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유산과 둘째

조회수 : 2,753
작성일 : 2021-04-15 11:38:51
3월초에 아기 천사가 찾아와서 조심히 지내던 한달즈음이 지나고
어제 정기검진에서 계류유산을 알았어요
벌써 두번 연속이네요 ㅠㅠ 작년 여름 그리고 이번 봄이요

몸도 마음도 힘들지만 이제 또 아기를 가져야 하나 싶어요
첫째는 딸이고 이제 3살이에요

얼마든지 가능하지만 사실 현실적으로 육아라는게 많이 힘들자나요
저도 워킹맘이구요.. 그냥 하나만 예쁘게 키워야하나 아니면 또 유산의 위험을 감수하고 도전해야하나 싶어요
혹시 아기가 아프기라도 하면 힘든거 키우면서 힘든거 그모든거 감당할 정도로 둘째가 절실한지 돌아보게 되네요

남편은 자상하고 육아 참여 잘 해줘요
근데 나이는 좀 있는 편이구요
여기 선배님들은 둘째 추천 하시나요??
IP : 219.250.xxx.125
1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1.4.15 11:42 AM (175.223.xxx.78)

    나이가 어떻게 되는지 모르지만
    전 하나도 좋은것 같아요.

  • 2.
    '21.4.15 11:42 AM (61.254.xxx.151)

    저는 두번의유산끝에 애기를 가졌어요 아마 습관성유산처럼~~~지금 두아이를키우고 있는데~~너무 좋아요 서로 남매끼리 잘지내는거보니~나중 부모죽고나도 서로의지가되고

  • 3. ..
    '21.4.15 11:43 AM (222.237.xxx.88)

    윗님 말씀대로 고민하는 자체가 낳으라는 뜻이에요.
    저희 동서도 중간에 어려운 일 겪고도 9년 터울로 낳아
    딸 둘인데 두 아이 다 보석같이 빛나게 잘 키웠어요.

  • 4. 원글
    '21.4.15 11:46 AM (219.250.xxx.125)

    나이는 저 35에요

  • 5. 35세면
    '21.4.15 12:04 PM (112.154.xxx.59)

    맘편히 가지고 몇 년 더 기다려보세요.
    저도 첫아이 낳고 계류유산만 두 번 했네요. ㅜㅜ 결국 둘째는 만나지 못했지만
    첫 아이 건강하게 잘 자라는 것 만으로도 감사한 마음이에요. 저는 둘째 기다리며 더 많이 겸손해졌어요.
    아이와의 인연은 하늘의 뜻인가 봅니다......

  • 6. ..
    '21.4.15 12:23 PM (1.251.xxx.130)

    자매 있는 입장에서 인생의 친구
    하나보단 둘이 나아요.
    근데 유산 70프로가 임신 16주까지라서
    임신때 누어만 계시고 계속 주무세요

  • 7. ..
    '21.4.15 12:26 PM (125.179.xxx.20)

    세살에 계속 시도하신거면
    생각이 많이 있으신건데
    몸관리하고 계속 시도하셔야죠 어째요,..
    전 애3살에 어린이집도 안보내고 둘이 씨름하느라
    전혀 생각도 없었거든요.

  • 8.
    '21.4.15 12:30 PM (1.238.xxx.169)

    저는 외동키웟는데 둘째 고민 거의안했어요 잠깐씩했던적도있지만 하나키우기도 버거워서요
    고민한다는자체가 낳고싶다는거맞아요

  • 9. 천사
    '21.4.15 12:43 PM (106.102.xxx.156)

    제가 둘째 불임과 잦은유산으로 산부인과 한의원 다니고
    결국 포기하고 피부과 시술 받다가 둘째가 생겼어요
    큰애 초등입학때 갓난애기 이불에써서갔죠

    6살터울이 끝장입니다
    특히 워킹맘은 몸이 부서지는게 아니라 폭발하는터울이에요
    입졸업식까지 겹치니까요

  • 10. 원글
    '21.4.15 12:47 PM (219.250.xxx.125)

    작년에는 우연히 생겼고 이번에는 계획 임신 했어요 엽산 꾸준히 먹구요 그런데 결과는 같더라구요 ㅠ
    정말 고민한다는 자체가 낳고싶다는 건가봐요
    하지만 건강하지 않은 엄마는 참 싫을듯 하네요

  • 11. ㅡㅡ
    '21.4.15 1:38 PM (223.62.xxx.143)

    보통 아직 아이가 어린 분들이 둘째 추천하시더라구요. 애기들이 한창 이쁜짓할때. 어느정도 아이 키워놓으신 분들은 하나만 낳고 끝내라 하구요.

  • 12. 원글
    '21.4.15 1:55 PM (219.250.xxx.125)

    윗분 말씀이 팍 와닿네요
    저희 엄마도 하나만 추천하시거든요 ㅎㅎ

  • 13.
    '21.4.15 2:01 PM (211.57.xxx.44)

    전....

