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강주은 부모님 다시 한국으로 오시는건가요?

... 조회수 : 5,725
작성일 : 2024-06-21 06:30:13

강주은이 모신다고 하는거보니

다시 한국으로 오시려나봐요?

강주은 보면 사람이 참 유쾌하고  현명한것 같아요

 

https://v.daum.net/v/20240620212702773

 

현재 부모님이 캐나다로 돌아가셨다고 밝힌 강주은은 "5개월 뒤에 다시 오신다. 합가 전 먼저 6개월간 함께 살아보기로 했다"며 합가가 순조롭게 이루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부모님을 모시고 산다는 건 결코 쉽지 않은데 기적같이 남편 최민수가 합가를 제안했다"고 해 박원숙과 혜은이를 놀라게 했다. 

 

IP : 110.70.xxx.152
1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캐나다교민
    '24.6.21 7:05 AM (70.24.xxx.205) - 삭제된댓글

    저도 캐나다 토론토에 사는데 그 때만해도 솔직히 미스코리아 나간다면 다 들 우습게 봤죠 ㅎㅎ. 그 당시만 해도 외모가 아무리 좋아도 벌거벗은 몸으로 미스코리아 나간다는건 아니다라는 케케묵은 ? 사고방식이 대부분이였는데 그건 지금도 마찬가지 아닐까요 ?... 솔직히 지금도 한국에서 딸이 미스코리아 나간다면 좋은집안이라면 긍정적으로 보는 가정이 있을까요 ?.. 그리고 그건 문화적 차이를 떠나 여기 캐네디언들도 마찬가지랍니다 ㅋㅋㅋ.

  • 2. ...
    '24.6.21 7:10 AM (175.213.xxx.27)

    ㄴ질투가 나고 심사가 뒤틀리면 아 내 마음이 지금 꼬였구나 알아채는 버릇을 들여보세요.

  • 3. ㅋㅋㅋㅋ
    '24.6.21 7:28 AM (70.24.xxx.205) - 삭제된댓글

    질투라고요 ? ㅋㅋㅋㅋ
    우리 솔직히 까놓고 한번 말해봅시다.
    한국에서도 괜찮은 집안이라면 자기 딸이 외모가 아무리 뛰어나도 미스코리가 나가는거 괜찮다고 보세요 ?... 캐나다는 절대로 아니에요~~ 여기서도 가능하면 자기 딸이 공부 잘해서 집안 좋은 의사나 변호사와 결혼하는걸 원하죠~~ 한인교포뿐만 아니라 캐네디언도 마찬가지에요~~

  • 4. ㅋㅋ
    '24.6.21 7:29 AM (103.241.xxx.144)

    ㄴ질투가 나고 심사가 뒤틀리면 아 내 마음이 지금 꼬였구나 알아채는 버릇을 들여보세요. 222222222222

    첫댓글 진짜 못났어요

  • 5. 강주은
    '24.6.21 7:35 AM (106.101.xxx.175)

    저런 부모님한테서 태어나고
    성장한것만으로도
    행복한 인생 같아요
    같이 살아도 행복하시겠죠
    현명하니까

  • 6.
    '24.6.21 7:36 AM (211.234.xxx.25) - 삭제된댓글

    ㄴ질투가 나고 심사가 뒤틀리면 아 내 마음이 지금 꼬였구나 알아채는 버릇을 들여보세요 3333333

    가족이 모두 쉽지않았을텐데 어려운 결정을 했군요.

