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제가 거짓말을 했습니다ㅠ

ㅇㅇ 조회수 : 5,371
작성일 : 2022-06-26 19:58:36
제가 거짓말을 했는데 마음에 편치가 않습니다. 어떻게 행동하면 좋을지 조언 좀 부탁드릴게요.

저는 외국계 회사의 한국법인 채용 담당자로 제 상사가 될 분의 채용 업무를 처리했습니다. 이분이 임원 직위로 오시는 거라 저희 한국 지사장님 면접 후 본사 담당자 면접을 최종 진행하고 입사 확정을 하는게 맞는데요.

인사 담당 부사장님의 지시로 본사 면접 진행 전에 후보자분께 입사 확정 통보를 했고 근로 계약서에 싸인도 했는데 그 이후에 본사에서 그래도 인터뷰를 보면 좋겠다고 연락이 왔습니다. 이 내용을 들은 후보자분은 불쾌해 했고 (이미 현직장에 퇴사통보를 하신 상태) 실무 담당인 저는 어찌 되었던 입사는 확정이고 본사 인터뷰는 소개 정도 하는 자리이니 제가 예상 질문을 보내드린다고 했고 오늘 보내 드렸습니다.

그런데 전화로 그분이 원래 본사 면접까지 보고 확정을 해야 하는데 그 전에 입사 확정을 한 게 아니냐 물으셨는데 제가 아니다..라고 거짓 답변을 했습니다ㅠ 이유는 당황해서 인정을 하면 저희 회사 부사장님과 사장님의 잘못을 인정하는 꼴이 되어서요

이 일이 오늘 오전에 일어난 일인데 지금이라도 다시 문자라도 보내서 제가 잘못 답변을 드렸다. 후보자님께서 생각하시는 대로 저희가 진행 절차를 정식으로 지키지 않아 이런 일이 생겼다고 죄송하다고 하는게 맞을까요?

솔직하게 얘기를 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해서 마음이 불편합니다. 그리고 저는 사실 직원이라 업무 처리는 부사장님의 지시대로 한 것이구요..

IP : 223.62.xxx.59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2.6.26 8:04 PM (122.37.xxx.185)

    위에서 시키신대로 하셨으니 그냥 계세요.

  • 2. 그래요
    '22.6.26 8:06 PM (110.70.xxx.203)

    아무리 상세히 설명해도 이건 회사 내 문제라 회사분들과 상의해야지 오히려 여기에서 들은 말로 일이 더 꼬일까 걱정되네요
    그래도 우선은 사장과 부사장님께 누를 끼치지 않으려 했던 게 당장의 최선이었을 것 같아요 혼자 수습할 문제가 아니니 보고와 상의를 하세요

  • 3. ....
    '22.6.26 8:16 PM (119.202.xxx.59)

    인사담당부장님이 통보하라 지시했다면서요
    그분께 사실대로이야기하세요

  • 4. 이건
    '22.6.26 8:17 PM (1.231.xxx.148)

    거짓말 하신 게 아닌데요? 상사의 지시 사항을 이행하신 거잖아요. 바로 잡으려면 그때 하셨어야…지금 그 분께 연락해서 사실 관계를 이야기 하면 원글님이 독단적인 행동을 하는 셈이 되는 거예요. 본인의 정의감은 되찾고 조직은 엿먹이는 거죠. 이제 와서 그러면 오히려 곤란하죠

  • 5. 몇일전
    '22.6.26 8:21 PM (112.151.xxx.88)

    몇일전 이야기하신분이네요
    회사가 본사까지있으면 님생각처럼 안이하지않을겁니다
    본사에는 인터뷰를 하는거겠죠
    제발 회사와 이야기를 하세요 좀
    회사마다 절차가 달라요
    님이 진짜 큰일날사람이네

  • 6. 몇일전
    '22.6.26 8:22 PM (112.151.xxx.88)

    글고 그렇게 생각하실수도있는거같다 위에 여쭤보겠다
    그렇게 진행하셔야죠

  • 7. 진짜
    '22.6.26 9:24 PM (217.149.xxx.103)

    웃기네요, 원글님.

    능력도 안되는데 인맥으로 그 자리에 앉더니
    결국 대형 사고 쳤네요.

    동료들이 시기한다고 꼴깝떨더니.

    상사 핑계대지 마세요.
    채용 담당이 님이고 님이 체크했어야 할 사항인데.

    진짜 큰 일 내고도 여전히 남탓만 ㅉㅉㅉ.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84264 질투보다 무시가 나은거 같아요 2 ㅇㅇ 16:36:22 107
1484263 퇴근하면서 보니까 이미 침수가 되고 있었는데 16:36:10 103
1484262 Jtbc자막에 Mb 김경수 이번 사면에 포함안될듯.. 5 화이트 16:34:39 237
1484261 떡볶이를 도시락으로 싸가면 어떨까요? 많이 불을까요? 10 .... 16:32:02 244
1484260 저는 비수면 위내시경 검사보다 산부인과 검사가 더 힘들어요. .. 3 건강검진 16:28:53 338
1484259 책 좀 찾아주세요 16:28:17 79
1484258 이재명이 손오공도 아니고, 840명? 3만명? 5 뭘 생각? 16:25:10 335
1484257 강원도 양양 - 관광지 ,맛집 추천부탁드립니다 2 .. 16:21:55 162
1484256 오늘 밤에도 비많이 올까요? 6 ……. 16:21:17 898
1484255 윤, "내가 퇴근하며 보니까 벌써 다른 아파트들이 침수.. 23 ㅅㅅ 16:20:09 1,749
1484254 침수되는 거 보면서도 퇴근했네요? 12 .. 16:18:09 897
1484253 냉동 구이용 고등어로 3 궁금 16:15:27 277
1484252 갑자기 내린 비라지만 6 답답 16:15:26 586
1484251 남양주시 잘아시는분... 2 456 16:13:59 307
1484250 치아 위아래 다 빠지는꿈을 꿨는데 괜찮을까요? 6 예감 16:13:48 567
1484249 지대가 높고 낮은거랑 침수랑 상관없는거 같아요 4 ... 16:13:02 614
1484248 뮨파가 존재하는 증거와 그들의 해악 21 뮨파존재증거.. 16:12:20 358
1484247 서울대병원 산부인과 대단하네요.. 14 ... 16:12:18 2,595
1484246 조국교수페북 11 ㄱㄴ 16:12:12 1,069
1484245 성종일 지금 YTN에 나와서 윤돼텅한테 국미이 무례하답니다. 10 미꾸라지 16:09:33 1,169
1484244 곰팡이 뭘로 닦아요? 6 ㅇㅇ 16:08:55 567
1484243 윤석열" 반지하 살면서 왜 미리 대피 안했나".. 54 ㅇㅇ 16:07:00 3,307
1484242 침수된 차 보험 4 .... 16:05:20 812
1484241 문통이 언제 전정권 탓한적 있어요??? 16 ㄷㄷㄷㄷ 16:03:00 570
1484240 이 경우 신고하면 돌려받을 수 있을까요?ㅠ 2 .. 16:02:34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