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나이 들어 이혼하는거..

Sl 조회수 : 9,324
작성일 : 2022-08-15 18:21:53
육십이  내일모레인데

자식 미혼이고..

이혼하는거  어떻게 생각하세요?

친정부모는  누가 먼저   갈 지 모르는게  인생이다라고..이혼하지 말라고

등등해서  어찌어찌 살아왔는데  결혼생활  삼십년중  이십년  생활비 대고(그것도 많지않은)  십년은  생활비도  없습니다..

그냥  지겨워요..후…..
IP : 119.196.xxx.237
2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2.8.15 6:23 PM (180.69.xxx.74)

    이혼 안되면 별거라도 해보시죠
    안보면 좀 편해요

  • 2. . .
    '22.8.15 6:25 PM (49.142.xxx.184)

    이혼하고 싶으면 이혼하세요
    졸혼도 있고 별거도 있고
    무책임한 사람은 그 자체로 스트레스

  • 3. ...
    '22.8.15 6:28 PM (106.250.xxx.141)

    지금 이혼하면 솔직히 자식한테는 아빠가 짐이죠...
    내가 하기 싫다고 자식한테 등떠미는 상황이 되버려요
    의도는 그게 아닐지라도요

  • 4. ..
    '22.8.15 6:28 PM (14.241.xxx.157)

    일단 다른공간에 사는 것만으로도 숨통터집니다

  • 5. 내인생
    '22.8.15 6:31 PM (58.126.xxx.131)

    60 살았으면 최선 다했다 원글 고생많았다 싶어요..
    남은 인생은 내 맘대로 살아보세요. 누구 눈치보고 누구 때문에. 뭐 그렇게 살 이유 있나요.
    사실 자식들 이제 결혼이 점점 늦어져 언제 할지도 모르는데요...

    브라보 원글님 인생!

  • 6.
    '22.8.15 6:32 PM (218.48.xxx.98)

    그 시점에 갑자기 죽는남편도 있더라고요
    60즈음에요

  • 7. ...
    '22.8.15 6:33 PM (106.250.xxx.141)

    아니죠.. 이제 자식은 결혼하기 어렵다고 봐야죠
    생활비 대고 노후자금 없고 아프면 간병해야될 부양해야 될 아버지가 있다?
    누가 결혼해요

  • 8. ..
    '22.8.15 6:37 PM (106.250.xxx.141)

    제 생각은 달라요
    요즘은 결혼해도 아니다 싶으면 이혼하는 시대인데
    다른쪽 부모 갑자기 이혼해서 저런 아버지 있으면 결혼해도 헤어져요
    이혼하실거면 빨리 하시는게 나아요
    남자도 정신차리게요

  • 9. 그니깐
    '22.8.15 6:38 PM (180.70.xxx.42)

    자식 때문에 참는거죠.
    부모이혼으로 혹여 반대당하는 처지에 놓일까 더 좋은 조건의 배우자 만날수도있는데 부모때문에 앞길 험난해질까봐...

  • 10. 이혼해도
    '22.8.15 6:39 PM (211.206.xxx.180)

    애들이 저런 아버지 케어한다는 보장이 없음.
    요즘 애들이 어떤 애들인데...

  • 11. 아..생활비를
    '22.8.15 6:41 PM (88.65.xxx.62)

    안내요?

    그럼 남편놈 쫓아내세요.
    너랑 못살겠다, 이혼하자 하세요.
    그리고 별거하세요.

  • 12. 답답
    '22.8.15 6:43 PM (58.232.xxx.148)

    여지껏 살아온게 불행인데 남은 여생 더 고통속에 참으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참 나쁘네요 그것도 친정부모님이라는 사람들이요
    내자식이라면 1년을 살아도 그런 고통속에서 벗어나라고 말해줄텐데 참... 남들눈만 신경쓰고 내자식행복은 안중에도 없군요

  • 13. 답글들 감사해요
    '22.8.15 6:47 PM (119.196.xxx.237)

    추가로 저한테 상의 일도 없이 집담보 대출을 십억 가까이 받았더라구요..ㅁㅊ
    십오년동안 매주 주말 시댁가는건 보너스구요..
    이것때문에도 죽을만큼 힘들었어요ㅠㅠ

  • 14. 애들봐서
    '22.8.15 6:47 PM (113.199.xxx.130)

    참는 사람들 많아요
    하려면 더 일찍 하시든가 했어야 하는데
    애들 혼사도 혼사인데 명절 어버이날 생신등등
    애들이 이집가고 저집가고 불평생길수 있어요

    이혼한 마당에 내가 시부네 시모네 장인이네 장모네
    하기도 그렇고..

  • 15. 졸혼
    '22.8.15 6:49 PM (118.235.xxx.107)

    있잖아요~

  • 16. ....
    '22.8.15 6:57 PM (182.209.xxx.171)

    사이는 나쁘면서 좋은척 살다가
    자식 결혼시키고 이혼한다면
    사기결혼이나 마찬가지지 뭔가요?
    그런 가식 왜 떨어요?
    결혼하고 이 집 저집 다니느라 힘들다면
    나는 알아서 잘 살테니 챙길거 없다 하시면 되죠.
    자식 결혼때문에 참고 산다고
    억지로 참고 살다 자기부모 결혼생활 보고
    회의적이라 결혼 생각 없어지겠네요.

