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구질한 인생 3

명이맘 조회수 : 3,512
작성일 : 2024-05-29 03:28:30

 구질한 인생2 쓴 명이맘 입니다.

글을 썼다는일도 잊고있다.

문득 생각나 찾아보았습니다.

마음다해 위로하고 좋은글주신분들에게 감사드립니다.

 

오랜 82회원입니다.

유일하게 마음달래는곳.

친구같고,언니같고  동생같은분들 글을 읽으며 세상돌아가는일을 알게되고 내가 살아있구나, 느껴봅니다.

저도 신기합니다.

후처,전처 쓰기싫은 단어인데 따져보니 맞는말입니다.

구질한 인생은 후처글이고 2는 전처글입니다.

모든것이 부질없고 의미없는일인데

이렇게라도 저의 마음을 표현할곳이 있으니 감사합니다.

살아오면서 제일 잘한일이 이혼이였습니다.

처자식을 등한시하고 부속품으로 여기는 아버지같지않은 아버지에게  태어나게한 잘못으로  두아이에게 항상미안했습니다.  아버지몫까지 해주고싶었는데 부족했나봅니다.

만약 이혼하지 않았다면 이런일은 없었을까?  문득  생각해봅니다.

아들의 시간이 멈춘날

저의 시간도 멈췄습니다.

레드썬하여 시간이 움직일때 엄마부르며 현관문 들어서는 명이를 만나고 싶습니다.

지난번글에 쓴  가게이야기는 설명이 부족하였어요.

 보증금 5,200 만원   인테리어  ㅣ억들여   아들이 고깃집을 운영하였어요.

월매출 2,3천의 가게였는데 명의바꿔 운영하려 친부에게 상속포기서류 부탁하려했는데 연락이 안되어 시동생에게 부탁하니 파킨슨병으로 요양병원에서 오늘 내일한다며 명이소식알리면 형은 죽는다고 거절당했습니다.

한번더 전화해서 사정하였지만

욕심많다는 이야기듣고 모든것을 내려놓았습니다.

5,300 만원 아들계좌로보낸 내역있기에 상속인이된 친부에게 대여금 반환신청을 하니 그때서야 한정승인 했더군요. 삼개월 전에 해주었으면 좋았을걸. 아쉬운부분입니다.

명이소식알리면 죽는다더니 한정승인서류는 어찌했는지, 아직 살고 있나봅니다.

오늘 내일 한다기에 그래도 친부이기에 작은애라고 만나게해달라고 병원물으니 그것도 거절당했습니다.

대여금 반환소송은 승소하여 상속분내에서 5,300만원을 받으라 판결받아 건물주에게  보증금 반환해달라니   임대인이 늦게 구해져 보증금으로대체하여 돌려줄돈이 없다합니다.

상속포기하면 임대종료하여 남은보증금 법원에 예탁하여 상속인이 정해지면 돌려받을수있다기에 임대종료해달라고 했는데...

보증금 반환소송했는데 6개월째 깜깜 무소식입니다.

얼마라도받으면 좋고 못받아도 할수없습니다. 

자식잃은 슬픔은 애간장이 끊어지는 아픔이라더니.

지켜주지못했기에 받는 형벌

기꺼이 받겠습니다.

 

 

 

 

 

 

 

 

 

 

 

 

 

IP : 125.133.xxx.94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4.5.29 3:58 AM (118.235.xxx.162)

    형벌이라니요
    원글님도 엄마이기전에 한 어머니의 소중한
    따님입니다
    원글님 얼른 마음이 평화가 오길
    기도 드려요

  • 2.
    '24.5.29 7:19 AM (211.234.xxx.218)

    친부놈 뭐 잘먹고 잘살지 소식알리면 죽긴뭘
    그렇게 좋은 아빠면 원글님이 참고 살았겠죠
    힘내서 살아가시길 명이도 바랄거에요

  • 3. 아...
    '24.5.29 7:38 AM (112.184.xxx.173)

    사는게 사는게 아니겠지요
    분하고 억울해서 얼마나 고통스러울지
    글 보는데 가슴이 아픕니다..
    이렇게라도 한번씩 토로하면서
    기운 내시기 바랍니다

  • 4. 가게 주인도
    '24.5.29 7:42 AM (61.101.xxx.163)

    진찌 나쁜놈이네요..
    하기는 친부도 그모양인데...
    저 역시 아비같지않은 아비를 아이들에게 준 죄로 속이 미어집니다. 그래도 둘째봐서 잘 버티시기를...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605450 최근에 건강검진 해보신 분? ... 16:25:05 66
1605449 박광온이 김앤장과 관련있나요? 5 16:18:06 255
1605448 콜센터 AI 상담할 때마다 드는 생각 1 .. 16:16:55 190
1605447 마음의 병은 궁극적으로 치유가 어려운 것 같아요 마음의 병 16:16:37 179
1605446 처음 직장 입사한 저한테 증언을 서라는.. 14 처음 16:13:29 817
1605445 이탈리아에 세워진 소녀상…일본 항의에도 “보편적 여성 인권 문제.. 1 허수아비개썩.. 16:12:23 225
1605444 변우석이 너무 좋아요 6 선재야 16:12:10 309
1605443 요즘 유모차 200만원씩은 하나요? 7 ... 16:12:07 402
1605442 수육이 남았는데 그 국물에 닭가슴살 같이 삶아도 될까요? 1 포로리 16:11:48 127
1605441 오늘 저녁 8시30분 MBC에서 최욱의 욱하는밤 해요. 7 기대 16:10:25 328
1605440 택배 천정 에피소드 웃김 16:04:52 294
1605439 82쿡에 점수를 주면 몇점인가요? 8 ㅇㅇ 16:03:36 163
1605438 청량리역사 환승 질문 9 ........ 15:56:02 222
1605437 대학고민 좀 들어주세요(아이도 듣고싶어합니다) 15 . . . 15:54:53 833
1605436 개그맨 둘이 결성한 가수그룹 누가 있을까요 11 .... 15:51:08 1,017
1605435 어제 그것이 알고싶다 보니 6 ........ 15:51:06 1,121
1605434 (유진박) 바이올린 연주 좋아하시는분들 질문있어요 2 ㅇㅇ 15:49:17 354
1605433 알바비 안주는 업주..도움주실 수있는 분 계실까요? 16 Dk 15:47:59 509
1605432 바퀴달린 화분받침 튼튼한가요? 2 15:46:56 163
1605431 시어머니에게 맏며느리란 11 15:40:33 1,216
1605430 마흔 넘어서 남자 취향을 알게 됐어요 21 뻘소리 15:40:02 2,039
1605429 요금제 데이터 얼마짜리 쓰세요? 4 ..... 15:38:10 531
1605428 날이 더워 그런가 이상한 글이 많군요 5 ㅇㅇ 15:33:58 533
1605427 병원 간병인 간식과 반찬 해다나르기 21 오일리 15:33:04 1,785
1605426 선물받은 핸드크림이 향이 별로예요 9 15:27:11 7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