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친한 언니 어머니 부고

조회수 : 5,367
작성일 : 2022-10-03 03:03:35
한달전에 제가 외국에 출장 가 있을때
친한 언니의 어머니께서 노환으로 돌아가셨다는
부고문자를 받게 되었습니다.
장례식에 직접 참석하는 지인 통해서
부의금을 전달했지만
어쩔수 없이 조문을 가지 못해
친한 언니에게
미안한 마음도 큽니다.

이번주에 만나기로 했는데
힘내라는 의미에서
홍삼 선물 같은걸 주는건 실례일까요?
저와 나이 차이가 꽤 나는
40대 후반의 언니이고
뭔가 선물을 하고 싶은데
마땅한 게 없네요...
IP : 218.234.xxx.149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홍삼이
    '22.10.3 3:09 AM (180.70.xxx.42)

    근종있는 여성에게 안좋고 등등 별로일수있어요.(저도 40후반인데 홍삼먹기 꺼려지더라구요)
    그냥 내돈으로는 잘 안가지는 비싼 고급진곳가서 식사대접만해도 되지않을까요.

  • 2. 마음
    '22.10.3 3:20 AM (58.126.xxx.131)

    저라면 마음만으로도 뭐를 먹든 고맙겠네요
    마음이 이쁘세요

  • 3. 흠흠
    '22.10.3 4:08 AM (112.169.xxx.231)

    홍삼 노노 중년부터는 몸에 더 안좋아요 암의 영양소
    그냥 근사한곳에서 밥한끼 사드리며 좋은시간 보내세요

  • 4. 바람소리
    '22.10.3 4:47 AM (59.7.xxx.138)

    윗님
    홍삼이 암의 영양소라는 게 근거 있는 말인가요?
    몇 년째 먹고 있는데 너무 무서운 말이니요 ㅠ

  • 5. ..
    '22.10.3 5:25 AM (182.231.xxx.209)

    정말 마음이 너무 고맙네요
    내가 만약 그 언니분이라면
    선물해준 홍삼과 그마음을 평생 잊지 못할것 같아요

  • 6. ...........
    '22.10.3 5:52 AM (211.109.xxx.231)

    외국에 있어 참석 못한건데 언니도 충분히 이해 하죠. 그렇게 미안해 하실 필요는 없어요.
    제가 그 언니라먄 고마워서 제가 밥을 사 주겠지만, 원글님 마음이 그러시다면 선물 보다 위로 해주며 밥만 사줘도 너무 고마울 것 같아요.

  • 7. 무슨
    '22.10.3 7:35 AM (211.218.xxx.160)

    무슨 홍삼이 암의영양소라는건지
    건강한사람인데
    댓글들 너무엉터리많아요
    그냥좋은곳에서
    밥한끼 맛난거 사드리세요

  • 8. 60대
    '22.10.3 9:25 AM (220.86.xxx.208)

    불가피한 사정으로 못간거니까 언니도 이해할겁니다.
    홍삼 선물은 부담스러울거 같아요.

    감기로 고생할때 소고기 불고기 몇 번 해먹어도 기력이 완전히 회복된 것 같지 않아
    홍삼 진액을 하루 2봉씩 3일간 먹었더니 기력이 회복되는걸 느끼게 되고 1주일 후엔 힘까지 나더라고요.
    저도 평소에 흑염소니 홍삼이니 효능을 무시했는데 막상 기력이 달리니까 먹게 되더라고요.
    저는 확실하게 효과 봤습니다. 일부 의사들이 한방을 무조건 무시하는데 이런 의사들 대부분은 어려서 한약 한 첩 사 먹을 수 없을 정도로 형편이 안좋은 집안에서 자란 사람들입니다.
    한방 무시하는 시간에 양의학 분야나 더 연구하는게 본인과 환자들에게 더 유익하죠.

  • 9. 곰돌이추
    '22.10.3 10:09 AM (1.102.xxx.168)

    저는 차 마시자 하며 봉투 슬쩍 드렸어요

  • 10. ..
    '22.10.3 11:03 AM (118.35.xxx.17)

    님이 외국에 있어서 어쩔수없이 참석못한거고 부의금 받은 보답은 언니가 해야되는거예요
    부조한 사람이 왜 미안해하는지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44290 코스트코에서 드럼세제 용 좋은것 있을까요? 코스트코 08:21:02 21
1444289 내년에 39살이네요 좋은 신랑 만나고 싶은데 6 결혼 08:19:25 194
1444288 상대가 원하는것만 배려하고 해달라 3 ... 08:14:51 157
1444287 부동산사무실 진상 2 .. 08:09:07 394
1444286 '평준화' 논리의 한 예를 보았네요 16 오늘 07:55:43 677
1444285 패딩 이불은 구스 이불만큼 따뜻할까요? 4 음음 07:36:24 427
1444284 블핑이 타임지선정 올해 엔터테이너라네요 5 .. 07:14:31 1,024
1444283 이태원 참사 한달 "동생의 체취마저 날아가 버릴까 두려.. 6 가져옵니다 07:09:45 1,173
1444282 하이폭시 기억하시나요? .. 07:06:01 430
1444281 엄마가 결혼식장에 안온다고 해서 다른 어른을 초대하려고 합니다 38 ㅇㅇ 07:05:37 3,310
1444280 운전할때 후드 달린 옷은 불편할까요 8 ... 06:56:23 829
1444279 요즘 해먹은 음식들 9 집밥 06:50:43 1,762
1444278 면접 보는 회사에 현 회사 로고 셔츠 입으몃 8 Darius.. 06:45:28 1,205
1444277 글 쓰실때 음성인식으로 하시나요? 2 ㅇㅇ 06:44:11 527
1444276 패딩 스타일러 돌릴때요 1 나마야 06:36:04 723
1444275 날 추워지면 저는 왜 이렇게 콜라가 땡기죠? 7 ..... 06:23:35 768
1444274 노래 좀 찾아주세요ㅠ .. 06:03:40 211
1444273 실제로 6촌 누나 알아보나요? 16 ... 05:47:44 4,351
1444272 갑질 *범수 8 연예인 05:31:25 3,965
1444271 브라질전 이후 네이마르가 이강인과 유니폼을 교환했군요 4 dd 04:28:42 2,473
1444270 나는 솔로 11기 어제 방송 관전 후기 5 04:16:55 3,084
1444269 원칙과 공정은 이제 농담이야 2 거짓말 04:13:43 734
1444268 요즘 맨날 김치만 볶아먹고 있어요. 8 ..... 03:52:28 3,964
1444267 나는 솔로 11기까지 써머리. 총정리 03:21:10 1,581
1444266 자동차 사고 잘 아시는 분. 1 사고 03:12:46 3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