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입시 끝나고 보니 다 같이 잘 가야 좋아요

어휴 조회수 : 2,408
작성일 : 2024-03-05 17:18:11

우리애가 재수해서 올해 대학 입학을 했어요.

아주 좋은데로 잘 갔어요. 

그런데 주변 사람들이 다들 자녀 입시 실패라.. 말을 못합니다. 눈치 보이고.

작년에 내가 우리애 재수할때 감정이 살아나서 자꾸 감정이입이 되서 마음이 그렇게 안좋네요.

그 쪽에서 먼저 물어봐서 어디 갔냐고 하면 대답을 안 할수도 없어서 하는데... 그러고 나서 전 시선을 어디 둘지를 모르겠네요.ㅜ.ㅜ

 

생각해보니 작년에 우리애 떨어지고, 마침 같은 나이인 조카 둘이 대학을 잘 갔는데, 합격턱을 막 쏴야 하는데 그걸 언니랑 오빠가 못했었던 기억이 나면서.. 아.. 오빠 좀 속상했겠구나.. 자랑도 좀 하고 싶었을텐데... 이제야 이해가 되었습니다.

그래서 올해 설에 조카 몰래 용돈 조금 더 줬습니다..마음껏 좋아하지 못했겠구나 싶은것이 미안해서..

 

그게 참 그렇네요..입시가 뭐라고.

올해 남편 직장 동료 아이나 제 아이 어렸을때부터 동네 친구들... 어려서부터 자주 만나고 잘 알던 애들이.. 너무 결과가 안좋습니다.

이것도 같이 대학도 잘 가고 그래야 서로 좋아하고 합격턱 쏘고 자랑하고 그러는거지.. 이건 뭐 주변 눈치 보이니 애 얘기는 일절 못하겠습니다.

IP : 58.29.xxx.46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4.3.5 5:28 PM (118.235.xxx.103) - 삭제된댓글

    저희는 올해 둘이나 대학을 갔어요.
    입시 치르고보니 축하는 딱 우리 식구 넷만 하면 족하구나 느꼈어요.

  • 2. 공감공감
    '24.3.5 5:28 PM (59.28.xxx.63)

    맞는 말씀이세요.
    원글 말씀에 참 공감이 됩니다.

  • 3. 어디
    '24.3.5 5:32 PM (180.70.xxx.42) - 삭제된댓글

    입시만 그럴까요. 형제들 간에도 혼자 잘 살아봤자 의미가 없더라고요. 다 같이 잘 살아야, 아니 다 같이 비슷한 수준으로 살아야 서로 오고 가는 게 있어지지, 누구 하나 너무 잘 나가거나 누구 하나 너무 못 나가게 되면 형제 지간도 소모해지고 소원의 지더라고요.

  • 4. ..
    '24.3.5 5:33 PM (106.102.xxx.14) - 삭제된댓글

    대인이시네요. 저는 우리애가 제일 잘가고 주변인들은 두번째로 잘가야 좋은데요 ㅜ

  • 5. 역지사지
    '24.3.5 5:36 PM (182.212.xxx.75)

    알아서 이런마음으로 조금만 생각해주면 정말 좋을듯한데…
    그게 안되는 관계들이 지속의미가 사라지더라고요.

  • 6. 그럼요
    '24.3.5 5:41 PM (175.208.xxx.164)

    우리 애 대학 합격하고 그해 대입 실패한 엄마들 만나면 피해갈 정도였어요. 무슨말을 어떻게 해야할지 몰라 불편했어요. 내가 죄인처럼.
    재수 삼수 해서 다들 더 좋은 대학 갔는데..

