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친구가 너무 싫어져서 힘드네요

답답 | 조회수 : 6,782
작성일 : 2020-10-20 15:55:16
영어를 공부할때도 난 정말 영어못해. 근데 다들 잘한대. 이런식이고 몇번 이야기 했어요. 여기에. 정말 친했는데 갱년기 이후 변했고 상황이 친구들이 다 다른데 얘는 우리로 후려쳐서 이야기도 자주 하고.
그냥 들으면 되는데 너무 짜증이 나요.
우리 남편도 니 남편 회사나 보낼걸. (중소기업이고 대기업이고 학벌도 전문대고 스카이 박사로 차이가 많이 나요) 뭐만 하면 우리애도 재수시키면 니네 애 학교야 가지 않겠니.
후려치고 깎아내리고 잘난척하고 그거 다 봐주는데요. 요즘은 남편하고 별로인지 니가 그렇게 남편 싫어했자나. 나도 그래. 이런식으로 말해요.
나 그렇ㄱㅔ 싫은 적 없어. 왜 나를 끌어들여? 이랬더니 아니 너 기억 못하는가본데 너무 싫어했어. 난 권태기가 느리게 왔어. 이런식으로 말하는거에요.
아 정말 너무 유치하고 그래도 참고 그랬는데 한번씩 싫기도 하지만 다시 좋아지고 그게 부부지 한번도 싫은 적 없었어? 하니 자긴 없었고 니가 엄청 싫어했다고. 다른 사람 말을 부정적인 쪽은 다 기억했다 나중에 이상하게 말하는 걸 요즘에야 알고 말을 좀 안하고 있긴 한데요.
이럴땐 어떻게 받아쳐야 하나요.
IP : 223.62.xxx.12
1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친구가 아니모니다
    '20.10.20 3:58 PM (202.128.xxx.38)

    알고 지낸다고 다 친구인가요? 손절하심이.

  • 2. ..
    '20.10.20 3:59 PM (175.195.xxx.66)

    점점 심해져요.
    손절하세요.

  • 3. ㆍㆍㆍ
    '20.10.20 4:00 PM (210.178.xxx.199)

    그런 인간을 왜 만나시는지요. 갱년기라는 단어가 있는거 보니 나이도 먹을만큼 먹은 인간이 왜 그 모양인지? 굳이 스트레스 받아가면서 나를 후려치는 인간에게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고민해야하는 관계는 끊어버리는게 나을듯요.

  • 4. 네????
    '20.10.20 4:01 PM (112.165.xxx.120)

    저게 무슨 친구예요ㅡㅡ
    후려치기장난아니네요
    첫문장부터 짜증나는데 뒤로갈수록 가관이네요 왜 만나세요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님무리에서 지가 젤 잘났다고 생각하고 무시하잖아요

  • 5.
    '20.10.20 4:03 PM (66.27.xxx.96)

    받아치긴 뭘 받아쳐요?
    가치없는 관계에 속끓이지 말고
    그냥 차단하세요.
    어쩌다 우연히 같은 학교등으로 엮였다고
    평생 같이가야 하는건 아니예요.
    친구가 아니라 원수네요 저 정도면
    나같으면 맨처음 두마디 저런 소리 들으면 끝

  • 6. 님아~
    '20.10.20 4:07 PM (39.7.xxx.164)

    받아칠 생각말고 그 사람이랑 관계를 끊어요! 그럼 기분 나쁠 일도 없고 받아 칠 고민도 없죠.

  • 7. .....
    '20.10.20 4:16 PM (221.157.xxx.127)

    뭐하러 그런인간과 친구하나요

  • 8. ...
    '20.10.20 4:19 PM (221.161.xxx.3)

    ㅋㅋ 와...
    너무 똑같은 제 예전 직장동료 생각나네요.
    OO니가 그랬듯이 ,~ OO도 저번에 그랬자나요~
    OO이 나한테 이렇게 해서 나도 그래요
    등등등
    열등감 덩어리
    손절하세요... 친구 아닌듯

  • 9. 후려쳐야지요
    '20.10.20 4:25 PM (39.7.xxx.62)

    손절하기전에라도
    그라마 애 재수시키지 왜안시켜서 거기하쿄 보내는거야?하고 따박히 말하시고요
    누가 남편이랑 사이나쁜건지 전 재대로 이해가애가네요

  • 10. ....
    '20.10.20 4:29 PM (122.32.xxx.191)

