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태교가 확실히 효과가 있으셨나요

ㅇㅇ 조회수 : 2,905
작성일 : 2021-03-06 13:05:09

지인이 임신기간중 남편따라

미국에 가있었는데

두살 꼬마가 한국말도 잘못하는애가

영어단어를 다 알아들어요..헐..


혹 태교가 확실히 아이 재능 성격 능력등에

좀 영향을 많이 주는걸 느끼시나요

IP : 61.101.xxx.67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21.3.6 1:07 PM (14.38.xxx.149)

    태교보다는 유전자가 중요한듯...
    물론 애가졌을때 맘가짐 조심해야죠.

  • 2. 전혀
    '21.3.6 1:09 PM (1.225.xxx.224)

    쌍둥이 우리애들
    하나는 문과 하나는 이과
    근데 둘이 똑똑하고 순한것은 비슷해요
    취향 잘하는 것은 다르고
    그냥 유전자

  • 3. 제가
    '21.3.6 1:10 PM (106.102.xxx.185)

    애들 가르켜봤어요 그중에 한애가 뭘자꾸 엮어요 넥타이 아빠벨트 엄마벨트 이런 길다란걸로 자꾸 엮어요 감춰도 찾아내서 엮어요 근데 엄마가 태교로 뜨개질을 열심히 했대요 그말듣고 신기했어요 전 그냥 클래식음악 찾아들었어요

  • 4. 태교
    '21.3.6 1:16 PM (58.76.xxx.17)

    태교도 물론 중요하겠지만요
    두살 꼬마가 영어 다 알아듣는건 굉장히 영특한 아이인거에요.
    똑똑한 유전자 받은 아이가 태어난것

  • 5. ..
    '21.3.6 1:19 PM (14.138.xxx.241)

    유전이. 60인거 같아요 나머지 40이 훈육

  • 6. 제 경우는
    '21.3.6 1:40 PM (223.38.xxx.91)

    유산을 한 경험때문에 임신 내내 기도문 드리기를 열심히 했어요
    아이가 아주 어릴때부터 성모송 주기도문을 외웠어요...ㅎㅎㅎ

  • 7. ㅇㅇ
    '21.3.6 1:45 PM (211.193.xxx.134)

    산모 스트레스 연구한 것을 보면

    산모 스트레스는 광속으로 태아에게 갑니다

  • 8. .......
    '21.3.6 1:48 PM (223.62.xxx.92)

    그걸 어찌 알아요?
    동일조건에서 태교를 한애 안한애로 나눠서 알아볼수도 없고 (동일조건이란게 성립을 안하니까)
    두돌애가 알아들었다는 단어 수준이 애플 뭐 이정도 아녜요?
    결과는 알 수 없지만 그저 임신전부터 최선을 다하는거죠.
    좋은거먹고 보고 읽고 느끼고.

  • 9.
    '21.3.6 1:56 PM (182.226.xxx.242)

    임신기간 잠깐 미국있었다고 태아가 그말을 기억했다가 지금 영어 알아듣는다 생각하신건가요?
    태아일때도 조직이 시기에 맞춰 하나씩 생겨나는데 그당시에 뇌가 제대로 성장했었을까요?
    산모의 정신, 육체적 상태가 좋은건 중요하지만 태교는 글쎄요. 그거 잘했다고 애가 똑똑한건 아니에요 그냥 유전자죠.

  • 10. 태교가
    '21.3.6 1:59 PM (222.234.xxx.215)

    얼마나 중요하냐면요
    인간의 무의식은 뱃속태아때부터
    열려있다 해요
    뱃속태아는 생명에 대한 본능만 있기에 오로지 몸으로
    본인이 안전한지 아닌지 느끼게되요
    엄마의 심리가 불안하거나 주변환경이 시끄럽고
    좋지 않으면 뱃속태아는 몸으로 불안과 공포감을
    흡수하게 되요
    그게 나중에 성장해서 이유없이 공황장애도 되고
    우울증도 되고 정신질환도 되고
    다른 심리적인 문제들을 유발시켜요
    뱃속에 있을때부터 태아의 안정되고 편안한 상태가
    얼마나 중요한지 강조 또 강조합니다

  • 11. 저는
    '21.3.6 2:11 PM (211.233.xxx.139)

    책 읽기를 무척 좋아하는데 아이 임신 중에는 동화책을 2천권 가까이 읽어줬어요. 상상하며 그림 이야기도 많이 해줬구요.
    아이 태어나고 키우며 단 한 번도 허투루 울지 않았고 제가 다른 일 할때도 책만 펼쳐 옆에 놔주면 내내 들여다보며 놀더군요. 돌 무렵 숫자 한글을 알기 시작했고 한돌 반부터는 혼자 책을 읽었어요. 주위 모든 사람들이 신기해 했지만 딱 거기까지.. 예술이나 다른 방면은 정말 바닥이예요ㅠ 정말 꾸준히 책만 좋아해요.

