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동네 미친년으로 살기힘드네요..

129 조회수 : 29,140
작성일 : 2021-04-08 11:26:32

펑합니다.

댓글은 우울할때 읽도록 하려고 펑은 안할께요.

뭐..

기분나쁜 눈빛은 아니였구(뭐랄까 순간이지만 궁금한 눈빛?-이것도 주관적인 생각이겠져?) 

그날 제 기분이 우울해서 더 그랬던듯.

요일을 착각해서 50분 일찍 도착하고

지갑을 안가져가서 커피도 못사먹고ㅜㅜㅜㅜㅜㅜ

딱 힘들때, 그러니 멘탈이 나간듯해요.

안처다 봤는데 처다봤다고 착각할 정도로 미치친 않았어요^^
여튼 선플 달아요~우리~





IP : 125.180.xxx.23
4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21.4.8 11:30 AM (210.217.xxx.103)

    진료는 받고 있는 거죠? 치료 받길 바라요.

  • 2. ㅡㅡ
    '21.4.8 11:31 AM (116.37.xxx.94)

    치로잘받으시고 약을 먹어야한다면 꼭 드세요

  • 3. ....
    '21.4.8 11:32 AM (121.175.xxx.109)

    어제 유모차가 일부러 치고 간다는 글과 느낌이 비슷하네요
    아무도 원글님 해치지 않으니 늘 편안한 마음으로 생활하세요

  • 4. 스스로
    '21.4.8 11:36 AM (110.12.xxx.4)

    너무 깍아 내리지 마세요.
    정상인 분들은 너무 스스로를 볶아내리고
    비정상은 자기가 정상이라고 우기면서 목에 기브스해서 살더라구요

    다들 제정신 아니에요.
    모르거나 알뿐
    그리고 남들에게 이쁘거나 잘보이려고 차려입고 치장이 아닌
    하루에 한번씩 거울앞에서 이쁘게 치장을 하고 아이 데리러 가세요
    거울보면서 웃으면 표정도 좋아 지고 이뻐집니다.
    사람이 외모를 가꿔야 되는 이유는 사화생활에서 호감을 얻기 위해서도 하지만
    자기 자신을 존중하는 행위이기도 합니다.
    저도 아이 키우면서 몸과 마음이 힘드니 모자 눌러 쓰고 대충 나갔는데
    지금 그때 좀 자존감 바닥이었거든요.
    날도 좋은데 옷도 가볍게 산뜻하게 입으시고 아이랑 행복한 날이 되시길 바랍니다.

  • 5. ...
    '21.4.8 11:36 AM (218.149.xxx.228)

    정신과 진료 잘 받으세요. 약 꼭 드세요.
    이런 증상들 의사에게 말 하세요.
    오래 치료해야 하면 그렇게 하세요.
    임의로 중단하면 안 되는거 아시죠~

  • 6. 111111111111
    '21.4.8 11:40 AM (14.32.xxx.133)

    저도 지나갈때 쳐다볼순 있어도 눈 마주쳐도 빤히 계속 보는 년들이 가끔 있어요 ㅎ
    남자는 호감의 눈빛인데 년들은 기분나쁜 뭔가 탐색하듯이 훑듯이? 하는 눈빛 ㅎ
    그냥 지나가면서 왜 쳐다보고 지 ㄹ 이야~ 궁시렁 거리고 맙니다 ㅎㅎㅎ

  • 7. ..
    '21.4.8 11:45 AM (223.62.xxx.247)

    어떤 계기로 강박증이 생기신건지 모르겠지만, 자꾸 우연히 일어나기 힘든 일들이, 망상이 아닌 사실상 계속 지속된다면 정신병이 아닙니다. 집단스토킹이라는 범죄가 있는데 한번 검색해 보세요.

  • 8. ..
    '21.4.8 11:47 AM (223.62.xxx.247)

    집단스토킹 현상 중에 사람들이 뚫어져라 쳐다보는거, 지역내에서 헛소문, 험담 등이 포함 되거든요.

  • 9.
    '21.4.8 11:51 AM (58.143.xxx.27)

    본인이 제일 문제네요.
    1학년 아이등하원에 자식가진 죄인 멘트까지 쓰나요.

  • 10. 병원
    '21.4.8 11:52 AM (1.248.xxx.215)

    병원서 주는 약 꼬박꼬박 드시면 괜찮아요.

