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왠지 이남자랑 결혼할것 같다 생각 든 분 계세요?

... | 조회수 : 4,495
작성일 : 2020-10-24 20:45:06

저는 30 후반이고
1년 반 전에 마지막 연애를 했고

젊을땐 계속 남친 있던 편이였는데 이제 나이가 있어서인지 예전만큼 맘에 드는 남자들은 안남아있고

소개팅을 하면 계속 에프터는 받는편인데 별로였던 남자 몇번 만나보다 영 아니여서 끝나는 편

혹은 맘에 좀 들던 사람도 썸타다가 몇번 만나보고 실망해서 끝나는편 근 1년간 그랬거든요

이제 약간 맘을 내려놓고 그냥 취미활동 하고있는데요

최근 취미활동하며 하는 모임에서 마음에 드는 남자를 만났어요

아직까지 혼자 몰래 좋아하고 있는데
이렇게 설레이고 좋아하는 감정은 진짜 오랜만이고 사실 잘 알지도 못하고 나이, 사는동네 정도만 알지 무슨일 하는지도 모르고

또 앞으로 언제만날지도 모르는데..세달안에는 볼것 같지만

이상하게도 그 남자랑 결혼할것 같은 기분이 드는거에요.

그리고 그 남자가 왠지 우리집에 올것 같은 장면이 막 상상 되는거에요

지금 제가 당장 할수 있는 것은 없지만 다음번에 만나면 조금씩 다가가 볼려고 하거든요

근데 이렇게 이상하게 이 남자랑 결혼할것 같다 생각이 드는데 그런 경험하시고 결혼 하신 분들 계신가요?

저희가 둘이 찍힌 사진이 있는데 우연히 남이 찍은거고 되게 자연스럽게 찍혔는데 너무 잘 어울리고 이쁜거에요 그 모습이..

그래서 왠지 잘 될것 같은 근자감이 들어요

근데 참 이상해요. 진짜 서로 연락처도 모르는 사이인데 왠지 이 남자랑 결혼할것만 같아요. 그 모습이 막 상상이 되어요
IP : 58.148.xxx.5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20.10.24 8:55 PM (1.227.xxx.29)

    남편 소개팅으로 만났는데 딱 보는순간 결혼할것 같은 예감들었어요.이 사람이다 라는 느낌.
    근데 뭐 결혼예감이 인연일뿐..
    엄청 싸우면서 살다 지쳐서 사는중이네요.

    결혼이 인연이 닿아서 하는거지
    나랑 딱 맞는 사람을 만나서 결혼하는것 같진 않아요.

    원글님은 결혼할 운이 들어오신걸지도 모르겠네요.

  • 2. ..
    '20.10.24 9:06 PM (222.98.xxx.74)

    일단 그 나이에 맘에 드는 사람 만났으니 원없이 적극적으로 하다보면...

  • 3. ㅇㅇ
    '20.10.24 9:12 PM (223.62.xxx.114)

    솔직히 마음에 드는 남자 만날 때마다
    그런 생각 들었어요 ㅋㅋ

  • 4. ㅇㅈ
    '20.10.24 9:20 PM (223.38.xxx.95)

    마음에 들거나 이상형도 아니었는데
    처음 봤을 때 그런 느낌 들더라구요
    결혼도 하긴 했어요 ㅎ

  • 5.
    '20.10.24 9:25 PM (222.109.xxx.155)

    친구에 친구를 처음 봤을때 이상하게 그런생각이
    들었어요
    이사람과 결혼할 것 같은 생각, 엄청 불안했죠
    내가 제일 싫어하는 스타일인데...
    결국 결혼해서 20년 넘게 살고있어요
    싸움도 많이하고 이제는 포기
    가끔 벌 받고 있는 것 같아요

  • 6. 그거
    '20.10.24 9:30 PM (222.112.xxx.81)

    그냥 본인이 결혼하고 싶으니깐 그런 생각이 드는 거 뿐이에요
    결국 30대 후반, 40대 초반 결혼의 열쇠는
    남자가 그 여자와 결혼하고 싶어하는지 여부에 달려있어요..

  • 7.
    '20.10.24 9:39 PM (123.212.xxx.175)

    첫인상에 정말아니라서 바로일어났는데 친구의 친구라 어찌 보다가 정말 내가 납득할수없는 집안의 조건이있어 헤어졌어요
    왠지 막 대할수없어 좋게좋게 헤어졌고 맘약해서 어찌하다 결혼 그후 여한없이 고생하고살고있어요
    그감이 전생의 악연을 알아 본것일수도있어요 그럴수록 강렬하더라구요

  • 8. ㅡㅡ
    '20.10.24 9:58 PM (220.95.xxx.85)

    그러더라구요. 아는 애가 좋아하는 남자 생겼다며 저기 걸어온다고 손으로 가리켰는데 멀리서 얼굴도 안 보였는데 그 남자가 걸어오는데서 묘한 피아노 선율이 들리던데요. 슬로우화면을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느꼈는데 옆에 애가 아니라 내 삶으로 들어오겠구나 틀림없이 친구든 뭐든 내 삶에 머무를 사람이구나 했는데 정말 그렇게 됐어요.