  • 7. ..
    '24.6.21 7:37 AM (112.151.xxx.59) - 삭제된댓글

    첫댓글 읽었는데 캐나다 교민 마인드가 더 꽉꽉 막혔고 그게 무슨 상관인지 아침부터 어리둥절

  • 8. 지워졌지만
    '24.6.21 7:40 AM (61.76.xxx.186)

    맨 첨 댓글.
    무슨 50년대 이미 가신 분들의 사고방식 그대로.
    선진국에 살면서 사고방식은 50년대

  • 9.
    '24.6.21 7:51 AM (219.241.xxx.152) - 삭제된댓글

    신혼초때
    최민수 장모가 최민수는 크리스탈처럼 속이 보이는 맑은 사람이다 하더라고요
    그때 흔히 쓰는 표현이 아닌 시대라 최민수를 어쩜 저렇게 이쁘게 표현 해 줄까 싶었어요
    그때 후까시 싶하게 잡을때 였는덕 그 속은 착한것을 그리 이쁘게 표현 강주은이 얼굴도 표현력도 엄마 닮은 듯

  • 10.
    '24.6.21 7:53 AM (219.241.xxx.152)

    신혼초때
    최민수 장모가 최민수는 크리스탈처럼 속이 보이는 맑은 사람이다 하더라고요
    그때 흔히 쓰는 표현이 아닌 시대라 최민수를 어쩜 저렇게 이쁘게 표현 해 줄까 싶었어요
    그때 후까시 심하게 잡을때 였는데 그 속은 착한것을 그리 이쁘게 표현하더라고요 강주은이 얼굴도 표현력도 엄마 닮은 듯

  • 11. 신혼땐가
    '24.6.21 8:20 AM (114.204.xxx.203)

    시어머니도 모시며 병 간호했어요

  • 12. ㅇㅇ
    '24.6.21 8:21 AM (58.234.xxx.21)

    강주은도 신혼초에 최민수 촬영한다고
    집에 거의 안들어올때
    치매인 시어머니랑 같이 살면서 몇년 모셨다고 하더라구요
    20대 초반에 진짜 대단하죠
    최민수가 그런 와이프나 자신을 무한 애정하는 장인 장모한테 남다를수 밖에 없을거 같아요

  • 13. 어휴
    '24.6.21 8:36 AM (39.7.xxx.38) - 삭제된댓글

    최민수랑 결혼해서 잘 살면 됐어요.
    여대 교문 앞에 머스탱 세워놓고
    가죽옷 입고 똥폼 잡던 게
    아마 20대 후반이었을 거예요.
    학생들이 뭐야 뭐야 하면서 극혐했어요.

  • 14. 어휴
    '24.6.21 8:36 AM (39.7.xxx.38) - 삭제된댓글

    최민수랑 결혼해서 잘 살면 됐어요.
    여대 교문 앞에 머스탱 세워놓고
    가죽옷 아래 위로 입고 똥폼 잡던 게
    아마 최민수 20대 후반이었을 거예요.
    학생들이 뭐야 뭐야 하면서 극혐했어요.
    그때는 20대 후반이면 되게 어른이었거든요.
    근데 뭔 중2병 같은 짓을 하더라고요.

  • 15. ...
    '24.6.21 8:40 AM (39.7.xxx.38) - 삭제된댓글

    최민수랑 결혼해서 잘 살면 됐어요.
    여대 교문 앞에 머스탱 세워놓고
    가죽옷 아래 위로 입고 똥폼 잡던 게 92년
    아마 최민수 30살 좀 넘었을 거예요.
    학생들이 뭐야 뭐야 하면서 극혐했어요.
    그때는 그 나이면 유부들이고 되게 어른이었거든요.
    근데 뭔 중2병 같은 짓을 하더라고요.
    평생 중학생 같아요. 그게 순수함일 수도 있는데
    말 안 듣는 덩치큰 중딩 아들 키워본 엄마들은 답답함 말듯
    그걸 평생했으니 강주은 보살이고 그 보답 받는 게 뭐 나빠요.
    난 못함. 머스탱 딱 보고 아...내가 저 사람보다 10살이나
    어린데 저 사람이 나보다 어려보였음.

