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최근 많이 읽은 글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제 목 : 사람이란 것이

| 조회수 : 1,794 | 추천수 : 0
작성일 : 2019-04-11 09:51:16

어제 일찍

오늘 쑥 가래떡을 할 쑥과 쌀을 준비해

오늘 아침 일찍 일어나 준비를 끝내고

이제 방앗간에 떡을 맡기러 갈 시간인데

참으로 오랫만에 만사가 귀찮아 지고 움직이기 싫어

집에서 25km 거리에 있는 읍내 떡방앗간에 가는 일을 미적거리디가

오늘 약속을 지키기 위해

할 수 없이 읍내 방앗간에 가서

준비한 삶은 쑥과 불린 쌀을 맡기고 왔다.

그 때가 언제였던가?

기억이 가물거거릴 정도로 오래 전에도

오늘 아침과 같이

만사가 귀찮아 지면서

손발을 움직이기조차 싫을 정도로 귀찮던 때가 있었다.

마음 같아서는 아무 일도 하지 않고

모든 것이 귀찮아

차라리 이대로 죽어버렸으면 하는

간절한 바램에 들기도 했었다.


쑥과 쌀을 가지고 읍내 방앗간에 가는 동안에도

"지금 내가 무엇을 하는 거지?"

이번에 미국에서 세상을 떠난 한진 조중훈회장의 죽음이 생각나면서

재산이 수 십조 라는 국내 굴지의 재벌가 회장도

아무 것도 가지지 못하고 빈손으로 가는데

나는 무엇을 얻으려고 이처럼 억척을 떨어야 하는지 알 수가 없었다.

재산이 넘치는 사람들이야 죽으면 묘역을 크고 화려하게 꾸미고

갖은 석물을 세워 죽은 후 에도 자신을 과시하기도 하지만

죽어 땅 속에 묻힌 시체에게 그런들 어떤 의미가 있을가?

소수 부가 넘치는 사람들을 빼고

대부분 다수의 사람들이

전에는 죽어도 몇 평 땅을 차지하고 누워서

해마다 철이 되면 후손들이 벌초를 해주는 보살침을 받기도 했지만

이제는 한 평 땅도 차지하는 것도 사치여서

죽으면 불에 태워져 작은 용기에 담아져

생전 한번 보지도 못했던 사람들과

닭장처럼 만들어진 작은 칸에 넣어지는 것이 일반적이다.


또 어떤 사람들은 화장후 한줌의 재가 되어

이름도 모르는 산야나 흐르는 물에 뿌려져

흔적조차 남기지 못하는 사람들도 있다.

그렇게 사람이 살다가 갈 때는

아무 것도 가지지 못한 채 빈손으로 가는 것을

마치 생전에 얻은 것들을 모두 가지고 가기라도 할 것 처럼

그리 욕심에 쩔어 한시도 쉬지 못하고

억척을 떨어대며 악착같이 살아야 하는지

세상 모든 일이 참으로 부질 없다는 생각이 든다.

그래도 오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삶은 쑥과 불린 쌀을 방앗간에 맡기도 돌아 오니

오늘 약속을 어기지 않고 지킬 수 있게 되었다는 사실에

마음이 편하고 안심이 이 무슨 변덕인지.

해남사는 농부 (jshsalm)

그저 빈하늘을 바라보며 뜬구름같이 살아가는 농부입니다.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9208 신석정? 신석정이 무슨 약인데요? 1 해남사는 농부 2020.04.27 945 0
39207 그림을 그리는 중입니다. 해남사는 농부 2020.04.22 1,014 0
39206 거실 창으로 본 새벽 2 해남사는 농부 2020.04.19 1,780 0
39205 행복은 어디에? 1 해남사는 농부 2020.04.17 670 0
39204 세상에 불행한 사람은 없습니다. 8 해남사는 농부 2020.04.17 1,506 0
39203 사람이 갖추어야할 최고의 미덕! 해남사는 농부 2020.04.16 940 0
39202 감사나눔) 법정스님 무소유 책 3권 나눔할께요~ 21 사랑감사 2020.04.14 1,163 0
39201 안개 자욱한 아침 해남사는 농부 2020.04.14 496 0
39200 내가 12번 열린민주당을 찍은 이유 - 1 2 해남사는 농부 2020.04.10 1,169 0
39199 잠자는 권리는 보호받지 못합니다. 1 해남사는 농부 2020.04.07 1,055 0
39198 나라와 국민을 판 자들-만주의 친일파들 해남사는 농부 2020.04.05 464 0
39197 아이들 영어 동요 유튜브 만들었는데요. 한번 보시고 조언좀 부탁.. 1 너랑나랑 2020.04.04 655 1
39196 동상 이몽 해남사는 농부 2020.04.02 699 0
39195 당분간 할 일이 마뜩찮으면 해남사는 농부 2020.03.28 1,198 0
39194 행복 - 세상에서 가장 불행한 사람 2 해남사는 농부 2020.03.27 1,261 0
39193 혹시 척추 수술을 생각하는 분 있으시면 6 해남사는 농부 2020.03.26 1,507 0
39192 하루를 산다는 뜻은? 해남사는 농부 2020.03.23 747 0
39191 코로나 장기화가 불러올 심각한 문제 해남사는 농부 2020.03.19 2,253 0
39190 엄마 일 가는 길에 하얀 찔레 꽃 해남사는 농부 2020.03.19 959 0
39189 친권을 가져와야하는데 법무사 사무실만 가도 충분할까요 1 윈디팝 2020.03.17 867 0
39188 어설픈 하모니카 연주 - 고향의 봄, 봄 날은 간다.고향생각, .. 해남사는 농부 2020.03.13 399 0
39187 당신은 어떤 사람? 해남사는 농부 2020.03.11 850 0
39186 자동차보험 1,998,000원~1,092,000원 1 해남사는 농부 2020.03.09 968 0
39185 안개 그리고 코로나 해남사는 농부 2020.03.08 528 0
39184 TS샴푸 회사에서 마스크 무료나눔 한다네요 마마미 2020.03.06 1,457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