  • 9. ㅇㅇ
    '20.10.25 12:46 AM (58.227.xxx.223)

    그런 감정 들었었는데요 호르몬의 장난 같아요.
    다른 사람이랑 결혼했구요. 그런 감정 자주 들더라구요.
    그런 감정보단 오히려 더 이성적으로 남편 고르시는게 더 잘 사는 길인거 같아요

  • 10. 예감
    '20.10.25 1:44 AM (59.18.xxx.119)

    저 남편과 결혼하기 5년전에 서로 모른채 30초쯤 대화하며
    돌아서서 드는 생각이 ‘에고,,나 지금 막 연애해서 행복한데,,너 쫌 안 됐다??’뭐 이런 생각이었습니다.
    그러고 각자 5년을 잘 살다 그 때 스친 사람이란거 모른채 중매로 만났어요.
    중매를 할 때도 5년 사귄 사람이 있었으나,,결혼을 안하고 어른들 속 썩이니 걍 말 듣는척이라도 하자. 하며 나간거구요.
    암튼 결론은 5년 연애 졸업하고 남편과는 만난지 6개월만에 결혼 했네요. 저 위에 스친 인연이었다는건 몇 년 살면서 나중에 알았구요. 제가 저 생각 했었다는건 결혼 20년차 다 되어가는 최근에 남편에게 말 해 주었구요.
    그래도 남편은 우리가 혹시라도 다른 사람하고 각 자 결혼 했더라도 언젠간 만날 인연 이었다고 합니다.
    그렇다고 천생연분 잉꼬부부 아닙니다. ㅠㅠ

  • 11. 그 느낌은 알아요
    '20.10.25 7:49 AM (14.39.xxx.189)

    그 느낌의 남자가 있었는데...왜 그렇게 느껴졌었는지는 모르겠어요.
    이 사람과 결혼하겠구나...나이차도 많고 절 많이 이뻐(?)하는데 저는 막 좋거나 이런 느낌도 없는데 결혼은 하겠구나 싶었죠.

    지금은 딴 남자랑 결혼했어요.ㅎㅎ 훨씬 좋은 사람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64504 헐, 종부세 처음 내봐요. 종부언니 14:36:09 31
1264503 저는 개그맨 김신영 ..그냥 보기만해도 웃겨요..ㅋㅋ .. 14:35:01 41
1264502 굴국에 마늘 넣어 말어? 알려 주세요~~! 2 언냐들~ 14:25:42 104
1264501 영양상태랑 생리양 엄청 상관있네요 2 건강 14:21:54 435
1264500 기차 무궁화 새마을등 완행선노선 중 아름다운 베스트5는 어디일까.. 1 ㄴㄱㄷ 14:21:53 106
1264499 코로나 504명 3 중앙방역대책.. 14:18:03 651
1264498 불교인 분들께 여쭙게요 ㅇㅇ 14:13:51 173
1264497 전 쇼핑몰 갈 생각만 해도 울렁거려요 5 14:12:50 446
1264496 아래층 누수시 아래층에서 공사하는건지. 위층에서 공사하는건지 9 문의 14:12:34 277
1264495 아내가 83학번인데 동기가 대통령... 이 박경춘은 지금 워하나.. 2 ........ 14:12:00 636
1264494 이영자씨 보면 볼수록 이쁜거 같아요 26 .. 14:10:08 1,061
1264493 인스턴트팟 요리.. 인스턴트 14:06:40 176
1264492 알타리에 빨간고추 1 ... 13:58:43 124
1264491 방금 3단 서랍장 배달받았는데 17 왜이러지 13:57:57 956
1264490 영어회화 시험 가면서 비말마스크 쓰고 가는 남편 3 ... 13:51:41 529
1264489 예전에 지인이 밥따로 물따로 해서 암 완치 했었죠 13 13:49:29 1,493
1264488 하..이제 짜파게티 두봉은 기본.. 5 ㅇㅇ 13:48:49 542
1264487 한겨례. 김이택의 양정철 코멘트. 7 자인. 13:43:31 575
1264486 임플란트는 대학병원에서 해야하나요? 3 ..... 13:33:50 293
1264485 아니 헨리는 라미네이트 왜 공개한거에요??? 7 ㅡㅡ 13:33:32 2,643
1264484 고추가루 불리기 3 김장 13:33:26 465
1264483 재건축 관련 질문입니다 4 창고 돌려줘.. 13:31:58 380
1264482 진짜로 윤짜장 임기중에 한 일이 뭔가요? 31 궁금 13:28:05 709
1264481 다지기 최강자 어디건가요 2 . . . 13:27:38 380
1264480 요즘 무슨 노래 들으시나요? 7 11월 13:20:39 4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