    그리고 동네 사람들이 님이 미쳤다고 생각된다면
    님을 피해가지 님을 스칠듯이 가까이 지나가지는 않지요.

  • 11. 00
    '21.4.8 11:58 AM (211.196.xxx.185)

    님 의사한테 있는 증상 그대로 얘기하고 계신거죠? 망상이 심해보여요 관계망상이랑 피해망상 과대망상 다 있네요 환청 환시로 넘어가기전에 약 증량하세요 너무 힘들면 개방병동에 입원하시구요 더 진행되면 조현증 발현돼요

  • 12. 글쎄요
    '21.4.8 12:02 PM (121.162.xxx.174)

    빤히 보는 건
    그 사람의 문제지 님 탓 아니구요

    저도 자식 가진 죄인이 왜 여기서 나오는지.

  • 13. 00
    '21.4.8 12:03 PM (203.226.xxx.209)

    제가 살고 있는집 보고, 그집 왜 들어갔냐? 그평수는 요리 싫어하고 외식이나 좋아하는 정신나간 미친 여자나 들어가는집이라고 조롱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엊그제는 아이를 기다리는데 어떤여자가 제앞을 지나가면서
    (옷이 스칠정도로 가까운거리)고개를 휙돌려 제얼굴을 보고 지나가는거에요. 뭐 그런가부다 했는데
    시간차를 두고 또다른여자가 고개를 돌려 그러고 지나는데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이게 어떤부분에서 피해 망상인가요? 객관적으로 상대방들이 이상한거죠.

  • 14.
    '21.4.8 12:07 PM (125.186.xxx.54)

    낯선 사람이 하는 행동은 더 경계심을 느끼는 것도 있고
    무조건 정신병이라고 몰아가고 싶진 않지만요
    보통은 그 정도 일에 거기까지 생각하지 않을거 같아요
    그리고 약간 글이 두서없고 이해가 잘 안되요
    그게 정신질환 증상 중에 하나인데...심각한거 같아요

  • 15. ...
    '21.4.8 12:08 PM (1.241.xxx.220)

    옷차림이나 외모가 특이하세요?
    그것도 아닌데 지나가던 사람이 왜 보나요..

  • 16. 너트메그
    '21.4.8 12:17 PM (220.76.xxx.250)

    혹시 아이 기다릴때, 사람지나갈 자리에 딱 서계신건 아니죠?
    학교앞에서 아이 기다리는 부모님들이 지나다니지 못하게 길 막고 있는경우 많이봤어요.

    길 막고 계시는 분 째려보고 가는 주민들 본적있거든요.

  • 17. ..
    '21.4.8 12:18 PM (223.39.xxx.28)

    정확한 진료나 객관적인 판단을 위해서는 위의 110 님 말씀처럼 자기비하적인 표현들과 주관적인 생각(괄호 안의 글)은 배제하고 말씀하셔야 망상인지 실제인지 진단이 내려질거 같습니다.

  • 18.
    '21.4.8 12:27 PM (220.70.xxx.62)

    아이 등하원시키면서 너무 생각이 많으시네요~ 사람 쳐다볼수 있지 무슨 동물원까지 등장하나요 피해의식이 크신듯..그냥 편하게 다니세요~ 쳐다보면 좀 어때요 원글님이 이쁘거나 옷을 이쁘게 입어서 볼수도 있는거죠~ 전 옷 이쁘게 입은사람 보면 자연스레 고개가 돌아가던데

  • 19. 129
    '21.4.8 12:35 PM (106.102.xxx.146)

    피해망상인지, 제가 예민한건지 궁금했어요.
    차차 나아지려고 계속 노력해야죠.
    옷도 이쁘게 입도록 해야겠어요.
    저 때문에? 아이에게 피해가? 갈까봐 좀 걱정되는건 사실입니다.

  • 20. 129
    '21.4.8 12:38 PM (106.102.xxx.146)

    그리고 벽기둥에? 딱 붙어있었어요.
    피해될까바..
    그냥 처다본건데 제가 너무 생각을 확장시켰나봐요.
    한번이면 그런갑다 했는데 두번 연속이니 좀 놀란건 사실.
    ㅋㅋ

  • 21. ....
    '21.4.8 12:40 PM (218.149.xxx.228)

    원글님 꼭 정신과 진료 보세요. 처방약 주면 드세요.
    혼자 힘으로 나을 수 없어요.

  • 22.
    '21.4.8 12:47 PM (211.36.xxx.134)

    다른사람이 쳐다보는것같아도
    시선을 멀리!!

