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원숭이가 새끼를 학대한다는 아래글에 이어

.... 조회수 : 1,678
작성일 : 2021-05-10 00:10:28
아래글에 달려 있는 댓글들이 이해 불가인 것들이 많네요. 

모성을 강요가 폭력이다, 신화다. 흔히 들을 수 있는 이런 주장들은 

보편적 동물의 종족 번식 본능에 역행하는

근거없는 주장으로 보여집니다. 원글님의 글을 읽고 유튜브 검색을 좀 해서 원숭이의 

새끼 학대라고 주장하신 영상들 몇개를 봤습니다만, 

그 영상들은 대부분 동물원에서 벌어지는 학대가 아닌가 싶습니다. 

동물원의 동물들, 대부분은 본능에 따라 살 수 없는 극단적인 상황으로서 

사실상 동물원 동물 대부분은 정신병 상태로 봐야 합니다. 동물원 동물의 대부분은 

정형행동 증상을 보이며 특히 원숭이처럼 지능이 높은 동물일 수록 정신병적 상태에 빠질

확률은 높아 집니다. 이런 극단적 상황에서 2세 살해는 많이 관찰이 되는 것이죠.

새끼 낳는 토끼를 사람들이 보면, 어미 토끼가 새끼 토끼를 죽인다는 이야기 많이 들어 보셨을 겁니다.

자식을 키울  수 없다고 판단된, 극단적 상황에서 동물이 선택하는 집단 전체의 생존을 위해

학습된 행위라고 이해해야 할 것입니다. 

...............

아마존 원주민에 대한 책이나 뉴질랜드, 호주 원주민에 대한 책을 읽다가 보면

정말 가슴이 아픈 내용이 이런 것입니다. 

처음 신대륙에 도착한 탐험가들에 의해 기록된 원주민의 모습은 대체로

호의적이고 호기심이 많고 친절하며, 건강하며 부지런하다. 원주민 부족은 

질서가 잡혀 있고 강인하다, 고 기록됩니다. 

이런데 불과 10년 이후부터 기록되는 원주민의 모습은 공격적이고 눈치를 살피며 

솔직하지 못하고 우리들의 물건을 탐하며 약속을 지키는 문화가 없다. 부족들 간 경쟁은

룰이 없으며 서로 고자질하고 험담을 일삼는다...는 것이죠. 

그래서 유럽의 백인들은 원주민...하면 더럽고 무섭고 심지어 식인종에.... 

한마디로 인간이 아니다, 라고 이해하게 됩니다. 이건 명백히 엉터리 주장입니다. 

처음 상륙한 백인들에 의해 원주민들은 철저히 도륙되고 학살 당했고 

노예로 팔려 나가기 시작하면서 원주민 공동체가 파괴되고 살기 위해 서로를 

팔아 넘기는 극단적 현실 속에서 그렇게 변화된 것이죠. 

일본인들이 식민지 시기 조선인에 대한 온갖 험담들도 나라 잃은 백성들이 

기존 질서의 해체와 새로운 권력에 눈치를 보는 과정에서 온갖 협잡들을 자기들이

일으켜 놓고, 그 표면적 태도와 모습만 기술한 것이죠. 

................

자연상태에서의 원숭이는 모성애가 충만합니다. 악어로 부터  

자식을 구하고 ( http://youtu.be/OHDaz7nV18I )

아기를 먹이기 위해 음식을 구하려고 온갖 위험을 이겨냅니다. 

이게 건강한 동물들의 본능입니다. 새끼 학대는 인간이 원숭이들을 비롯해 

동물들의 건강한 삶이 파괴된 것의 결과일 뿐입니다. 
IP : 115.21.xxx.87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ㅡㅡ
    '21.5.10 12:29 AM (114.203.xxx.20)

    저도 그글과 댓글 별로였어요
    또 다른 의견 달면 벌떼같이 덤벼들 거 같아
    패스했어요

  • 2. 나옹
    '21.5.10 1:00 AM (39.117.xxx.119)

    동감입니다.

  • 3. 자연상태에서
    '21.5.10 1:54 AM (175.122.xxx.249)

    새끼를 보살피는 것은 본능이랍니다.
    동물원에서는 어미가 새끼를 돌보지 않아서
    사육사들이 키우는 경우가 많습니다.
    자연스럽게 사는게 아니니까요.
    인간도 포유동물이어서 자식을 돌보는게 본능이지만
    환경이 안좋은데
    모성만 강조하는 것도 허위의식이 맞는거 같습니다

  • 4. 동감해요
    '21.5.10 6:40 AM (99.240.xxx.127)

    요 얼마전 본 긴팔원숭이 다큐보니까 아무리 화가나도 암캇원숭이가 숫컷원숭이 쥐어박을지언정
    숫컷원숭이는 손가락 하나 대지 않더라구요.
    자식이건 아내건.
    감동했어요

  • 5. 짱이누나
    '21.5.10 7:38 AM (117.111.xxx.128)

    많이 공감되는 내용이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35396 저 70대 초반 아제 맞고 왔어요 지금 15:45:38 17
1335395 한남더힐 층간소음 심한가봐요. ㅁㅈㅁ 15:45:33 19
1335394 (천주교) 제대봉사해보신분 조언절실요! 경험 15:43:35 25
1335393 버는 사람 따로 쓰는 사람 따로 1 이젠 교체 15:40:05 203
1335392 스가, 한-일 약식회담 일방 취소 7 ㅇㅇㅇ 15:37:34 296
1335391 잔여백신이 떴는데 신청을 안했어요 6 ㅇㅇ 15:35:37 397
1335390 129년만의 오스트리아 국빈방문 현지교민들 환영장면.유투브 3 기레기멸문지.. 15:33:27 212
1335389 요즘 무선청소기 뭐가 좋을까요 1 청소기 15:32:11 100
1335388 새끼 고양이 눈병 3 냥냥이 15:32:11 78
1335387 사주얘기) 남친이랑 사유축 합이 되면... .. 15:32:03 111
1335386 중학생 악기 프로필 사진 민소매 원피스가 좋을까요? 1 ㅁㅁㅁ 15:29:37 143
1335385 부동산 전수조사 안하는 국민의힘당은 쓰레기당 맞죠? 8 ??? 15:26:29 200
1335384 수익율 3 ... 15:26:25 231
1335383 짜증많고 예민하신 분들 어떻게 하세요? 11 휴휴ㅠㅎ 15:25:20 418
1335382 엄마가 알츠하이머 판정을 받았어요 15 담담 15:18:17 1,269
1335381 풀빌라 미온수 수영장 물이요 4 .. 15:16:45 374
1335380 검정모자 자외선차단 4 ㄱㄱ 15:12:32 353
1335379 필라테스 하시는 분요 5 ..... 15:11:50 425
1335378 집에서 쓰시는 썬크림 문의 4 ? 15:07:30 354
1335377 아주 예전에 김지석씨 본썰 7 ㅎㅎ 15:07:15 1,639
1335376 갑자기 다리와 허리가 아파요. 2 .... 15:06:19 281
1335375 다음 팟인코더 다운 못받나요 1 여름 15:05:33 56
1335374 셀프 왁싱 후기 2 ddsa 15:02:02 532
1335373 창문형에어컨 후기 20 중3엄마 15:01:54 1,593
1335372 꼬마빌딩 기준이 3 나마야 15:01:26 5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