  • 12. .......
    '21.3.6 2:24 PM (211.178.xxx.33)

    태교가 무엇을 말하는지는 모르겠으나
    엄마가 불안 초조 분노 이런걸 느끼면
    그대로 느끼겠죠
    제가 열받으면 속이 뒤집어지고
    밥못먹는데 그게 장기도 영향 받는거잖아요

  • 13. ㅇㅇ
    '21.3.6 4:21 PM (223.38.xxx.163)

    친구가 태교할때 듣던걸 빌려서 태교를 정통 클래식 음악을 들었어요 태어난후에는 동요도 자주 들려 줬고요 음악쪽 박사준비중인데 . 재능타고났다는 소리를
    자주 듣는다고 하네요

  • 14. ㄴㄴ
    '21.3.6 6:37 PM (222.98.xxx.43)

    제가 증명할 수 있어요
    태교 효과 없어요
    모두 모두 유전자입니다

  • 15. ㅇㅇ
    '21.3.6 10:54 PM (211.193.xxx.134)

    태교는 증명된겁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5470 카레만 먹으면 식욕이 엄청 돋는데요 3 ........ 2021/04/11 1,192
1315469 집값은 오르고 세금은 내리길바라는게 16 ㅇㅇ 2021/04/11 1,822
1315468 노래 팝송 제목 여쭤봐요~ 4 뭘까 2021/04/11 382
1315467 라식 노안 2 .... 2021/04/11 847
1315466 괴물 끝나니...낙이 없네요. 6 아줌마 2021/04/11 1,205
1315465 역시 어릴때 친구가 편하고 좋으네요. 2 좋아 2021/04/11 1,230
1315464 렌즈 몇살까지 착용할 수 있나요? 9 렌즈 2021/04/11 1,481
1315463 (펌)민주-당게 혜경궁 시즌2 발생 34 지버릇개못줌.. 2021/04/11 1,939
1315462 외로워요 4 2021/04/11 1,528
1315461 갑자기 귀가 먹먹해요. 10 사과 2021/04/11 1,111
1315460 집에 딸 있는 분들은 긴 머리카락은 13 푸휴 2021/04/11 3,302
1315459 큰 고민없이 금방 둘째셋째 낳는 집들 보니 12 ... 2021/04/11 3,313
1315458 서울방역 이렇게 뚫리게하면.치료비자가부담방법뿐. 7 ㅇㅇㅇ 2021/04/11 1,235
1315457 위니아 딤채 리콜 다시 확인하세요 6 .... 2021/04/11 1,675
1315456 허재는 성격이 변했는걸까요 아니면 원래 성격이.??? 27 ... 2021/04/11 6,543
1315455 많이 우울한 나날들 14 ㅇㅇ 2021/04/11 2,862
1315454 진짜 작은방 냉방방법은? 5 벽걸이가답인.. 2021/04/11 942
1315453 이상하게 부모님이랑 연락하고 지내면 일이 안돼요 2 으음 2021/04/11 1,966
1315452 옷 사입게 쇼핑몰 공유좀 해주세요.ㅠ ㅠ 21 공유좀 2021/04/11 5,101
1315451 서울 유흥업소 12시까지 영업..시장직 걸고..투표하자 - 펌 7 오세훈룸살롱.. 2021/04/11 2,568
1315450 이희준씨 잘 발전하시네요 4 오... 2021/04/11 2,773
1315449 마스크착용 부탁했는데 안 지켜지네요.. 9 학원 2021/04/11 1,780
1315448 남편의 장점 하나 13 ㅡㅡ 2021/04/11 3,858
1315447 광자매 홍은희 역할 10 ... 2021/04/11 3,181
1315446 준며들은분들만, 최준 말이에요 10 ㅇㅇ 2021/04/11 1,5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