    무관심 노신경

  • 23. 살루
    '21.4.8 1:12 PM (211.209.xxx.178)

    전 애는 다컸지만 친구하구 시퍼요~ 애가 어리고 님이 마음이 아직 단단하지 않아서 그래요. 세상은 넓고 사람도 많고 ㅋ 좁게 보지마세요^^

  • 24. ...
    '21.4.8 1:13 PM (1.241.xxx.220)

    아니면 요즘 마스크쓰잖아요. 아는 사람인가?? 했다 아닐수도 있구요.

  • 25. 129
    '21.4.8 3:12 PM (125.180.xxx.23)

    주관적인 느낌은 고첬어요.
    가까운 거리를 너무 주관적으로 표현한듯해서-.-;;;;
    별일 아닌데.
    제가 좀 감정에 치우친듯하네요
    아는사람인가 해서 처다볼수도 있는데..제가 오바한거같아요.
    조금씩 생각을 바꾸려고 해봐야겠네요.
    솔까 미첬다고 생각한들 어쩌겠나요?
    100퍼 틀린건 아니니..^^;;;;;;;;;;;
    나나 빨리 고처서 자유롭고 싶네요.
    남이야 뭐라하든말든.
    좋은 응원의글 감사합니다.

  • 26. 아휴
    '21.4.8 3:30 PM (118.235.xxx.253)

    심각하신거같은데 그누구도 옆에지나가는사람을 치려하거나 얼굴에 관심가지지않아요. 예전 기사에서 읽었는데 한 남자가 지나가는행인을 칼로찔러 죽인사건이 있었어요. 가해자가 그 행인이 기분나쁘게 쳐다봐서 죽인거라했지만 cctv돌려보니 쳐다보지도 않았대요 너무무섭지않나요?

  • 27. ....
    '21.4.8 3:43 PM (125.178.xxx.109)

    아휴님은 일부러 공포심 자극하려고 이런댓글 달았나요?
    글에 공감못하면 가만히나 있지 이런 댓글 다는 님도 마음이 병든 걸로 보여요
    진짜 마음이 병든 사람은 당신같은 사람인듯

  • 28. ㅜㅜ
    '21.4.8 3:48 PM (124.49.xxx.34)

    전에 식당 화장실에 가서 기다리고 있는데 어떤여자가 손씻다가 갑자기 고개를 휙 돌려서 쳐다보면서 소리지르는거에요. 지금 나 왜 쳐다봐요! 왜!!
    전 안쳐다봤는데요. 했는데 막 째려보길래 너무 무서워서 도망나왔어요. ㅜㅜ

  • 29. ...
    '21.4.8 4:15 PM (121.6.xxx.221)

    동네가 어딘가요?
    사람 얼굴을 어느 동네가 그렇게 쳐다보지요?
    저는 한번도 경험 못했는데...

  • 30. 저는
    '21.4.8 4:17 PM (124.5.xxx.197)

    나는 누가 쳐다보면

    오늘 나 겁나 이쁜가?
    또는
    혹시 아는 사람인가?

    둘 중 하나만 생각해요.
    자존감 강함.
    어느 날은 누가 보길래 보니까 마스크 뒤집어 썼음.
    다행이다 마스크로 얼굴 반을 가려서 실수를 은폐했다...오늘도 성공!!!

  • 31. ㅡㅡ
    '21.4.8 4:18 PM (116.37.xxx.94)

    시어머니가 병이 있으신데
    심할때는 식당에서 밥먹고 나왔는데
    식당 모퉁이에서 담배피는 남자 보더니
    저봐라 여기까지 나따라 왔다..이래요
    약처방은 받아서 죽어도 안먹음
    밤에 어떤놈이와서 약 바꿔지기 해놓는다고
    뭐 이래요

  • 32. 네.
    '21.4.8 4:22 PM (124.5.xxx.197)

    정신적으로 문제있는 사람은
    같은 상황을 불쾌하게 받아들이더라고요.
    오늘 옷 예뻐요! 해주면 그럼 지금까지 거지같이 입었다는건가?
    많이 드세요. 해주면 내가 돼지같이 많이 먹게 생겼나?
    이런 식으로 부정회로가 이상하게 돌아감.

  • 33. ...
    '21.4.8 4:53 PM (112.220.xxx.98)

    놓쳤다....

