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딸아이 남자친구가 집에 놀러온다네요

세대차이 조회수 : 5,806
작성일 : 2021-04-19 08:51:04

남편과 맞벌이 입니다.

작은딸이 대학생 입니다. 얼마전부터 남친이 생겼는데 사실 취업준비를 해야 하는 마당에 무슨 남친.. 했지만 그래도

지들 좋아서 만나는거 반대는 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어제 작은딸이 수욜날 만나기로 했는데 남친이 우리집에 잠깐 왔다가 같이 나가면 안되냐고 묻네요..

너무 당황스러워서 글쎄... 그러다가 그냥 그러라 했습니다.

어차피 맞벌이라 부모 몰래 왔다 갔을수도 있는데 그래도 엄마인 제게 허락받고

또 허락하니 엄마 고맙다는 말을 하니 다행인가 싶기도 하고요..

그런데 제 마음은 요즘 애들이 이런가 싶습니다.

작은딸 말로는 요즘 남자 여자 구분해서 노는건 아니랍니다.

그냥 친구 그중에서 얘는 조금더 친한 친구지 그 이상도 아니랍니다..

엄마인 제가 너무 오버해서 생각하는건지...

사실 잠깐 오겠다는 날  회사 조퇴해서 집에 가 있을까 오만가지 생각이 듭니다..

남자 친구 만나는거에 대해서 처음 만나는 친구이고

또 저한테 항상 오픈 하는 딸이라 걱정하면서도 말해주니 다행이다 라고 생각하고 있는데...

정말이지 자식 키우는데 정답이 있는건지...

제가 너무 고루한가요??

요즘 애들이 이런가요??

IP : 211.114.xxx.77
1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21.4.19 8:52 AM (122.32.xxx.181)

    아니요~ 무슨 남자애가 너무 웃긴데요?
    코로나라 갈때 없는거 알지만 .

    여긴 엄마아빠 집이라고 안된다고 하세요.

  • 2. ...
    '21.4.19 8:54 AM (112.220.xxx.98)

    눈에 뵈는게 없나보네
    집까지와서 그짓거리 할라고...

  • 3. ..
    '21.4.19 8:54 AM (220.75.xxx.108)

    어차피 엄마가 집을 비우는데도 솔직하게 남친이 와도 되냐 물어본 걸 보면 조금 더 친한 친구라는 말이 현재로서는 사실일 거 같아요.
    요즘 애들 치고는 대단히 솔직하고 엄마한테 터놓는 편인거 같은데^^

  • 4. ㅇㅇ
    '21.4.19 8:54 AM (223.38.xxx.75)

    걱정하시는그게 맞을 겁니다. 그냥 마음 비우세요.

  • 5. 아이고
    '21.4.19 8:57 AM (118.235.xxx.252)

    엄마한테 말안하고 여행가고 다 할수있지만
    얘기하는 아이네요.
    엄마가 뭘할수있는것도 아니고 내딸 내가 믿어줘야줘.
    어차피 쫓아다니며 감시할수도 없어요

  • 6. ㅇㅇ
    '21.4.19 8:57 AM (221.149.xxx.124)

    취업하고 직장 다니면 정신없어서 연애 더 힘들어요.
    그나마 지금이 맘껏 연애할 나이임..
    연애도 할 때 해둬야지 나이먹어서 하려고 들면 제대로 안돼요.
    남들 연애치만큼 뭔가 경험이 있어야 연애 -> 결혼까지 수월하게 갈 수 있음.
    30대에 첫 연애해본 사람으로써 연애 할 수 있을 때 제발 맘껏 하라고 권하고 싶음.

  • 7. ...
    '21.4.19 8:59 AM (223.39.xxx.19)

    많이 그렇게 해요. 주변 연애하면 양가 오픈하고 여행갈때도 속이고 안가더라고요

  • 8. 그냥
    '21.4.19 9:00 AM (121.165.xxx.112)

    친한 친구인데
    이성인 아이를 부모도 없는 집에 왜 불러들여요.
    남자애가 어떤 마음을 먹을지도 모르는데...
    나 몰래 다녀가는 거라면 모를까
    저라면 공식적으로 허용 안해요.

  • 9. ............
    '21.4.19 9:04 AM (183.108.xxx.192)

    아이가 마음이 건강한가봐요.
    저도 딸아이를 믿어주니까 모든 일을 엄마에게 의논해요.
    연애, 섹스, 그게 뭐 그리 대단한 일이라고.
    그냥 일상처럼 여기면 건강한 경험을 하면서 성장하죠.
    이십 대 금방 지나가는데 남자친구도 많이 사귀고
    많이 좋아하면 섹스도 해보고 해야 성숙해집니다.

  • 10. 뭐야
    '21.4.19 9:05 AM (202.14.xxx.169)

    댓글보니 그런뜻이에요?

    오지말라고 해요. 앞으로 사귀는 애는 다 데려오겠다는거 허락하는거나 마찬가지.
    나가서 하라고 해요.

