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알바이야기

알바 조회수 : 4,315
작성일 : 2023-02-02 01:02:30
아이둘 이제 대학생이라 집에 있는거 너무 무료하고 살도 쪄집앞 10분거리 편의점 알바 구하길래 지원했더니 3일 4시간 저녁시간 하게 됐어요
운동한다 생각하며 하는데 그시간이 사람들이 마구 몰려오는 시간이더라구요
포스기 사용도 아직 미숙한데 사람들이 한꺼번에 몰려오고
퇴근후 담배 사가는 남자들 왜 이리 많은지. .
담배 안피워 담배 종류도 모르겠어요
이름도 어렵고. .중고등들 한꺼번에 우루루 라면 먹고가서 탁자 쓰레기통 난리나고
택배 찾으러 오는 사람 엄청 많고. .5시부터 9시 진짜 사람들 엄청 많은거예요
코앞에 중고등학교 있고 건물에는 학원들
바로 앞 버스정류장
옆으로는 대단지 아파트밀집지역
지금은 방학이라 그나마 학생들 없는거라는 무서운 말들

매장 크기도 엄청 커요 주변에서 가장 크고 넓은것 같아요
편의점은 젊은남자 중년남자 중고등 남학생 여학생
어린아기 있는 젋은 엄마순으로 오세요
담배 못찾아 버벅대니 다 알려주고 위치 찾아주세요 ㅎㅎ
95프로가 카드계산인데 가끔 현금 내면 계산원은 좀 귀찮은건 사실 ㅋㅋㅋ

중간중간 탁자 치우고 쓰레기 버리고 물건 빈거 채우고 하는데 그럴 시간이 턱 없이 부족해요
다음 타임 중년 여자분인데 첫마디가 매번 물건 채웠냐고 물어요
오늘 2일차인데 포스찍고 청소만 하는것도 정신없고
간혹 상품권이나 모바일 쿠폰등등 아직 숙지 못한게 튀어나오면 진땀 나는데 자꾸 물건 채워 놓으라고 압박
오늘은 시간되서 나가려니 물건 빈거 몇개 채우고 가래요
물건 찾아 채우니 시간도 훌쩍 넘어가고 팔다리 쑤시고
최저시급 받는 알바 너무 힘들다 그래도 한달 용돈은 벌어야지 하고 집에오니 아이둘 저녁먹곤 주방은 폭탄
승질나 버럭했어요
갑자기 그동안 혼자 외벌이한 남편에게 되게 감사하더라구요
집 대충 정리하고 바로 뻗었어요
퇴근한 남편이 어지러진 집 상태와 제상태 보곤 그거 안하면 안되냐고 ㅋㅋ 본인이 퇴근후 할일이 많아질것 같다고

몸은 좀 힘들고 돈도 얼마 안되지만 걸어서 10분거리라 가깝고 혼자 하니 바빠도 상사 동료 눈치 안보니 할만해요
몇달 버텨보려구요
다른 알바 하나는 방송보고 시청소감 원고작성 하는건데
페이는 훨씬 좋아요 근데 머리가 아프지요
가끔 영화관 매장관리 잘되고 있나 점검하는 알바도 해요
요건 많이 없지만 꿀알바예요
영화티켓 간식 콜라한잔 값과 한건당 4만원 현금으로 줘요
평일하나 주말하나 두개 정도 해요
영화는 보고 싶은거 아무시간요일 보면 됩니다
보고서 간단히 쓰면 되구요

매년 상하반기 우체국 제대로 우편물 배달되는지 확인하는 알바도 해요 우편물을 조사업체서 보내주면 동네 우체국가서 보내는건데 우리집으로 오는거예요
몇일 걸리나 확인하는건데 날짜체크하고 몇만원 받아요
코로나 전에는 식품 주부모니터 했는데 다 없어졌어요
곧 다시 시작할것 같아요 요것도 일에 비해 꿀알바요