  • 7. 이래서
    '24.3.5 6:01 PM (223.39.xxx.159)

    자식잘된이들이 질투없이. 서로잘해주고
    딸시집잘보내집이 소개도잘해줌

  • 8. ...
    '24.3.5 6:32 PM (211.234.xxx.199) - 삭제된댓글

    같이 잘되고 서로 축하하면 좋긴 하죠
    근데 타인 앞에서 자랑 못하고 맘껏 기뻐하지 못하는게
    그리 아쉽진 않았어요

  • 9. ...
    '24.3.5 6:35 PM (58.234.xxx.21)

    같이 잘되고 서로 축하하면 좋긴 하죠
    근데 타인 앞에서 자랑 못하고 맘껏 기뻐하지 못하는게
    그리 아쉽거나 속상하진 않더라구요

  • 10. ..
    '24.3.5 6:47 PM (110.45.xxx.201)

    그런마음도 원글님 아이가 결과가 조으니 또 너그러운 마음이 생긱는거죠.

  • 11. ....
    '24.3.5 7:52 PM (110.13.xxx.200)

    그러게요. 보통 자기 아이가 잘가면 그땐 또 마음이 달라지죠.
    곳간에 인심난다고 내애가 못가면 그런생각도 안들죠.
    글구 잘간 자체로 좋은거지 뭐 그걸 꼭 자랑해야 맛은 아닌거 같아요.

  • 12.
    '24.3.5 8:24 PM (27.1.xxx.81)

    다 같이 결과가 좋아야 해요. 입시 실패하면 사람이 땅속으로 쳐 박히는 느낌이라.. 주변에서 자랑하면 너무나 싫어지더라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88622 어문계열 진학 과탐이 필요한가요? 문과 14:31:51 12
1588621 딸기쥬스 드세요 1 14:30:07 133
1588620 저같은성격 없을거예요ㅜㅜ 3 ㅜㅜ 14:29:27 123
1588619 컬리에서 비비고 왕교자 46%세일 하는데 사실 분 공구 14:20:04 293
1588618 다초점렌즈 적응하면 진짜 괜찮나요? 4 노화노안 14:05:36 332
1588617 의대 증원 문제... 결정 시한이 언제까지인가요? 10 의대 14:03:15 392
1588616 네이버 줍줍 이요~~ 7 네이버 14:00:29 588
1588615 우리 인간적으로 남편자랑 솔직히 해봅시다 9 ㅋㅋ 13:58:52 692
1588614 문프 때 환율 1200원, 요소수로 나라 망해간다던 조선/ 펌 11 뭐하냐 13:58:32 540
1588613 네이버 줍줍 3 ewr 13:58:14 316
1588612 1일 1사과 먹다 비싸서 1당근 먹는데 16 .. 13:57:34 1,228
1588611 드럼세탁기 건조코스에 청바지 돌리면? 4 .. 13:55:27 218
1588610 유튜브)영어 안 섞어 쓰면 죽는 사람들 4 웃김 13:49:16 428
1588609 남은 인생 짜릿하게 즐기고싶어요 17 .. 13:49:03 1,155
1588608 비행기 기내 가방에 8 새봄 13:48:12 634
1588607 요즘 부러운거 10 많이요 13:41:39 770
1588606 길에서 고양이를 주워서 키우는데 개냥이가 따로 없네요^^ 11 개냥이 13:40:16 985
1588605 친구한테 병원에서 쓰는거 사달라고 하면?? 18 부탁 13:37:51 1,277
1588604 고기는 너무 좋은데 사장이 별로면 가시나요? 11 ㅇㅇ 13:34:43 633
1588603 뷰티디바이스 잘 쓰시는분 계시겠죠? 8 피부 13:33:52 483
1588602 그냥 부러워서…. 7 바람7 13:28:47 889
1588601 요즘 정치계의 시작점에 라마다 르네상스가 등장하던데 8 13:25:54 539
1588600 무슨 과일 드시나요 9 ㆍㆍ 13:22:50 1,057
1588599 제남편은 흠잡을게 없어요 22 ㅡㅡㅡ 13:21:49 2,221
1588598 (급질)화장실에서 갑자기 물소리가 나서 가보니 4 그게 13:19:13 1,5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