    엄마가 우아하게 살고싶다면 자녀 한명
    엄마가 우아하게 안살아도 된다면 자녀 둘 이상 (다른 장점은 생략하구요 엄마만 봤을때요,)

    이걸 모르고 둘째를 낳았어요 ㅎㅎㅎㅎㅎㅎㅎ

  • 14. ..
    '21.4.15 2:18 PM (152.99.xxx.167)

    저는 아이 큰데도 둘 추천요.
    키울때 전쟁같지만 나날이 사랑스럽고 든든해요.
    고딩입니다^^
    애들도 둘이 좋다하네요. 특별히 친구에 목메지 않아도 되고 그냥 암말안해도 지들도 든든하데요

  • 15. 저는
    '21.4.15 2:53 PM (125.179.xxx.79)

    고민하는 거 자체가 낳으라는 뜻입니다2222

    둘째 39에 낳았어요
    둘이 놀면 참 이쁘죠 근데 진짜 겁나게 힘들어요
    아직 미취학 둘이라 그런지ㅠ
    다 돈으로 아웃소싱. 가사반찬 해도 힘들어요
    전업이고 주말에 남편이 곧잘 맡아봐주고 쉬게 해줘요

    그래도 제가 완벽주의인지 힘드네요ㅠ
    둘째아직 가정보육중이라

  • 16. ...
    '21.4.15 3:21 PM (118.37.xxx.38)

    아직 젊으시니 건강 조심하먼서
    다시 시도해 보세요.
    둘째는 사랑이고 행복입니다.

  • 17. ㅇㅇㅇ
    '21.4.15 5:10 PM (39.121.xxx.127)

    아이셋인데...
    저는 아이 하나 낳아서 여유롭게 키우는 분들이 요즘 제일 부럽네요...
    요즘 애들이 단순히 옛날 처럼 밥만 먹고 크는 시대도 아니고 부모의 서포트가 너무 많이 필요하고 그 기간도 예전에 비해 너무 너무 길어요..
    혹자는 돈만 있으면 사람 써서 키우면 된다지만 글쎄요..
    사람 쓰는일은 쉽나 쉽고...
    주변 친구들이 전업 워킹맘 골고루 있고 아이가 기본 둘인데 요즘들어 좀 후회스럽다 해요
    하나만 낳아서 잘 키워도 되는데 싶다구요...
    그냥 아이가 그렇네요..,
    이래도 후회 저래도 후회...
    정답 없다 싶어요..

  • 18. ..
    '21.4.15 5:20 PM (86.130.xxx.220)

    전 뒤늦게 깨닫고 늦둥이 둘째 낳았는데 너무 이뻐요. 고민마시고 낳으세요. 터울도 좋으니 둘이 잘 놀기 시작하면 더 좋을 것 같네요

  • 19. ..
    '21.4.15 6:04 PM (203.233.xxx.130)

    하나를낳던 둘을 낳던 저마다 다 장단점은 있어요
    우선 본인이 어떤 스타일인지 파악해보세요
    전 체력도 저질이고, 인내심도 바닥이고)
    무엇보다 아이가 아토피라 , (지인중에 둘째는 아토피가 심하더라구요) 그래서 접었어요
    지금 우아까진 아니지만 몸은 편한데, 또 외동이라 교우관계로 맘고생도 하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27160 요즘세대 애들이 다 이런건지...아님 외국에서 자식키우기 문화가.. 11 살기가 힘드.. 03:45:33 905
1327159 처음부터 변호사대동 3 속좁 03:18:15 687
1327158 골프 3번 우드 3 골프 02:58:36 302
1327157 모카골드랑 화이트 골드 맛 차이가 많이 나나요 5 믹스커피 02:52:47 585
1327156 법무부 제출 - 정경심 교수 증거조작 검사 및 수사관 감찰 진정.. 5 서명합시다 02:44:40 331
1327155 518 허위사실 유포 최대 징역 5년 8 .... 02:35:58 280
1327154 혜경궁이 쎌까 건희궁이 쎌까 6 ㅇㅇ 02:34:36 414
1327153 한강 토요일밤부터 일요일 새벽까지 노는 중, 고등학생들 8 .. 02:29:12 913
1327152 한강) 목격자가 목격한 시간에 정민이는 동영상을 촬영했다? 6 .. 02:00:17 1,916
1327151 작년에 있었던 고3학부모와 담임샘 문자 20 생각 01:48:22 1,768
1327150 한강 20대 여자들의 반응은 44 .. 01:33:29 3,188
1327149 귀찮고 편안함이 깨질까봐요 1 01:30:52 753
1327148 문재인 정부 5.18왜곡했던 서기석을 안보부 부장으로 3 .... 01:25:44 356
1327147 카스타드 롯데랑 오리온꺼 맛차이 크게 없나요~? 8 ... 01:19:20 693
1327146 미국인 입국시 비자가 필요한가요? 기쁨이 01:18:19 180
1327145 루비똥도 갖고있으면 가격올라요? 1 .. 01:14:52 1,050
1327144 40대 잡티보정 잘되는 선크림 추천해주세요 1 아이스아메리.. 01:13:38 555
1327143 영화 제목 하나만 알려주시겠어요? 7 새벽비 01:08:53 511
1327142 80넘으신 어른 각질 5 .. 01:07:45 896
1327141 니들이 이런다고 내 1 주어없다 01:06:34 449
1327140 한강 마지막 목격자 결국 진실이 아니었군요. 32 .. 01:02:12 5,406
1327139 주식은 주단위로만 구입 가능한가요? 1 hap 00:59:48 586
1327138 한강) 이게 가장 논리적으로 설득되네요. 4 .... 00:51:41 2,288
1327137 유산균 부작용 궁금해요 q 00:46:23 323
1327136 고양이 강아지 화재 주의하세요. 3 ㅇㅇ 00:45:52 8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