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피격 공무원 사건을 보면서

적요 | 조회수 : 1,459
작성일 : 2020-10-24 22:26:39


사실 진실이 정확히 무엇인지는 저도 모르지만,

한 가지 떠오르는 생각이 있어요.


내 아버지니까 내가 안다는 생각,

우리 아버지가 그럴 사람이 아니라는 생각,

이런게 참 위험하다는 거요.

우리는 가족을 몰라요. 친구도 물론 모르고.


지인 아버지가 교통사고로 재판까지 가게 됐는데

지인이 법 공부를 좀 했던 사람이라 변호사를 따로 안 쓰고

자신이 공부해서 아버지 재판을 도왔대요.

그런데 법정에서 아버지의 거짓말이 드러나서 너무 놀랐다고 합니다.

아버지가 아들인 자신에게도 거짓말을 했다는 거죠.


우리 가족들 역시 저를 몰라요.

제가 이십대에 어떤 삶을 살았는지 알면 아마 깜짝 놀랄걸요.

한 사람의 진짜 행적이란 건, 그 어떤 타인도 알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어쨌든 한 사람이 목숨을 잃었고

이 모든 것이 안타까운 상황임에 틀림없지만

내 아버지니까 내가 안다는 맹목적인 믿음은 위험하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IP : 211.206.xxx.160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0.10.24 10:32 PM (211.36.xxx.93)

    맞네요
    엄마도, 언니도, 남편도
    저를 다 아는게 아니네요
    가장 어둡거나, 부끄러운 부분은 드러내지를
    못하니까요
    그 아들이 아빠의 죽음에 그럴 수는 있다고
    십분 이해는 해요
    아빠가 도박 중독으로 처 자식을 버리고
    나라까지 버렸다는 걸 인정하기는 어렵겠지요

  • 2. ..
    '20.10.24 11:31 PM (1.237.xxx.26)

    도박에 빠지면 거짓말이 일상이 되지 않나요? 돈 끌어모으려고?
    십대아들이 지 아빠를 알면 얼마나 안다고? 부끄럼을 아는 사람이었다면 도박에 빠져 직장동료에게 돈 빌리고 꽃게 뒷거래하는걸 자식한테 곧이곧대로 얘기하는 부모가 대한민국에 몇이나 되겠어요?

  • 3. 교묘한
    '20.10.25 12:00 AM (58.120.xxx.107)

    월븍몰이네요.

  • 4. ㅁㅁ
    '20.10.25 5:30 AM (49.167.xxx.50)

    형은 동생이 도박빚 있었다니 평소에 동생 멀리했을 것 같은데
    왜 저러나 싶고
    아들은 어리니 현실이 안 믿겨서 그러는 거겠죠
    꽃게 사준다고 받은 돈도 도박계좌에 입금했대잖아요
    그런데 꽃게 사다준다고 돈 받은 개 월북이 아닌 증거라니
    형이란 사람 참 저럴수록 손해일 것 같은데 저러네요

  • 5. 완전평범그자체
    '20.10.25 9:48 AM (125.135.xxx.135)

    저도 오픈하면 기함할 사건들 좀 있네요ㅋ 평범해요 저.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62706 피부과 전문의나 성형외과 전문의들과 선보는거 부담스럽더라구요 7 16:20:27 668
1262705 현직 판사, 대법원은 윤총장을 고발하라 10 멋짐 16:19:18 699
1262704 . 17 고터에서 16:18:02 2,913
1262703 구순넘은 엄마 13 겨울 16:16:17 2,004
1262702 검찰에 그렇게 당하고도 검찰 옹호 하는거 보면 4 16:16:12 394
1262701 노화의 징후들 13 00 16:15:19 2,256
1262700 저희 전세만기 4월 저희집 만기 6월 방법 도와주세요 4 .. 16:13:53 570
1262699 유방암방사선치료 해보신 분들 계실까요?ㅠㅠ 13 .. 16:13:50 554
1262698 여고 동창들 몇명이 저녁을 먹었어요 20 .. 16:12:56 3,474
1262697 퍼센트 개념을 언제 배우나요? 4 궁금 16:10:21 284
1262696 코로나 확진되면 이후 어떻게되나요? 5 코로나 16:08:39 1,075
1262695 장스탠드 전구 선택 도와주세요 2 조명 16:06:00 137
1262694 과메기 먹을때 물미역 마트에서 파나요? 8 과메기 16:05:50 224
1262693 수능날 몇시에 입실하는게 좋은가요? 2 ... 16:03:47 404
1262692 탁현민 "감동한 건 문 대통령 태도…2주간 한 번도 이.. 38 꾸벅 16:00:37 2,180
1262691 반찬 진미채랑 멸치볶음사왔는데 비린내가 너무나네요ㅠㅠ 6 아이구 16:00:14 623
1262690 회사 10인용 커피머신기 추천부탁드려요 3 바닐라 15:58:30 271
1262689 염증으로 인한 붓기 일주일 이상 가기도 하나요? ㅇㅇ 15:57:41 221
1262688 글라스락 두껑은 식기세척기에 넣으면 안되나요? 8 ?? 15:57:04 539
1262687 직장에서 이런문제발생 어찌하시겠어요? 7 직장 15:57:03 618
1262686 간절히 의견 구해요~~ 8 봄날같은 15:56:41 447
1262685 홍대새교회 관련 114명 확진 6 ㅇㅇㅇ 15:54:31 1,403
1262684 우리나라 된장국이랑 미소국이랑 뭐가 다른건가요? 6 된장 15:54:18 556
1262683 아르미안의 네딸들 31 광고 아님 15:53:00 1,870
1262682 재밌는 드라마 소개좀 해주세요 5 집콕 15:51:58 4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