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6학년 아들이 도둑누명 쓸뻔했네요.

... 조회수 : 3,681
작성일 : 2021-04-19 23:24:01


방과후에 애들과 운동장에서 놀다가, [친한 친구 A] 가 핸드폰을 잃어버려서 온 운동장을 찾아 헤맸대요.
집에 들어오면서 애들 아직도 찾고 있다고,
옷 갈아입고 숙제한다며 가방 열다가 헉! A 핸드폰이 우리 아들가방 안에 있더라구요.

아들이 놀래서 얼른 갖다 주러 다시 운동장에 갔는데... A가 의심을 한다길래 제가 전화로 친구들 중 누군가 장난한다고 니꺼 울 아이 가방에 넣은 것 같다. 아줌마는그렇게 생각해.... 
하니 애들끼리 알리바이 유무를 말하고. 서로 아니라고 발뺌했대요. 휴

마침, 상담주간이라 담임선생님께 전화와서 얘기를 했어요.
선생님께서 애들(B,C,D)한테 상황을 알아보려 전화를 해봤는데 D만 전화를 계속 안받아서, 저와 다시 통화하는 중에 - 아들래미 단체 보이스톡으로 D의 화난 쩌렁쩌렁한 소리가 울려요. 누가 선생님께 알렸냐고. 

단체톡 들여다보니 범인은 잡지말자. 왜 선생님한테 전화오게 하냐며 우리한테 피해가가게 하지 말아라. 그냥 재밌게 놀았으면 됐지... 등등 어처구니 없는 대화가 오갔더라구요. 
(누가 범인인지 심증은 가는데) 친구를 도둑으로 몰아 위험에 빠뜨려놓고 재밌으면 됐다니
내일 담임선생님께서 얘기해보겠지만 그 아이가 겁도 많고 야단맞을까 두려워서 인정을 안할 듯고 싶다고 하시더라구요. 
아들이 억울해서 엉엉 울고. 마음이 안좋아요. 
IP : 210.97.xxx.47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담임이
    '21.4.19 11:45 PM (211.215.xxx.21)

    그냥 덮고 싶어 하네요.
    아이와 잘 얘기해보셔서 원한다면 엄마가 강력하게 나가세요. 솔직히 크게 심각한 일은 아니라고 보여지지만 담임의 태도가 아주 괘씸하네요.이미 결론 내리고 편을 들고 있잖아요?

  • 2.
    '21.4.19 11:50 PM (1.225.xxx.38)

    꼭 범인을 특정하지않더라도
    모든 아이들 앞에서
    담임선생님이 경고해달라고 하세요
    모월모일에 일어난 불미스러운 일에 대해서 이야기한다.
    너희들이 하는 짓은 학교폭력이고
    숨은 의도가 있다는거 다 알고있다
    대략 어떻게된일인지 다 알만하다.

    아주 억울한 친구가 생겼고
    이건 큰 문제다
    그냥 두고만 보지않을테니
    가서 사과하라

  • 3. ...
    '21.4.19 11:51 PM (118.235.xxx.203)

    학교 운동장을 비추는 cctv가 있는지
    확인하시고,
    담임이 각각 면담해야하지 않나요?
    한명이 억울하게 도둑으로
    누명을 쓰게 됐다.
    장난도 이런 장난을하면
    안된다.
    지금 솔찍하게 이야기하면
    이번 한번은 용서하고
    넘어가겠다.
    그렇지만 정직하게 말하지 않으면,
    CCTV확인해서 누가 했는지
    밝히겠다.

    저는 담임이 면담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잘못한 아이 잘못을
    깨우치고 행동을 수정할
    기회라고 생각합니다

  • 4. 원글
    '21.4.19 11:53 PM (210.97.xxx.47)

    담임선생님과 내일 또 상담하기로 했어요. 결과 알려주신다구요.
    답글 달아주신대로 선생님께 아침에 긴급문자 보내봐야겠어요.
    감사합니다.

  • 5. ...
    '21.4.20 12:00 AM (118.235.xxx.203)

    솔찍히 오타 솔직하게

    또하나
    아이들 엄마들과 직접 통화하지 마시고,
    꼭 담임 통해서 아이들께
    이야기하세요!

    그리고 이런일이 있었다고
    동네엄마들이나 이웃 엄마들께
    이야기하지 마시고

  • 6. ...
    '21.4.20 8:44 AM (122.35.xxx.53)

    저 어릴때 그런적 있었는데 엄마가 학교 찾아가서 항의하고
    거기있던 애들 다 불러모아서
    저희반 애들 다 있는데서 ㅇㅇ야 미안해 라고 사과 시켰어요

  • 7. 누명
    '21.4.20 9:16 AM (221.166.xxx.91)

    누명씌우고 재밌게 놀았다니...

    저런애들이 커서 서예지처럼 되는가???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27331 한강 변호사 개웃기네요 1 ㅇㅇ 14:00:00 69
1327330 노희경 내가 사는 이유 1 명작 13:57:59 76
1327329 명리학 공부하시는 분들 계신가요? .. 13:57:39 31
1327328 세금 잘 아시는 분 종합소득세 문의드려요 11 13:57:27 22
1327327 의류용압축팩에 옷정리 어떤가요? . . . 13:55:56 22
1327326 혹시 초5 사교육비 얼마나 드나요? 2 초5 13:52:10 116
1327325 운전을 하긴 해야 하는데...안늘어요 12 ㅁㅁㅁㄴ 13:49:16 350
1327324 문과 성향이 아닌데 문과 가신분들 있나요? 2 이과 13:47:48 91
1327323 과학 잘 아시는분 도와주세요ㅜ 2 천상문과 13:45:11 126
1327322 보름, 한달된 먹다남은 소주 화이트 와인을. . 5 먹다남은 소.. 13:43:05 226
1327321 돈이 1000억이 있으면 뭘할까 생각해보니.. 8 ???? 13:39:15 696
1327320 의대 대학병원에 남는거는 보통 성적이 그과에서 좋은 사람들인가.. 5 ... 13:36:42 850
1327319 쪼잔한 맘 4 ㅎㅎ 13:36:27 438
1327318 저녁 안먹은지 나흘째 1 888 13:35:28 470
1327317 소파를 사야 하는데... 궁금 13:35:26 168
1327316 유학원 어찌 알아봐야 하나요?(미국무성 교환학생) 7 유학원 13:34:26 230
1327315 48세 긴머리 자를까요 6 ㅇㅇ 13:34:16 663
1327314 이러는 남편 심리 궁금해요. 2 ㅇㅇ 13:34:15 352
1327313 세상은 자세히 알면알수록 슬픈것 같아요. 3 13:28:11 766
1327312 Cctv 영상 원본에 소리같은거 없다고 손군 아버지가 확인했는데.. 18 ㅇㅇ 13:28:08 1,319
1327311 사건 덮으려다 일이 커지는 좋은 예 4 ㅇㅇ 13:27:59 695
1327310 남편이 좋은 직장으로 이직을 했습니다. 24 ㅇㅇ 13:25:41 1,913
1327309 6세 여아샌들 어떤게 좋나요 5 감사 13:18:00 196
1327308 이천)도자기 마을 도자기 체험 해보신분 6 hippos.. 13:15:57 262
1327307 고메 짬뽕이 변했어~~ 2 맛없어 13:13:34 7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