리서치 회사에서 통계자료 내는것 알바도 해요
한달에 4~5건의 자료 보내주면 통계내고 보고서 작성합니다

부정기적으로 몇만원씩 하는 알바만 하다 편의점 알바하니 몸이 너무 힘들긴 한데 집애서 딩굴거리고 의미없이 핸드폰만 보고 누워 있는것 보단 활기차요
아이둘 오롯이 혼자 키우며 전업으로 가끔 알바 짧게만 하고 살아 경단녀 되서 예전 하던일 못하고 단순업무에 돈도 얼마 안되지만 용돈 벌어 하고 싶은 취미생활 하려구요
쓰고 보니 잡다한 알바 많이 하네요



IP : 39.122.xxx.3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3.2.2 1:23 AM (110.15.xxx.81)

    꿀알바자리는. 어찌알게된건가요?
    좀알려주세요

  • 2. ㅇㅇ
    '23.2.2 1:35 AM (180.230.xxx.96)

    요즘 나이가 좀 있으면 연락이 잘 온다던데
    나이대가 어느정도 인가요?

  • 3. 어머나
    '23.2.2 1:37 AM (114.206.xxx.167)

    영화관 관리 그거 해보고 싶네요.
    어쩜 그리 다양한 알바를 하셨는지 대단하세요.

  • 4. 올해
    '23.2.2 1:54 AM (39.122.xxx.3)

    50됐어요

  • 5. ...
    '23.2.2 2:03 AM (106.102.xxx.10)

    와 특이한 알바 여러개도 하시네요

  • 6. 알바
    '23.2.2 2:04 AM (39.122.xxx.3)

    알바사이트에서 보고 지원 했는데 한번 하고 나니 그쪽에서 따로 일있을때마다 멜보내주세요
    지금은 따로 절안뽑고 기존 참여자 위주로 일있을때마다 개별 연락하는것 같아요
    주부모니터는 주부모니터앱에 공고 올라와요
    리서치회사는 진짜 오래전 15년된것 같아요
    알자 뽑아서 면접보고합격됐는데 여기도 그때 뽑았던 사람들에게 일있을때 개별 연락줘서 일있을때마다 합니다
    풀무원에서 이프레쉬라고 멜로 설문지 보내주는데
    한건당 2~4분정도 걸리는데 2천원에서 5천원 포인트로 줘서 1월에 2만원 가까이 벌었어요
    Tv보며 설문 클릭해요
    풀무원몰에서 물건 구매 할수 있어요
    비슷한 설문조사 2곳정도 더 하고 있어요
    몰에서 식품구매해요

  • 7. 저도
    '23.2.2 2:36 AM (121.143.xxx.210)

    우체국, 주부모니터 예전에 많이 했어요.
    처음엔 넘 재밌고 지원하고 열심히 했네요.
    요즘은 기운없어 그때만큼 열정이 안 생기네요.
    우체국은 우편 제시간에 도착하는거 집배원들 평가인지 다 아는거더라구요. 우편함에 두면 되는걸집배원아줌마가 저녁늦게 집까지 와서 주고해서 그다음부터는 안했어요.

  • 8.
    '23.2.2 5:07 AM (14.44.xxx.60)

    님 재미있게 사시네요
    제 희망이 영화 홍반장처럼 여러가지 알바하면서 사는건데 현실은 몇 십 년 동안 애들 가르치는 일밖에 안했네요
    지금은 50넘어 기운도 빠지고 써주는데도 없어서 주식공부하면서
    투자도 하고 있는데 어느 정도 자리잡히면 시간제 알바자리 도전해봐야겠어요
    글 올려주셔서 고마워요

  • 9.
    '23.2.2 7:38 AM (182.221.xxx.15)

    신기한 알바가 많네요.