  • 34. 자세한
    '21.4.8 6:07 PM (39.117.xxx.106)

    내용은 모르겠지만 1학년아이 등하원은
    마음먹기따라 평생 한번뿐인 추억이 될수도 있어요
    힘들면 치료나 상담 받으시고 사람들은 태어나 남에게 피해주지않는 선에서 제멋대로 살다가는 거라고 생각하면 좀더 편해질 수 있어요

  • 35. ---
    '21.4.8 7:58 PM (121.133.xxx.99)

    정신적인 문제가 해결될것인가 아닌가는 스스로 자각하느냐 아니냐인데요.
    원글님은 자각하고 계셔서 충분히 좋아질수 있어요.
    혼자서 해결안됩니다.
    그리고 요즘 정신과 치료 받는다고 누구도 이상하게 보지 않습니다.(물론 무식한 사람도 있지만요)
    일상생활이 힘들다면 정신과 치료 필요하구요.
    아이가 너무 불쌍하잖아요..오로지 믿고 의지하는 엄마가 항상 피해의식에 사로잡혀 힘들어 한다면
    아이도 정서적으로 문제가 생기고 비슷하게 바뀔수도 있어요.
    아이.가족을 위해서 꼭 치료받으세요.
    정신과 가시면 검사를 통해서 내가 갖고 있는 생각이 망상인지 아니면 그냥 예민한 것인지 알수 있구요
    원글님의 경우는 상담과 약간의 약물로 충분히 좋아질수 있을것 같아요.
    이러한 증상은 빨리 치료하시는게 포인트입니다. 계속 방치하면 더 심해집니다. 나중에는 치료도 안되거든요

  • 36. ..
    '21.4.8 8:47 PM (211.105.xxx.66)

    댓글만 보고 추측해서 댓글 달아요.
    저도 1학년 등하교해주는 중이구요.
    마이웨이로 잘지내는 엄마들도 많지만 관계에 비중을 많이 두는 엄마들도 많잖아요..
    혹시 같은반 엄만가? 아는엄만가?? 인사해야하나??
    그런생각으로 쳐다보는 엄마들 많을거같아요.
    전 아는 엄마 없는 학교에 평범한 차림이어도 교문앞에서 뒤돌아가며 쳐다보는 엄마들도 있어요. 혹시..같은반 엄마인가 아는척해볼까? 고민중인걸로.. 전 그렇게 생각했네요..
    요즘 벚꽃이 너무 이쁘고 날이 좋아서 아는 엄마 한명없어도 매일 아이랑 소풍다니는 기분으로 학교 오가고 있어요.
    아마..아이도 즐거운 시간으로 평생 기억하지 않을까 기대도 됩니다^^

  • 37. 211님..
    '21.4.8 9:16 PM (125.180.xxx.23)

    아...감사합니다..
    그생각은 전혀 못했어요..
    진짜 제가 피해망상인듯하네요...ㅜ아이고~
    담엔 ㅡ
    제가 먼저 인사라도 해야겠네요..ㅡ쉽진 않겠지만^^;;

  • 38. ...
    '21.4.8 9:19 PM (223.39.xxx.173)

    211님 말씀도 맞을수 있지만, 저는 좀 생각이 달라요.
    그런 분들이였다면 시선을 보낼때도 조금 조심스럽게 쳐다볼테고 원글님이 본능적으로 불쾌한 느낌은 안받으셨을테죠.

  • 39. ..
    '21.4.8 10:29 PM (223.33.xxx.214)

    혹시..같은반 엄마인가 아는척해볼까? 고민중인걸로.. 전 그렇게 생각했네요..
    ㅡㅡㅡㅡㅡㅡㅡㅡㅡ
    본인 생각일뿐.. 실제 저런 고민 하는 사람들은 고민할 시간에 인사 그냥 먼저 할거 같아요. 옆에 애도 있는데.

  • 40.
    '21.4.9 12:18 AM (223.38.xxx.118)

    증언한다고 들은거 본거 그대로 얘기해보라고 하면 70프로 이상이 실제와 다르게 듣고 본 내용을 진술한대요. 저 위에 cctv얘기 공감해요. 본인이 잘못 봤거나, 마스크 써서 눈밖에 안보이니 아는사람인가 하고 몇초 응시할 수밖에요. 인사 안하면 관계가 안 이뤄지는 거니 신경쓰는거구요. 너무 심각하게 생각하지 마시고 정신과 상담 받아보세요.

