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막내딸 오늘 기숙사에 들어가다.

흰눈 조회수 : 2,472
작성일 : 2024-03-02 17:03:29

고등학교 졸업하고 대학교에 이번에 합격해서 오늘 기숙사 데려다 주고 오는 길입니다. 

아이가 셋이예요. 벌써 큰아들은 27살 둘째딸은 24살 막내딸 20살 

둘만 키울려고 했는데, 갑자기 생긴 막내딸  그렇게 19년을 키우고 20살 

이번에 대학생이 되었어요. 오늘 기숙사에 보내고 오면서도 마음이 좀 그렇네요. 

어느 부모님들도 다 그렇게 자식에게 헌신하고 최선을 다하셨겠지만 

최선을 다해줘다고 해도 뭔가... 부족한것만 같은 그런마음이요. ㅎㅎ

오늘따라 눈이 내리는데, 뭔가 저의 마음 같더라구요.. 그렇다고 슬프고 그런건 아닌데..

인생이 뭔가... 50 넘어가니 별거없구나를 느끼네요. 그져.. 자식들만 잘되길 바랄뿐이고,

이제 나를 위해서 살자~막내딸이 이제 나가고 나니 홀가분 하면서도...한쪽 구석으로는

텅빈거 같은 느낌...  

짐 옮기고 나면서 큰 인형을 가지고 온지도 몰랐네요. 기숙사에 큰 인형을 가지고 가는

딸아이를 보니 덩치만 컸지 아직도 아기구석이 있구나... 하면서 웃고... 잘하겠지..

하고..점심도 사주고 그렇게 왔습니다.. 집에와서 텅빈 방을 보니.. 눈물이 쫌 나네요. ㅎㅎ

큰아이 군대갈때도  그렇게 눈물이 났는데.. 시간이 흐르면서 괜찮아지더군요..

막내딸도 시간이 흐르면 괜찮아지겠지요. ㅎㅎ 

자녀를 위해서 최선을 다한 어머님들. 제또래 50 넘으신 어머님들 화이팅 입니다~~

모두 고생하셨어요 ~~

IP : 183.97.xxx.201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토닥토닥
    '24.3.2 5:07 PM (45.77.xxx.253)

    셋째는 기숙사 보낼때의 마음도 첫째와 같군요....
    저도 첫째 기숙사 보내고 집에 들어오면 인사하던 목소리가 안 들려 한동안 가슴이 먹먹했더랬죠. 반전은 한달 지나니 익숙해지더라는 것.... 저는 막내가 너무나 터울지는 늦둥이라.... 대학가려면 아직 멀었습니다...
    이제 운동도 하시고 원글님을 위한 하루하루 보내세요^^

  • 2. ㄱㄴ
    '24.3.2 5:09 PM (211.112.xxx.130)

    막내까지 다 키워놓고 돌아보면 당연히 키워준거 말고 해준게 없는것 같아 미안하고 허전하고...
    막내를 끝으로 수십년 하던 육아에서 벗어나니
    그 허전함에 눈물 나더라구요.
    그런데 그때뿐 좀 지나면 너무 좋아요!

  • 3. ♡♡♡
    '24.3.2 5:10 PM (59.4.xxx.50) - 삭제된댓글

    저도 셋
    막내가 군대에 갔어요.
    강원도 산골에 보내놓고 이 겨울 유난히 눈도 많이 와서 애가 탔는데 어느덧 봄이 오네요.
    저는 솔직히 남편은 별로인데 자식이 인생의 전부라 이혼도 못하겠어요.

  • 4. ..
    '24.3.2 5:29 PM (112.152.xxx.33)

    4학년 되는 둘째 오늘 기숙사갔어요
    미리 택배보내고 그래도 뭐가 많은지 큰 캐리어 가득이라 조금 투덜투덜..택배보낼때 좀 미리 넣지 택배는 가볍고
    직접 들고가는 짐은 무겁고 ..몇번을 했는데도 학습이 안되네요
    터미널까지 쫒아가 인사한던게 엊그제 같은데
    이제는 엘베앞 또는 집 대문에서 바이바이~
    기숙사 도착했을텐데 연락없어 전화하니 안받고 한참뒤 친구들 만나이야기 하느라 못했어 잘 도착했어 합니다
    원글님처럼 보내다 이제 올해만 되면 끝납니다
    집떠나 잘 견뎌준 아이가 안쓰럽고 고맙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87916 입시설명회 갈까요? 말까요? 08:01:45 2
1587915 시어머니는 일 안나가면 돈 못버는줄아세요 2 85세 07:55:52 297
1587914 냉동실에 반려식품 키운다는 분들 부럽네요 5 :: 07:41:54 852
1587913 대학생딸 시험땜에 우네요. 6 ... 07:40:26 859
1587912 간첩조작검사 이시원 역시 대통령실가서 2 ㅅㅈ 07:37:12 220
1587911 피부과 알러지 검사 1 현소 07:24:56 162
1587910 중동사태 등 외풍에…슬금슬금 4% 접근하는 은행채 금리 2 ... 07:20:51 947
1587909 혈변 3 노인 07:20:32 264
1587908 귀금속 많이 한 여자보면 어떤생각들어요? 36 귀금속 07:18:33 1,874
1587907 법무부, 오늘 尹대통령 장모 가석방 여부 심사 6 법무부정신차.. 07:14:36 601
1587906 다이소화장품 10 다이소 07:13:00 898
1587905 3호선 또 고장난거 아닌가요 2 ㅇㅇ 07:02:45 813
1587904 음주대리 주차장 곡각지에 불법주차 글 빛삭 8 쯧쯧 06:52:01 548
1587903 전 남편은 왜 그랬을까? 11 왜? 06:51:14 2,081
1587902 이화영 회유 김영일 검사실 녹취록 공개됬네요 ㄷㄷ 2 06:49:59 1,190
1587901 낮에 2~3시간 알바하는 주부님들 계세요? 2 알바 06:42:20 1,354
1587900 아들의 부자인 중국인 친구 15 05:57:52 5,238
1587899 김수현 재산 15 .. 05:51:30 5,197
1587898 돈관리랑 남편관리 3 05:32:06 1,340
1587897 정리를 못하는 것도 병 2 ㅇㅇ 05:31:28 2,040
1587896 아...너무 속상해요 9 달려라호호 04:53:29 2,528
1587895 아침에 밥 대신 먹었다간 ‘독’ 되는 식품 4 ㅡ.ㅡ 19 ㅇㅇ 03:56:58 8,623
1587894 방문 폭 휠체어 2 휠체어 03:52:17 483
1587893 합계출산율 0.65 의미 이거 맞나요? 12 .. 03:38:42 1,951
1587892 친하다고생각해서 개인적인 비밀이야기 동료에게 했는데 18 직장에서 03:21:43 3,6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