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문과 성향이 아닌데 문과 가신분들 있나요?

이과 조회수 : 726
작성일 : 2021-05-18 13:47:48

전 이과 성향이고 이과를 원했는데 담임이 문과로 유도해서

문과를 갔어요...

성적이 그닥 좋지도 않고 IQ도 평범하니 그렇게 유도한거 같은데

전 사실 수학을 좋아하는 성향이었어요..

이과를 갔으면 반에서 꼴지를 하더라고 대학 선택폭이 더 넓고

재수를 해서라도 원하는 과로 갔을까 생각해봐요...


IP : 106.250.xxx.146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 덕에
    '21.5.18 1:50 PM (1.229.xxx.210)

    문과에서 수학 잘해서 성적 괜찮아서 좋은 학교 가지 않으셨나요?

    한국에서 문과 적성을 살리는 건 헬이라

    좋은 학교 가는 게 장땡이에요. 어차피 대학 전공 취직해서

    뭐 얼마나 살린다고요..

  • 2. 몰라서
    '21.5.18 1:57 PM (183.98.xxx.95)

    이과갔어도 또부족한게 드러나요
    딱히 잘하는게 없으면 문제
    저는 통계쪽을 갔어야했어요

  • 3. 제친구
    '21.5.18 2:15 PM (39.7.xxx.118)

    원글님 같은 성향인데 이과갔어요.
    성적은 그렇게 좋은편 아닌데 그중
    수학성적이 좀 나은편이었던거 같아요.

    제가50대인데 그때 여고에서 이과는 수는 적은데
    잘하는학생들이 몰려서 거의 꿀찌에 가깝게추락하고
    재수해서 집은 서울인데 지방 비명문대 수학과 갔어요.

    거기서는 성덕이 괜찮아서 장학금도 타고 했지만ᆢ

  • 4.
    '21.5.18 2:15 PM (106.250.xxx.146)

    이공계를 가서 연구원을 했어야할 성격같아서요... 전

  • 5. ...
    '21.5.18 2:21 PM (119.64.xxx.182)

    전 번대로 완전 문과 성향인데 담임이 엄마한테 이과 가면 100%공부 열심이 할 수밖에 없는 환경이라며 권유했더라고요.
    부모상담 다음날 학교 갔더니 이과반으로 배정당했었고 수포자의 길로...결국 재수해서 문과로 갔어요.
    우리 학교 여자반이 문과 3반 이과1 반인데 문과는 60명 가까이, 이과는 36명이었어요.
    담임쌤들이 노르마 정해놓고 이과반 보내기에 열을 올린 거 였고 엄마는 어찌 나의 의사 한번 안 묻고 담임쌤께 맡겼나 몰라요.
    글서 우리 애는 하고픈대로 해줬더니 예체능으로 갔네요.

  • 6. 죄송한데요,
    '21.5.18 2:50 PM (58.121.xxx.222)

    담임이 안권하는 성적인데 이과가서 연구원 되기는 매우 힘들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제가 이과 나왔는데 이과 첫 중간고사 후에 아이들 울고불고 난리났던 기억 나요.

    강남이어서인지 3학년때 미술로 돌린 친구, 대학 떨어지고 유학간 친구등 다양해요.

  • 7. 죄송한데요,
    '21.5.18 2:51 PM (58.121.xxx.222)

    제 주변 이과였다 재수때 문과로 돌려 입학한 경우도 드물지 않고요.

  • 8. 문과성향인데
    '21.5.18 3:21 PM (211.224.xxx.157)

    이과로 가는게 더 따라가기 힘들었을것 같네요. 수학은 넘을수 없는 산인데 그 담임 참.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35690 한국 디지털성범죄 실태보고서에 등장한 소름끼치는 불법카메라 피해.. 1 미친놈천지 23:13:12 89
1335689 주변에 펫보험 가입해 혜택 본 사람들 보셨나요. .. 23:10:09 29
1335688 정세균, 내일 대선출마 선언…이낙연 등 경쟁자들도 동석 1 민주당, 홧.. 23:08:43 128
1335687 치질수술 1 삼산댁 23:08:04 75
1335686 대학1학년 남자아이 한달 들어가는돈 인데요ᆢ 16 ~~ 23:06:18 423
1335685 왼쪽만 종아리에서 발까지가 저린 느낌? 감각이 둔한 느낌이 나요.. 2 종아리 23:00:40 206
1335684 잠자리 후 남자들 이러나요? 4 ..... 22:59:41 1,241
1335683 프란치스코 교황님 좋아하는 분들, 내일 ILO에서 12 22:59:18 265
1335682 지금코리아티비 64번에서 스페인 연설 나옵니다 3 모모 22:58:47 117
1335681 몇달만에 야식했더니 완전 꿀맛~!! 4 ㅎㅎ 22:57:42 315
1335680 광자매 어떻게 될거 같은가요 3 ㅇㅇ 22:55:30 384
1335679 고보습 바디로션은 세타필이 좋은가요? 4 ... 22:54:53 248
1335678 김정숙 여사 의상들 중 인상깊었던 것들과 선물에서 받은 느낌 24 ... 22:49:15 1,115
1335677 재생크림 시카크림 1 777 22:47:30 384
1335676 제주도 미니 밤호박 맛있는곳 좀 1 좀 알려주세.. 22:46:32 158
1335675 체감경기... 2 써니베니 22:45:00 489
1335674 (오은영 박사)나도 모르게 보여지는 결핍의 흔적들.avi 7 ... 22:44:06 1,741
1335673 사랑과 야망 승조는 왜 남의 인생에 집요하게 관여 하나요 8 혹시 22:43:17 319
1335672 대통령 스페인연설 라이브유튭 19,400명 접속중 26 대박이다 22:39:49 685
1335671 2주전에 잔여백신 맞았는데요 5 백신 22:39:13 983
1335670 미국 영화에서 조커, 배트맨, 슈퍼맨 이런게 정해진 캐릭터가 딱.. 2 .... 22:38:43 176
1335669 단명이 사주에 나오나요 9 단명 22:36:25 1,091
1335668 일년내내 오늘날씨 같으면 좋겠어요 5 ㅇㅇ 22:36:24 705
1335667 산에서 자라는 질경이 뽑아다가 나물을 해먹고싶어요 7 .. 22:33:24 445
1335666 6월 원래 이렇게 시원했나요? 10 ㅇㅇ 22:32:53 1,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