  • 16. ...
    '24.6.21 8:42 AM (39.7.xxx.38) - 삭제된댓글

    최민수랑 결혼해서 잘 살면 됐어요.
    여대 교문 앞에 머스탱 세워놓고
    가죽옷 아래 위로 입고 똥폼 잡던 게 92년
    아마 최민수 30살 좀 넘었을 거예요.
    학생들이 뭐야 뭐야 하면서 극혐했어요.
    그때는 그 나이면 유부들이고 되게 어른이었거든요.
    근데 뭔 중2병 같은 짓을 하더라고요.
    평생 중학생 같아요. 그게 순수함일 수도 있는데
    말 안 듣는 덩치큰 중딩 아들 키워본 엄마들은 답답함 알겠지만요.
    그걸 평생했으니 강주은 보살이고 그 보답 받는 게 뭐 나빠요.
    난 못함. 머스탱 딱 보고 아...내가 저 사람보다 10살이나
    어린데 저 사람이 나보다 어려보였음.

  • 17. ...
    '24.6.21 10:23 AM (124.5.xxx.0)

    최민수랑 결혼해서 잘 살면 됐어요.
    여대 교문 앞에 머스탱 세워놓고
    가죽옷 아래 위로 입고 똥폼 잡던 게 92년
    아마 최민수 30살 좀 넘었을 거예요.
    학생들이 뭐야 뭐야 하면서 이상한 시선
    그때는 그 나이면 유부남유부녀고 되게 어른이었거든요.
    근데 뭔 중2병 같은 짓을 하더라고요.
    평생 중학생 같아요. 그게 순수함일 수도 있는데
    말 안 듣는 덩치큰 중딩 아들 키워본 엄마들은 답답함 알겠지만요.
    그걸 평생했으니 강주은 보살이고 그 보답 받는 게 뭐 나빠요.
    난 못함. 머스탱 딱 보고 아...내가 저 사람보다 10살이나
    어린데 저 사람이 나보다 어려보였음.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611331 여기 무슨 질문을 무서워 못올리겠어요 갈데없는 19:26:24 12
1611330 양문석 “한동훈 여론조작 의혹, 계정 24개 확보” 3 댓글 19:19:01 180
1611329 한동훈 비대위 '총선 실무' 맡았던 국힘당 기조국장 극단 선택 7 댓글부대??.. 19:12:51 324
1611328 광화문 사고 피해자들 9 광화문 19:08:58 830
1611327 곧 방학이네요 층간소음 우째요? 806호 19:06:46 195
1611326 조리안하고 먹을수있는 게 뭐가 있을까요? 3 레드향 19:06:38 328
1611325 황희찬 선수 유퀴즈 5 여진구 19:04:51 704
1611324 방금 윤시내 미모 열린음악회 대박이네요 8 .... 18:58:50 1,609
1611323 열린음악회에 윤시내씨 1 열린 18:57:04 767
1611322 토마토 자른거 냉동보관해도될까요?? 2 구름한스푼 18:55:49 322
1611321 남편의 마음이 이게 뭘까요? 8 ..... 18:52:41 942
1611320 냉풍제습기 써보신 분 있으세요 2 욕실 18:47:59 185
1611319 밤호박 너무 맛있어요 5 보우짱 18:46:37 757
1611318 사춘기 아이에게 잘해주지 않기 어렵네요 7 111 18:45:15 805
1611317 저 같은 분 있나요? 1 ㅇㅇ 18:44:59 241
1611316 82가 좋아요 4 ㅇㅇ 18:44:18 241
1611315 월패드에 실내공기질 초미세먼지 나쁨으로 나오는데요 .. 18:43:37 113
1611314 모든 진상 시어머니의 시작이 19 gfd 18:41:21 1,982
1611313 이혼소송에 나이든 이혼남.. 20 18:37:07 1,938
1611312 닥터마틴 샌들 6 18:31:53 461
1611311 모친이 제 명의 집에 전입신고를 하는데, 만약에요! 2 전입신고 18:30:32 971
1611310 이혼하려고 했더니 11 18:29:58 1,916
1611309 남아 성장주사 질문이요.. 5 ㅇㅇㅇ 18:13:23 544
1611308 저도 학운이 기운 아파트 진짜에요? 7 레알 18:11:36 2,368
1611307 카카오톡 백업 안해도 3 백업 18:10:03 5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