상지킴이들에게 보낸 음식들과 대화 봐주세요 13 유지니맘 2019.09.18 516 2
24922 함께했던 아이들 1 도도/道導 2019.09.16 525 0
24921 이것 또한 지나가리라 -랜터 윌슨 스미스- 들꽃 2019.09.15 423 2
24920 행복한 연휴를 기대하며 2 도도/道導 2019.09.12 781 0
24919 코스모스 말이다 2 쑥과마눌 2019.09.11 788 1
24918 밀레의 만종과 같은... 2 도도/道導 2019.09.10 540 0
24917 (검찰사모펀드쇼) 이 이미지 필요하신 분들 계세요? 9 수라야 2019.09.08 2,428 0
24916 9월 소녀상이야기는 이곳에 계속 추가하며 사진 올릴께요 20 유지니맘 2019.09.05 1,422 1
24915 소녀상지킴이 이야기 6 유지니맘 2019.09.02 904 3
24914 빗속의 산행 雲中月 2019.09.02 862 0
24913 이병률, 여진 (餘震) 2 쑥과마눌 2019.09.01 6,877 0
24912 소녀상지킴이들이 보내온 편지 14 유지니맘 2019.08.30 1,023 3
24911 NO 아베 부산 항일현수막 신청하는곳 3 사탕별 2019.08.28 692 1
24910 소녀상지킴이 아이들과의 대화 16 유지니맘 2019.08.26 2,012 5
24909 지리산의 여름 (종주 2박3일...첫,둘째날) 12 wrtour 2019.08.25 1,204 2
24908 성남 야탑동 매화마을 쪽 개 고양이 입양시킬때 조심합시다 2 차츰 2019.08.24 1,413 0
24907 소녀상지킴이 식사는 이렇게 4 유지니맘 2019.08.21 1,416 2
24906 일제불매 금속뱃지와 투명 스티커 신청받습니다. 3 인천자수정 2019.08.20 623 0
24905 며느리의 애환이 서린 꽃 4 雲中月 2019.08.19 1,228 0
24904 소녀상지킴이들은 지금 .. 5 유지니맘 2019.08.14 1,532 3
24903 태양 10 테디베어 2019.08.12 1,366 1
24902 소녀상.416tv)오늘 이렇게 사용되고 진행되었습니다 10 유지니맘 2019.08.11 1,033 3
24901 우메보시는 없고 소금만... 11 복남이네 2019.08.10 1,748 0
24900 다정한 호칭 8 쑥과마눌 2019.08.10 1,378 1
24899 도움주시는 이야기 )소녀상 지킴이들에게 5 유지니맘 2019.08.09 1,854 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