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설거지 몇살때 처음 하셨어요?

... 조회수 : 1,832
작성일 : 2021-12-05 14:18:16
초딩때부터였던것 같은데 요즘 애들 생각해보면 상상도 못할일이죠

요즘같은 입식 주방도 아니었고 부엌 한켠에 쪼그리고 앉아 설거지했는데 상이 통째로 부엌문을 통과해야했고 반찬정리 행주질 상접기 설거지 헹궈 그릇장에 올리기(물 빼서 건조시킨 기억에 없네요) 물론 간헐적이긴 했지만 요령이 없어 정말 싫었어요. 무엇보다 엄마는 가르치지 않고 명령만 했어요. -설거지 해-도 아니고 -설거지 좀 햇!!!- 동생은 안 시키고 저만요. 근데 저 주방살림 지금도 못해요. 보고 배운게 없어 어디든 가면 주방일이 정말 어렵고 힘드네요. 지능의 문제일까요?
IP : 221.150.xxx.71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21.12.5 2:20 PM (156.146.xxx.11)

    음 생각지못한 반전이군요.
    근데 못하신다니....

  • 2. ...,
    '21.12.5 2:20 PM (68.1.xxx.181)

    식기 세척기 돌리세요. 요즘 누가 빨래, 설거지 고민하나요? 한 번 더 돌리면 되는 일.

  • 3. ㅇㅇ
    '21.12.5 2:20 PM (58.234.xxx.101)

    7-8살부터 했던거 같아요.
    엄마 도와드리려고요.
    요즘처럼 입식부엌아니고 찬물만 나오는 ㅠㅠ

  • 4. ...
    '21.12.5 2:22 PM (118.37.xxx.38)

    저도 10살때 밥하고 설거지 했어요.
    밥은 석유곤로에 냄비밥.
    맞벌이 가정이라
    밥 정도는 해놓고 엄마 기다렸어요.
    제법 잘했던걸로 기억돼요.
    지금 애들과 비교하면...ㅠㅠ

  • 5. 하늘
    '21.12.5 3:56 PM (211.216.xxx.180)

    7살부터..
    10살 때는 집에서 일하시는 아저씨 3명 밥도 차렸어요.
    중1때는 시장 찬거리 제가 다 샀어요.
    남자형제 3명. 딸 하나라고 남들은 귀염 받았겠다 말하는데.. 사실은 집안일 아들이 아닌 딸인 저한테만 시켰죠.
    책보면서 일하고 6년제 들어갔어요.
    근데.. 반전은 탱자탱자 노느랴 공부 안한 남자형제한테는 아파트 한채씩 물러주고, 딸인 저한테는 돈이 없다고 아무것도 안해줬어요. ㅋ

  • 6. 레베카
    '21.12.5 4:03 PM (14.35.xxx.185)

    저도 결혼할때까지 해본기억 없어요.. 근데 중딩아들은 가끔해요

  • 7.
    '21.12.5 4:59 PM (121.167.xxx.120)

    12살에 처음 배웠어요

  • 8. ..
    '21.12.5 5:08 PM (175.120.xxx.124)

    결혼하고 나서 처음 해본것 같아요. 밥하는것도. 학생일때는 공부하라고, 직장다닐때는 쉬라구요.

  • 9. ...
    '21.12.5 6:53 PM (126.243.xxx.237)

    저는 초3(그땐 국민학교) 때 혼자 곤로에 계란후라이해서 밥퍼서 먹었고... 초4 때 압력밥솥에 밥해서 엄마아빠 귀가를 기다렸어요 김 빼는거 못해서 펑 터졋나 어쨌나..
    긴 긴 겨울방학 친구들이랑 호떡도 곤로에 해먹고, 달고나도 해먹고 라면은 없어서 못먹었어요
    설거지는 아마 그보다 더 어릴 때, 국1이나 2정도에는 했을 듯해요
    지금 초3 인 저희 딸.. 숨겨둔 간식이나 찾아먹는 정도네요ㅜ

  • 10. 저는
    '21.12.6 3:34 AM (61.254.xxx.115)

    결혼후 설거지 처음했어요 밥도 반찬도요 시행착오 많았죠 청소도 도우미들 하는거 보고 어깨너머로 많이 배웠구요 근데 70대이신 울엄마도 외할머니가 못하게 하셨대요 공부해서 커리어우먼되라고.그래서 커리어우먼으로 50대까지 일하셨고 저낳고 한달만에 복귀했고 먹고자는 식모랑 살았으니 엄마도 많이는 안했죠 저도 우리딸 귀하고 이뻐서 안시켜요 결혼하고 애기낳음 애기돌보미가 있고 식기세척기 사준다해도 지가 할일 많잖아요 근데 대학가서 독립하니 음식해먹고 설거지하는거 너무 싫다고해서 이해가 되네요 제가 안시켰어도 스무살넘고 독립하니 청소하고 먹고치우고 설거지하고 애가 짠해요 ,저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15431 생리 늦추는 약 있나요? 15:30:16 15
1415430 강아지는 염화칼슘 밟으면 아파요 2 ... 15:28:03 99
1415429 샤머니즘이 판치는 원시 대한민국 1 15:25:50 71
1415428 지금 매불쇼에 종이접기하는데 넘 웃겨요 3 ... 15:25:23 153
1415427 급) 김치양념이 짜고 묽을 때 어떻게 해야 하나요? .. 15:24:55 33
1415426 서울 이정도 눈이면 퇴근길에 미끄러울까요? 2 ... 15:24:10 220
1415425 김건희 "문빠가 안희정 죽여, 조국의 진짜 적은 유시민.. 6 15:23:42 281
1415424 김건희 녹취론 방송이 국힘에 진짜로 호재라면... 1 딱이야 15:23:30 203
1415423 와 속상하네 정말 민주당 한명도 안나왔네 3 .. 15:23:03 313
1415422 경기남부 눈 엄청옵니다(화성동탄) 5 15:16:31 475
1415421 아이가 알바해서 제 생일선물로 지갑 사준데요 .... 15:14:52 182
1415420 펌 xxx리는 최태민의 환생이다 10 15:13:57 411
1415419 이름없는새 영화보신분 456 15:13:48 67
1415418 '윤캠 관여 의혹' 무속인, '마고할머니' 모셔 17 ㅇㅇㅇ 15:13:18 585
1415417 니트에 배인 체취 어떻게 없애나요? 3 니트 15:11:14 165
1415416 지옥문이 열리는 건가요? 영리병원 12 ... 15:09:43 615
1415415 현금 13 밀리언 달러 5 질문 15:08:39 320
1415414 남자친구가 공장에 다닙니다. 10 고민 15:08:12 1,111
1415413 김건희, 저희 어머니는 정말 바른 사람이에요, 사위가 총장이라 16 15:07:48 659
1415412 생명에서 화공으로 진로변경 1 ... 15:05:46 248
1415411 열린공감 정피디 "김건희 열린공감TV를 입막음 하기위해.. 11 법알아좋겠네.. 15:04:53 617
1415410 우리가 구속시키려의 우리가 누구 같으세요? 2 지나가다 15:04:46 207
1415409 눈이 침침하다는게 뭔지 알겠어요 3 노안 15:04:07 368
1415408 두바이 난리남...케이팝이 물들인 아라비안 나이트 15 문통 15:01:50 1,318
1415407 강릉 뚜벅이 2 주말 15:01:27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