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제 목 : 어머니 그리울 땐 뒷 산에 올라

| 조회수 : 593 | 추천수 : 0
작성일 : 2020-05-01 15:00:10

https://www.facebook.com/profile.php?id=100048216170046

어머니 그리울 땐 뒷 산에 올라

뒷동산 묘에 앉아 울었습니다 .

무덤에는 바람이 꽃잎을 따서

한 잎 두 입 세면서 울었습니다 .

 

나이가 들어가면서

먼저 가신 어머니를 그릴 때가 많습니다 .

처음 가셨을 때

가신 분의 애환이 서리고

아버지께서 계시는 고향에 모셨으면 했는데

다음에 좋은 곳에 모시기로 하고

우선은 가까운 곳에 괜찮은 곳이 있으니

그곳에 모시자는 형제들의 의견에 따라

남양주 밤나무골에 모셨습니다 .

 

그런데 모시고 보니

북풍이 몰아치는 산등성이라서

형제들에게

고향 선산으로 모시자는 제안을 했지만

다들 바쁘고

또 각자 사고와 신념이 다른지라

아직까지 고향 선산에 모시지 못하고

남양주 높은 밤나무 산골

북풍이 매섭게 지나가는 험지에 계십니다 .

 

이제 몇일 지나면

어버이의 은덕을 기리고 추모하는

어버이 날입니다 .

어머니께서 가시고

후에서야 뒤늦게 깨달은 것은

부모는 생전에 어떠하셨을지라도

돌아가신 후에 아무리 뉘우치며 후회를 해도

소용이 없으며

살아계시는 것만으로도

세상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복이며 은혜라는 것입니다 .


혹시 부모를 잊고 사는 분이 있으시면

지금이라도 직접 찾아뵙기가 어려우면

전화라도 안부를 물으시는 것이

어떤 것보다 큰 효도라는 것을 아셨으면 합니다 .

돌아가신 후애 뉘우치면서

땅을 치면서 통곡하는 것보다도

살아계시는 지금

수시로 혈연의 정을 나누는 것이 진정한 효도입니다 .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행복나눔미소
    '20.5.7 10:02 PM

    부모님에 대한 마음에 고개숙입니다.
    변해가는 부모님의 모습을 보면서
    인연에도 기한이 있다는 것을 새삼 생각합니다.
    곁에 계실 때
    좀더 마음을 쓰도록 노력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9213 내가 사회단체를 신뢰하지 않는 이유 1 해남사는 농부 2020.05.18 319 0
39212 요즘 정말 경제가 어렵다 어렵다 하는데 해남사는 농부 2020.05.14 636 0
39211 영어선생님 2 샬로미 2020.05.14 417 0
39210 워시오프팩 처음 사용해봤는데 괜찮아서 놀랐어요 마마미 2020.05.13 325 0
39209 혹시 성악하시는 분! 해남사는 농부 2020.05.09 334 0
39208 네 이웃이 누구냐? 해남사는 농부 2020.05.08 433 0
39207 풀빌라는 처음 가보는데... 분홍씨 2020.05.06 863 0
39206 우리 집에서 가까운 곳에서 지진이 발생. 해남사는 농부 2020.05.04 414 0
39205 친환경제품들 판매하는곳 찾아요 pqpq 2020.05.02 228 0
39204 어머니 그리울 땐 뒷 산에 올라 2 해남사는 농부 2020.05.01 593 0
39203 황혼 해남사는 농부 2020.04.29 448 0
39202 [부동산 질문] 충주에 새로 터전을 잡아야 하는데 동네 소개 부.. 1 루루영 2020.04.27 479 0
39201 신석정? 신석정이 무슨 약인데요? 해남사는 농부 2020.04.27 383 0
39200 그림을 그리는 중입니다. 해남사는 농부 2020.04.22 597 0
39199 거실 창으로 본 새벽 2 해남사는 농부 2020.04.19 969 0
39198 행복은 어디에? 해남사는 농부 2020.04.17 378 0
39197 세상에 불행한 사람은 없습니다. 5 해남사는 농부 2020.04.17 692 0
39196 사람이 갖추어야할 최고의 미덕! 해남사는 농부 2020.04.16 556 0
39195 감사나눔) 법정스님 무소유 책 3권 나눔할께요~ 21 사랑감사 2020.04.14 715 0
39194 안개 자욱한 아침 해남사는 농부 2020.04.14 319 0
39193 내가 12번 열린민주당을 찍은 이유 - 1 2 해남사는 농부 2020.04.10 849 0
39192 잠자는 권리는 보호받지 못합니다. 1 해남사는 농부 2020.04.07 731 0
39191 나라와 국민을 판 자들-만주의 친일파들 해남사는 농부 2020.04.05 354 0
39190 아이들 영어 동요 유튜브 만들었는데요. 한번 보시고 조언좀 부탁.. 1 너랑나랑 2020.04.04 466 1
39189 동상 이몽 해남사는 농부 2020.04.02 540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