  • 11. ...
    '21.4.19 9:08 AM (112.220.xxx.98)

    다들 쿨하시네요 ㅋ
    왕성할때맞죠
    그렇다고 부모랑 같이 사는집에서 할생각은 한번도 못해봤네요
    한번 오케이하면
    앞으로 계속 올텐데
    그런것도 이해가 되세요?
    어른들 어려운줄 모르고 오로지 ㅅㅅ만 생각하는 ㅉㅉ

  • 12. 노노
    '21.4.19 9:13 AM (1.225.xxx.20)

    처음이 어렵지 한 번 오고 나면
    맞벌이로 빈 님네집 수시로 오게 될 걸요?
    그리고 둘이 결말이 어찌될지 알아서 집까지 오게 하나요?
    연애 깨지고 보복하는 사건들도 많은데요
    여긴 부모님 집이니 안 된다고 거절해야죠

  • 13. ..
    '21.4.19 9:17 AM (61.254.xxx.115)

    안된다고하셔야할듯요 비번도 누르는거 볼테고 한남들 헤어질때 보복살인도 있었잖아요 하다못해 반려동물 죽여놓고 나간놈도 있었구요 사는수존 볼라고그러나 왜온다는건지 모르겠어요

  • 14. 너무들
    '21.4.19 9:18 AM (121.133.xxx.137)

    나가시네요
    어차피 집 아닌곳에서 얼마든지 합니다요 ㅋ
    제 아들들에겐 미리 말해놨어요
    우리집은 우리 가족만의 공간이니
    여친들 집엔 데려오지 말라구요
    결혼할 여자만 델고오라했음요
    여친이건 누구건 내 집에 나 없을때
    누군가 와서 내 살림 보는거 용납 못함

  • 15. ....
    '21.4.19 9:20 AM (122.32.xxx.31)

    절대 반대요. 어딜 집에 데리고 와요
    딸내미 겁도 없네

  • 16. ㅁㅁㅁㅁ
    '21.4.19 9:24 AM (119.70.xxx.198)

    코로나 이후 아이 친구 데려온적없어요 놀러간적도없고

  • 17. ...........
    '21.4.19 9:37 AM (183.108.xxx.192)

    와, 헤어질 때 보복까지
    그냥 수도원에 넣고 안전하게 키우시지. 애완동물도 아니고.

    연애하면서 섹스 요새 아이들 다 해요.
    대학생이면 애기가 아니에요.
    차라리 연애에 대한 아이의 생각이 어떤지 대화를 하세요.
    여기다 물어보고 매뉴얼을 만드시게요?
    섹스 할 수도 있다고 하면 집이 아닌 곳에서 비공식적으로 하라던가
    피임에 대한 것이라든가
    산부인과 질병이라든가
    아무튼 딸과의 대화는 깊으면 깊을수록 좋습니다.

  • 18. 믿으세요
    '21.4.19 10:06 AM (121.182.xxx.73)

    더 큰 자식 두고 있는데
    원글님 글로봐서는 걱정하실 필요없겠는걸요.
    건강한 모녀지간인듯 하고요.

    혹시 걱정되시면
    원글님 계실때 한번 와서 보고나서
    그 다음에 자기들끼리 놀라고 하세요.

    지금 세상에
    부모에게 의논하는 것만도
    충분합니다.
    원글님도
    상식적이시고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27562 학군지에 산다는 게 뭘까요? ㅇㅇ 23:36:15 12
1327561 이분 대학 입학하자마자 관둔것 같은데 직장 다니면서 1 .. 23:35:57 61
1327560 한강..쉴드 놔두세요. 7 ㅇㅇ 23:28:36 416
1327559 작은 화분에 채소키울때 비료 필수인가요? 화분 23:28:25 44
1327558 보이스 킹 구본수 나왔어요 1 .. 23:25:47 125
1327557 부자언니 유수진 우와 6 Vjjkjk.. 23:22:10 1,079
1327556 대학생아이 국민연금 청약저축 넣어주려하는데 3 ㅡㅡㅡ 23:15:22 359
1327555 한강 의대생 사건 목격자 증언 총정리 35 ??? 23:13:03 1,772
1327554 그 핑크색 스틱 불청에도 나오네요 헐 6 분홍스틱 23:10:52 885
1327553 이규원 검사를 지켜라 - 이성윤 조국 더 나아가 김오수까지 잡으.. 7 .... 23:07:39 226
1327552 짝사랑 어떻게 지우나요? 어떻게 소거하나요? 5 ㅇㅇ 23:06:21 388
1327551 부자 증세 요구하는 미국 백만장자들.jpg 8 우리와정반대.. 23:06:04 391
1327550 알쓸범잠)아파트 층간소음의 이유.jpg 1 날씨 23:05:59 758
1327549 썰바이벌 다섯 아이의 아빠가 된 사연 봤는데 혈압 오르네요 2 깻잎 23:04:20 679
1327548 PD수첩에 미얀마사태 나오네요 7 ㅇㅇ 23:01:46 345
1327547 강철부대 해요 3 ㅇㅇ 23:00:40 255
1327546 주말 비.. .... 23:00:35 744
1327545 진혜원 페북 [삼각관계] - 표창장은 그렇게 탄생하였다.jpg 1 핵심이꾹 22:57:15 354
1327544 우리집 강아지 말이죠 4 22:57:02 566
1327543 동료에게 어이없는 일을 겪었네요 12 ㅇㅇ 22:54:05 1,960
1327542 불면증 호흡법이요 4 ㅇㅇ 22:53:32 463
1327541 인도에서 귀국한 친구 만나도 될까요? 12 고민 22:51:50 1,133
1327540 한강 사건 알바글들 32 .... 22:51:07 905
1327539 신발군 알바들은 더쿠글 좀 퍼오지마세요 20 ㅈㅂ 22:49:57 806
1327538 수개월 사귄 검사, 알고보니 유부남, 청와대 국민 청원 6 청와대 청원.. 22:49:10 1,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