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한평생 조용하고 집에 있는거 좋아하던 어른들은 나이들면 성격 어떤편인데요 .???

.. 조회수 : 3,432
작성일 : 2021-05-11 15:46:23

저희 엄마가 63세에돌아가셨거든요 ...자식입장으로써는 몇일전에 있었던 어버이날 이런날이 가장 싫은게

이젠 뭐 챙겨주고 싶어도 챙겨드릴 사람이 없는거

그리고 유난히 생각도 더 많이 나고 그래요

근데 가끔  우리 엄마처럼 한평생 정말 집에 있는거 좋아하고 자식들 맛있는거 해서 해먹이고

집안 꾸미는거 좋아하고 .. 그냥 딸인 제가 생각해도 정말 한평생 차분하게 살다간 사람 같아요

딸인 저한테도 딱히 큰소리 한번 안내고 키워주셨던것 같구요 .. 엄마가 목소리 톤 높이고 한 기억은 딱히

없는것 같아요 ..

근데 그런 어른들도 나이가 70대 80대 그이상이 되면  젊었을때랑 비슷하신가요 .??
저는 왜 한번씩 이게 궁금할까요 .ㅠㅠ

우리 엄마는 만약에 아주 오랫동안 살았으면 어떻게 살고 있었을까.???ㅠㅠ


IP : 222.236.xxx.104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21.5.11 3:47 PM (106.102.xxx.46)

    엄마가 많이 그리우신가봐요..ㅜㅜ

  • 2. ..
    '21.5.11 3:47 PM (180.69.xxx.35)

    좋은 엄마라 그리운거 아닐까요
    지옥같은 부모면 ... 그닥

  • 3. ㅜㅜ
    '21.5.11 3:49 PM (115.140.xxx.213)

    저희 친정엄마도 63세에 돌아가셨어요
    저희엄마도 평생 가족밖에 모르시고 친구분들하고 가끔 어울리시고 아빠랑 등산가시고 그렇게 사셨는데 나이드셔도 그렇게 사셨을것 같아요
    때되면 김치며 장류 담가서 주셨을테고 손주들 먹을거 하나라도 더 쳥겨 주셨을듯 ㅜ

  • 4. ㅁㅁ
    '21.5.11 3:50 PM (218.238.xxx.226)

    당연하죠 성격인걸요
    한평생 사회생확 안하신분이 나이들어서 대인관계할까요?
    안해요

  • 5. ...
    '21.5.11 3:50 PM (222.236.xxx.104)

    네 돌아가신달이랑 5월달이 가장 싫은것 같아요 ..남들 막 부모님 챙겨드리고 하는달 되면 유난히 생각이 많이나고 ... 오랫동안 살고 있었으면 어땠을까.??? 이런 생각에 한번씩 빠지네요

  • 6. 우리외할머니
    '21.5.11 3:52 PM (210.95.xxx.56)

    같은 성격이셨나봐요.
    저희 할머니가 81세에 돌아가셨는데 원글님 어머니처럼 집안살림 깔끔하시고 말씀없으시고 차분하셨어요. 연세드셔도 짜증한번 부리는걸 못봤고 며느리인 외숙모에게도 딸처럼 귀히 대하셨죠. 내가 외손녀라 그리 느끼나 했는데 숙모말씀이 시어머니가 아니라 엄마같았다고 하시더라구요.

  • 7. 좋은
    '21.5.11 3:59 PM (1.210.xxx.164)

    어머니셨네요.
    저희 엄마랑은 정반대..

    어쩌다 일찍 가셨나요ㅠㅠ

  • 8. 00
    '21.5.11 4:19 PM (14.45.xxx.213)

    친정엄마 여전히 그렇게 사세요. 83세신데.
    저는 우리 간다고 미리 연락을 안해요. 연락하면 벌써 지갑 들고 동네 시장 가서 과일이다 뭐다 잔뜩 이고지고 와서 가스레인지 앞에서 땀 흘리며 음식 하시거든요. 이제 연세도 많으셔서 기력이 예전같지도 않구만 아직도 그러세요.
    그래서 간다 소리 안하고 불시에 갑니다.
    책 좋아하시고 정원일 좋아하셔서 늘 집에 계시기에
    연락 않고 가도 엄마는 늘 그 자리에 계세요.
    쓰고 나니 원글님께 미안하네요..

  • 9. ...
    '21.5.11 4:26 PM (222.236.xxx.104)

    14님 괜찮아요 ...그냥 우리엄마는 나이들어도 똑같았을까.?? 그런 상상은 하게 되더라구요 ... 저희 나이드신 이모들 보면서도 그생각 해요 ... 그냥 그런 상상하면서 그리워 하는것 같아요... 이젠 현실에서는 볼수 없으니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38737 (주식) 남편과 저 수익 10배 차이 3 코스피전고점.. 15:47:03 196
1338736 결국 모두가 이낙연을 죽이고 싶어 했군요 12 !!! 15:44:39 236
1338735 카레와 짜장 3 질문 15:41:57 106
1338734 방문절대 안닫는 남편 10 생활이 다 .. 15:33:26 685
1338733 20대 후반 남자 생일선물 2 선물 15:32:51 81
1338732 나한테 없는 걸로 3 .. 15:30:09 272
1338731 단독- 윤석열 1호 참모 '장예찬', 조폭 자서전 작가 논란ㅋㅋ.. 9 신상시파칠성.. 15:29:16 570
1338730 암보험 청구할때 직업 확인해요? 1 .... 15:28:29 120
1338729 급) 상대가 읽지않은 카톡 어떻게 삭제하나요. 8 .. 15:25:30 503
1338728 시집에 일있을때나 가끔연락하는거 맞나요? 9 .. 15:23:43 423
1338727 이대남은 확실히 기성세대와 다르네요. 9 ... 15:19:45 418
1338726 아파트 계단운동 노하우 있나요? 5 ... 15:19:28 468
1338725 이재명 지지하는 분들은 28 ㅇㅇ 15:19:04 306
1338724 강수정 복이 많은것 같아요 12 .. 15:17:19 1,760
1338723 수확이 늦은 열무..먹을 수 있을까요? 2 ㅇㅇ 15:17:03 129
1338722 한준호 의원 사자후! 언론탄압 당해봤습니까? 16 ... 15:10:55 464
1338721 바람, 불륜으로 가정 깨는게 흔한 일인가요... 17 15:10:34 1,082
1338720 신용회복위원회 채무조정 신청해보신분 계실까요?? ~ 15:08:06 98
1338719 나이가 들면서 버거운 나 15:07:24 257
1338718 택배 파업 물건 다 받으셨나요? 3 15:06:20 275
1338717 막 쪄낸 따끈따끈한 팥떡이 먹고싶네요…@@ 1 ㅣㅣ 15:03:11 186
1338716 직업이 적성과 잘맞는 분 계신가요 7 .. 15:02:18 317
1338715 실비보험 궁금합니다. ... 15:00:36 161
1338714 춤 배우고 싶어요 3 ........ 14:59:04 241
1338713 50대 직장 그만둘지 최고 갈등입니다 19 갈등 14:58:21 1,6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