  • 41. 129
    '21.4.9 6:34 AM (125.180.xxx.23)

    감사합니다.
    그런데, 저도 아이기다릴때
    내가 아는엄만가? 인사할까 말까? 고민한적 있어요.
    해서. 고민해서 처다볼 수도 있을듯해요.ㅋㅋㅋ
    뭐, 더이상 기분 나쁘진 않고, 역시 말이든 글이든 풀어내니
    좀 낫네요.^^

  • 42. 사람들
    '21.4.9 8:17 AM (182.216.xxx.172)

    생각보다 타인에게 관심 없어요
    자기의 관심을 끌을만한 뭔가가 있기 전엔요
    근데 요즘 마스크 쓰고 다녀서 더 관심 없어졌죠
    스치며 봐야 아는사람도 놓칠 가능성이 많은데요
    저도 학교 앞이라서
    혹시 아이친구 엄마인가? 하고 쳐다봤을것 같아요
    근데 모르는 사람으로 보이니 그냥 지나쳤을것 같구요
    그냥 스쳐 지나가는 사람들
    전 아무 종교도 없는데
    그냥 이따금 저사람은
    전생에 나랑 어떤 인연이었을까?
    전 지구 수많은 사람중에
    내 앞을 스치는 인연은
    전생중 어떤 깊은 인연이었을까?
    궁금해 하긴 해요 ㅎㅎㅎ
    모두들 아마도
    귀한 인연이었었겠죠?

  • 43. 남일
    '21.4.9 10:59 AM (223.39.xxx.31)

    같지 않네요. 제가 스트레스 우울증으로 병원다닐때 저랬어요. 사람들 다 나 쳐다보는 거 같구. 근데 그게 아니라면 그냥 그날 유독 똥밟은 날이었을수도 있구요. 설령 내가 진짜 이상해서 돌아보고 간거여도 뭐 어쩔거에요. 그래 나 미친년이다 하고 마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5778 고등학생의 현재 실비보험을 착한 실비로 갈아타야 할까요? 실비보험 16:11:19 6
1315777 crps ... 16:10:08 28
1315776 코로나... 임신... 출산.. 3 .... 16:07:47 155
1315775 아는 형님-프로에 나온 서ㅇㅈ 성격 어때요? 2 아는 16:05:57 396
1315774 이재명 탈당 찬성 917 반대 9 13 .. 16:05:53 171
1315773 파슷하 ??남펴니???고두리??? 한글 16:05:14 37
1315772 빗물이 식물한테 좋나요? 1 화분 16:03:20 108
1315771 눈부심이 심해서 큰 병원 가보려고 하는데요 2 안과 15:59:22 178
1315770 72억에 산 땅이 240억 '3배 상승'..국수본, 몰수 조치 ㅇㅇㅇ 15:59:19 272
1315769 유방초음파 비용문의 3 ... 15:56:11 174
1315768 다단계 권하는 친한친구 남편 11 니가해라 15:54:30 450
1315767 신사역에서 걸어서 한남대교 건너기 할만 할까요? 3 운동 15:51:43 242
1315766 인간이 너무 큰 영광이 오면 감당이 안되서 2 ㅇㅇ 15:51:20 357
1315765 민주당, 조국을 대선주자로 세워주세요 35 대선주자 15:49:55 582
1315764 지금 이때다하고 민주당에서 법사위 국짐에 넘겨주자는 4 .. 15:49:50 242
1315763 오씨 방역 넘 잘하죠? 10 오씨 15:47:30 546
1315762 dearmoon은 당게시판 글들 다 삭제 5 수상해 15:44:52 223
1315761 채널A 검언유착사건 1년을 돌아보며ㅡ 토론회 봅시다 같이봅시다 15:42:58 66
1315760 9개월전에 김용호가 풀었던 서예지-김정현썰 6 .. 15:42:19 1,695
1315759 갑자기 프사에 합격증 19 왜 이제 15:37:16 1,658
1315758 블랙핑크 유튜브 구독자 6천만명 초읽기 금호마을 15:34:54 194
1315757 교사의 작가 겸직가능한가요? 4 15:34:25 597
1315756 잡티에 토닝 효과 있나요? 1 아이 15:32:05 141
1315755 친정엄마 하지정맥류 Y존에도 있을수 있나요? 3 .. 15:29:53 518
1315754 오세훈은 1년짜리라서 디지털보다 판넬을 더 선호하는걸까요? 13 ㅇㅇ 15:27:54 4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