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원숭이가 새끼를 학대한다는 아래글에 이어

.... 조회수 : 1,688
작성일 : 2021-05-10 00:10:28
아래글에 달려 있는 댓글들이 이해 불가인 것들이 많네요. 

모성을 강요가 폭력이다, 신화다. 흔히 들을 수 있는 이런 주장들은 

보편적 동물의 종족 번식 본능에 역행하는

근거없는 주장으로 보여집니다. 원글님의 글을 읽고 유튜브 검색을 좀 해서 원숭이의 

새끼 학대라고 주장하신 영상들 몇개를 봤습니다만, 

그 영상들은 대부분 동물원에서 벌어지는 학대가 아닌가 싶습니다. 

동물원의 동물들, 대부분은 본능에 따라 살 수 없는 극단적인 상황으로서 

사실상 동물원 동물 대부분은 정신병 상태로 봐야 합니다. 동물원 동물의 대부분은 

정형행동 증상을 보이며 특히 원숭이처럼 지능이 높은 동물일 수록 정신병적 상태에 빠질

확률은 높아 집니다. 이런 극단적 상황에서 2세 살해는 많이 관찰이 되는 것이죠.

새끼 낳는 토끼를 사람들이 보면, 어미 토끼가 새끼 토끼를 죽인다는 이야기 많이 들어 보셨을 겁니다.

자식을 키울  수 없다고 판단된, 극단적 상황에서 동물이 선택하는 집단 전체의 생존을 위해

학습된 행위라고 이해해야 할 것입니다. 

...............

아마존 원주민에 대한 책이나 뉴질랜드, 호주 원주민에 대한 책을 읽다가 보면

정말 가슴이 아픈 내용이 이런 것입니다. 

처음 신대륙에 도착한 탐험가들에 의해 기록된 원주민의 모습은 대체로

호의적이고 호기심이 많고 친절하며, 건강하며 부지런하다. 원주민 부족은 

질서가 잡혀 있고 강인하다, 고 기록됩니다. 

이런데 불과 10년 이후부터 기록되는 원주민의 모습은 공격적이고 눈치를 살피며 

솔직하지 못하고 우리들의 물건을 탐하며 약속을 지키는 문화가 없다. 부족들 간 경쟁은

룰이 없으며 서로 고자질하고 험담을 일삼는다...는 것이죠. 

그래서 유럽의 백인들은 원주민...하면 더럽고 무섭고 심지어 식인종에.... 

한마디로 인간이 아니다, 라고 이해하게 됩니다. 이건 명백히 엉터리 주장입니다. 

처음 상륙한 백인들에 의해 원주민들은 철저히 도륙되고 학살 당했고 

노예로 팔려 나가기 시작하면서 원주민 공동체가 파괴되고 살기 위해 서로를 

팔아 넘기는 극단적 현실 속에서 그렇게 변화된 것이죠. 

일본인들이 식민지 시기 조선인에 대한 온갖 험담들도 나라 잃은 백성들이 

기존 질서의 해체와 새로운 권력에 눈치를 보는 과정에서 온갖 협잡들을 자기들이

일으켜 놓고, 그 표면적 태도와 모습만 기술한 것이죠. 

................

자연상태에서의 원숭이는 모성애가 충만합니다. 악어로 부터  

자식을 구하고 ( http://youtu.be/OHDaz7nV18I )

아기를 먹이기 위해 음식을 구하려고 온갖 위험을 이겨냅니다. 

이게 건강한 동물들의 본능입니다. 새끼 학대는 인간이 원숭이들을 비롯해 

동물들의 건강한 삶이 파괴된 것의 결과일 뿐입니다. 
IP : 115.21.xxx.87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ㅡㅡ
    '21.5.10 12:29 AM (114.203.xxx.20)

    저도 그글과 댓글 별로였어요
    또 다른 의견 달면 벌떼같이 덤벼들 거 같아
    패스했어요

  • 2. 나옹
    '21.5.10 1:00 AM (39.117.xxx.119)

    동감입니다.

  • 3. 자연상태에서
    '21.5.10 1:54 AM (175.122.xxx.249)

    새끼를 보살피는 것은 본능이랍니다.
    동물원에서는 어미가 새끼를 돌보지 않아서
    사육사들이 키우는 경우가 많습니다.
    자연스럽게 사는게 아니니까요.
    인간도 포유동물이어서 자식을 돌보는게 본능이지만
    환경이 안좋은데
    모성만 강조하는 것도 허위의식이 맞는거 같습니다

  • 4. 동감해요
    '21.5.10 6:40 AM (99.240.xxx.127)

    요 얼마전 본 긴팔원숭이 다큐보니까 아무리 화가나도 암캇원숭이가 숫컷원숭이 쥐어박을지언정
    숫컷원숭이는 손가락 하나 대지 않더라구요.
    자식이건 아내건.
    감동했어요

  • 5. 짱이누나
    '21.5.10 7:38 AM (117.111.xxx.128)

    많이 공감되는 내용이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37056 82 이상하네요 1 ... 04:39:23 48
1337055 웃다가 눈물나게 하는 분이네요. 윤석열 꼭 들어라!! 4 // 02:20:04 452
1337054 저빼고 애랑 남편 시댁가서 20만원 쓰고와요 5 82쿡스 01:13:14 958
1337053 민주당 당규 제10호 5항 음주운전은 공직선거 부적절 3 원칙대로 01:07:08 155
1337052 카톡에서요 2 ..... 01:06:50 170
1337051 오피스제와 상황에서 편하게 입을 옷이요 3 써니베니 01:01:18 217
1337050 마흔살까지 모쏠이었던 남자면 … 2 ㅇㅇ 00:56:55 488
1337049 소심냥이 키우는 분들. 3 ..... 00:55:48 214
1337048 직장맘들은 전업맘들 보면 좀 무시하는 맘 드나요? 10 .. 00:55:37 616
1337047 여학생들 많이 입는 바지는 어디서 사나요 6 -- 00:50:09 388
1337046 갱년기 회춘ㅜㅜ 5 기뻐할지 말.. 00:43:00 879
1337045 제품 빼앗긴 대통령.jpg 9 제발 00:36:45 1,137
1337044 집값이 6억-6억5000일 경우 합리적인 인테리어 비용은 10 집이안팔리는.. 00:33:48 728
1337043 제습기 10리터? 16리터? 5 헬미 00:25:08 272
1337042 며칠전에 신기한경험 했어요 8 루비 00:18:43 1,587
1337041 주식 추천 3 목마름 00:15:31 1,112
1337040 유퀴즈김진호어머니 보며, 엄마와 나, 나와 자식, 건강한 인생... 5 이번주 00:11:34 1,507
1337039 강남 신축 밥나오는.아파트에 살아요 2 19 신축 00:06:48 3,348
1337038 옆구리살은 언제쯤 사라질까요... 6 ... 00:01:29 1,008
1337037 친구의 지인이 계속 열나게 하네요 14 할말? 2021/06/20 2,118
1337036 내일 비오려나요? 밖에 습기가 가득 찼는데 4 2021/06/20 1,575
1337035 송 대표 실언에 과학자·기후운동가들 허탈 4 .... 2021/06/20 1,046
1337034 정말 황당한 일 7 .. 2021/06/20 1,544
1337033 5월초에 아제 맞았거든요. 2 백신 2021/06/20 1,115
1337032 [속보] "66명 의원이 의총 요구" 더불어민.. 4 ㅇㅇㅇ 2021/06/20 1,2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