  • 17. ㆍㆍㆍㆍㆍ
    '22.8.15 6:58 PM (211.208.xxx.37)

    친구네 부모님이 친구네 자매들 나이가 서른 중반 됐을때 이혼했어요. 당시 미혼이었고 지금은 한명 결혼했고요. 그집은 각자 잘 삽니다. 딸들이 아버지 노후 떠맡을 생각도 안하고요.

  • 18. 거리두기
    '22.8.15 7:09 PM (220.117.xxx.61)

    거리두기 집 별채로
    아님 각방쓰기 밥 따로먹기
    실천해보세요

    이혼은 생각보다 복잡하고 자식문제
    자식 결혼문제
    재산문제 많이 머리아플수도 있습니다.

    나 먹고살만큼 무진장 떵떵거려도
    좀 그렇구요. 문제가 있어요.

  • 19. ㅇㅇ
    '22.8.15 7:39 PM (49.175.xxx.63)

    헐,,,10억대출받아서 뭘했고 결과는요?

  • 20.
    '22.8.15 7:42 PM (223.62.xxx.238)

    사업등등 복합이요 ᆢ결과는 없구요
    생활비도 없어요

  • 21. 이혼 못하는
    '22.8.15 7:54 PM (112.167.xxx.92)

    것은 님이잖아요 지금도 그걸 묻고 있잖음 그걸 물어야 되는거냐고? 주담대를 10억이나 지뭣대로 받아 그돈 어떻게 된거며 사업 어쩌구에 생활비 10년간 없고ㅉ 이정도면 정상적인 부부는 이미 날아갔구만

  • 22. 이해
    '22.8.15 10:04 PM (141.168.xxx.9)

    제 옆지기도 비슷한 경우라 속 터지는데 이런 사람들은 계속 비슷한 사고를 치더군요.
    진짜 아이들 생각해서 애만 타고 있어요
    제3자 입장이면 이혼이 답인데 아이들이 있다보니 내가 이리 살지 몰랐네요

  • 23. 미혼 자식
    '22.8.15 10:25 PM (182.224.xxx.184)

    때문에 참고 살았는데요
    제발 이혼하시라고
    이런 집에서 하루도 못살겠다 해서 정신이 번쩍 들었어요
    바로 이혼하고나니 자식 얼굴에 웃음꽃이 피고 우리 형편 잘 이해해주는 배우자 만나 지금 행복합니다
    자식은 힘들게 버텨내는 원글님 보는 게 더 힘들 수 있어요.

  • 24. ...
    '22.8.15 10:41 PM (39.7.xxx.247)

    애들 혼사앞두고 사이좋은척해서 사기결혼 시키시지말고요.
    졸혼을하시던가 깨끗하게 이혼을 하시던가하세요.

  • 25. 졸혼
    '22.8.16 3:00 AM (41.73.xxx.76)

    선언하고 쫓으세요
    아니면 유령 대하듯 하겠다하고 선 긋고 살아야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20892 사소한 계기로 탄핵 당한다 하지 않았나요? Gma 22:57:25 55
1420891 하반신만 발견이라니 3 흐윽 22:55:22 390
1420890 임기 5년 1 너무 궁금해.. 22:53:51 129
1420889 90학번들이요... 4 90 22:49:45 391
1420888 2찍들 상황 알려드립니다 6 22:47:39 472
1420887 폰 바꿀려고 하는데...좀도와주세요 . . 22:46:18 97
1420886 맛있는 라면 추천이요 5 @@ 22:41:28 475
1420885 박근혜씨 미안합니다 6 .... 22:41:22 903
1420884 이재명 잡으려 파면, 죄다 나오는게 국힘 넘들이네요. 13 ㅇㅇ 22:38:53 555
1420883 다들 제일 좋아하는 엄마 반찬이 뭔가요? 14 ... 22:36:49 900
1420882 코로나증상인것 같은데 3 22:31:24 459
1420881 박효신 라디오디제이 들으세요 3 지금 22:30:46 542
1420880 윤가가 우릴 개돼지로 본다고요? 기가 차네요 5 ㅇㅇ 22:30:00 727
1420879 재산세 내는달 맞죠?? 7 어디 22:29:45 451
1420878 윤석열이 mbc 탓하는것도 외신에 나왔네요 16 ㅇㅇ 22:26:18 1,656
1420877 지난해 학생 마약사범 346명…2018년 대비 2.5배 증가 1 ... 22:22:19 300
1420876 중학생 아이 혼자 하룻밤 있을수 있을까요 17 .. 22:18:57 1,685
1420875 대통령실 출입 영상기자단 “정당한 취재에 대한 왜곡을 멈추십시오.. 7 zzz 22:18:14 912
1420874 대전 화재로 사람죽은거 아세요? 11 참사 22:09:40 2,527
1420873 5등급 아이 내신 포기해야할까요? 11 .. 22:09:11 990
1420872 두루두루 잘 지내라? 3 22:09:04 551
1420871 쌍방울 수사 웃기네요 25 00 22:08:29 1,121
1420870 갑자기 피부가 급 건조해지는데 7 피부 22:07:17 802
1420869 엄마는 왜 의지가 안될까요? 4 ... 22:07:05 972
1420868 미국인들 여가로 국내여행 많이 가나요..? 6 yeon82.. 22:06:57 6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