  • 10.
    '23.2.2 8:22 AM (118.34.xxx.85)

    방송보고 시청소감 적는 알바는 어떻게 구하나요
    경단이긴하지만 알바는 거의 안해봐서
    궁금한 세계에요 예전엔 몰랐던 주휴수당이나 보험료에 영향주나 이런것도 궁금하고

  • 11. 시청소감
    '23.2.2 9:20 AM (39.122.xxx.3)

    주부모니터 앱에 올라와요
    가끔 좌담회라고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회사들
    주로 대기업- 신제품이나 타사제품과 비교 평가시 주부나 학생들 좌담회 형식으로 모집하는데 자사제품 선물도 주고 페이도 시간당 많게는 3~5만원선 보통 두시간정도 합니다
    대신 소수인원으로 뽑아 회의진행방식이라 말을 계속해야 합니다
    라디오 프로그램 청취후 소감 쓰는 알바도 있어요
    보통 한달 2건정도 보내는데 a4 2~3장정도에 6만원
    두번 12만원정도요
    화장품이나 세재 제품 집으로 샘플 보내주면 써보고 설문조사 하는 알바도 있어요 보통 6개월에서 1년정도 하고
    한달 1~2건 정도 샘플과 동일상품 선물로 주거나 다른제품 보내주고 페이는 2~3만원정도요
    아이 어린집은 과자회사에서 어린이대상도 있어요
    과자나 간식 샘플보내주고 테스트 설문

  • 12. 시청소감
    '23.2.2 9:21 AM (39.122.xxx.3)

    세재-세제 오타

  • 13. 어머
    '23.2.2 9:28 AM (121.149.xxx.202)

    정말 꿀정보네요!
    원글님 감사합니다.
    전원주택 이사오면서 직장 그만두고 근질근질하던차에 의욕이 생기는 글입니다.
    저도 도전해봐야겠어요.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14. 참고합니다
    '23.2.2 12:33 PM (223.38.xxx.185)

    주부모니터앱 알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78418 이번주 석촌호수 개화가 어떨까요? 석촌호수 10:19:59 9
1478417 거절에 대한 두려움 ... 10:19:55 15
1478416 혼자 물잔 다 채운 윤석열의 바보게임 한계레21 10:19:07 52
1478415 장도리, 진격의 수색대.jpg 2 빤쓰천공 10:17:11 88
1478414 '프로포폴' 이승연·박시연 잡아넣은 검사…유아인 변호사 됐다 5 ........ 10:14:31 388
1478413 자라 린넨팬츠 이거 와이드가 아니라 별로인가요? 4 .... 10:13:06 164
1478412 Kbs1 라디오 2 라디오 10:12:16 80
1478411 비교되고 질투나고 부러운 마음을 다스리고 싶어요 ㅠㅠㅠ 6 부러움 10:07:35 397
1478410 '계엄령 문건' 조현천 도피 5년여 만에 귀국‥검찰로 압송 7 웃기지도않다.. 10:05:06 239
1478409 한약 2 녹용 10:03:09 107
1478408 급)너무 짠 콩비지찌개에 시판 순두부 넣어도 될까요 4 요리똥손 10:01:47 122
1478407 강남에서 가까운 둘레길 있을까요 13 둘레길 09:54:06 567
1478406 얼갈이김치 안 익어서 걱정하시던 님, 김치 어때요? 1 ... 09:52:52 220
1478405 서울에서 기차타고 당일치기 여행다녀올만한곳이 어디있을까요? 3 .. 09:51:54 386
1478404 초등학교 바로 옆동 시끄럽겠죠? 8 전세 09:51:37 397
1478403 어제 복부팽만으로 죽는줄알았어요 2 09:51:12 636
1478402 옛날 학교 다닐때 양호선생님 7 예전 09:49:15 510
1478401 와이드 청바지핏. 딱 맞게 사나요? 5 음식 09:48:34 582
1478400 학폭논란 황영웅 경력. 집안까지 거짓? 5 09:45:22 963
1478399 최태원이 노소영한테 정떨어질만도 해요 30 ㅇㅇ 09:44:43 2,352
1478398 안쓰는립밤을(쳅스틱같은..) 3 ll 09:42:46 362
1478397 '전두환 손자' 전우원, 오늘 석방 후 광주갈까 6 ... 09:41:12 703
1478396 잠을 정말 늘어지게 잤네요 ㅠ 2 ㅇㅁ 09:38:51 475
1478395 총선에.. 일본놈과 검찰출신만 안뽑으면 우리나라 아직 가능성 16 있어요 09:37:13 329
1478394 토요일밤에 약속이있는데 옷차림이요.. 2 .. 09:32:13 3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