    이젠 손절할 시간인가 봅니다.
    사람이 변하면 관계도 변하더라고요

  • 11. ... .
    '20.10.20 4:36 PM (125.132.xxx.105)

    주변 사람을 정리하세요. 친구와 아는 사람으로요.
    아는 사람은 주로 원글님이 지금 친구라고 부르는 사람입니다. 이게 무슨 친구인가요?
    저 아래 무조건 2000만원 빌려 달라는 사람도 친구 아닙니다.
    그 기준은요, 입장 바꿔서 난 안 하는 짓을 나에게 생각없이, 아니면 일부러 하는 사람은
    친구 목록에서 지우세요.
    저는 친구가 없습니다. 아는 사람은 참 많아요.
    그래서 외롭냐고요? 아뇨, 홀가분하고 짜증날 일, 실망할 일이 확 줄었어요.

  • 12.
    '20.10.20 4:51 PM (112.148.xxx.5)

    너무 오래 만나셨네요..딱 피곤하고 질리는 스탈

  • 13. 가만
    '20.10.20 4:54 PM (121.168.xxx.65)

    듣기만해도 짜증나네요.
    그런 화법의 사람들이 있나봐요.

    제 친구도 그런 유형이었고 ..절 계속 깎아내리기요.

    예전에 손절한 동네엄마도 그 남편이 진짜 막장이었는데
    신세한탄하면서 우린 왜 이러니 ....니나 나나..
    이러는거에요.
    다정한 남의 남편은 왜 끌어들여서 동급만드는지??

  • 14. 저는
    '20.10.20 5:02 PM (223.39.xxx.156)

    못됐나봐요
    그냥 손절 못해요
    니가 그딴식으로 나불대니까 니 인생인 꼬이는거라고
    난 말로 끝내지만 어디가서 맞기 싫으면 입다물고 살라고
    할거같아요 아니면 홧병날 고 같아요
    실제 그런적도 있고요
    하세요 지르세요 안볼건데 지도 이유는 알아야지
    내가 겪은 바로는 그런 부류의 인간들은
    어디가서 쪽 팔려서 욕 먹었다 말도 못해요
    그야말로 정당한 정당방위입니다

  • 15. ㅎㅎ
    '20.10.20 5:07 PM (122.36.xxx.75)

    같은 아파트 살다보니 애들땜에 친해진 엄마 있는데요
    맨날 하는 얘기가 ,,여자는 이렇게 살림만 할거면 굳이 대학 나올 필요없다,,요랬어요
    전 지거국 나왔고 그 엄마는 농촌여상출신,,아파트 평수도 다르고 남편 직장도 다름,,
    좀 어이 없더라구요. 애 초등 들어간후 저 아파트내에서 공부방 차렸어요,

  • 16. ...
    '20.10.20 5:52 PM (223.38.xxx.170)

    니가 그렇게 남편 싫어했자나. 나도 그래. 


    OO니가 그랬듯이 ,~ OO도 저번에 그랬자나요~
    OO이 나한테 이렇게 해서 나도 그래요

    ㅡㅡㅡ
    이런 화법 쓰는 사랑은 무조건 피하세요 다들.
    책임전가 당해서 졸지에 나쁜ㄴ됩니다
    내가 언제? 이러면 기억 안나나보네 니가 그랬어
    얘는 맨날 기억 안 난대

  • 17. ..
    '20.10.20 6:17 PM (49.164.xxx.159)

    왜 만나세요?

  • 18. 주옥같은
    '20.10.21 12:38 AM (220.81.xxx.26)

    댓글들.. 역시!

  • 19. ....
    '20.10.21 1:19 PM (223.38.xxx.59)

    친구 아닌데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64794 아이 잘 가르치고 계신가요?(학습적인면) 4 ... 00:00:18 1,233
1264793 290일간의 여정이 마무리 되는듯요 7 재수생맘 2020/11/28 1,959
1264792 발뒤꿈치가 깊게 갈라져요 10 ㅜ.ㅜ 2020/11/28 2,954
1264791 드디어 -- 트럼프, 헨리 키신저 퇴출, FBI 바이든의 세르비.. 31 마침내 2020/11/28 2,694
1264790 선우은숙 이영하 이혼사유가 여배우 불륜이네요 23 .. 2020/11/28 12,820
1264789 여기가 음악 제목 찾아준다더 그 곳 맞죠? 3 똑똑 2020/11/28 771
1264788 대학졸업후 다시 수능 모의고사를 치니 6 ㅇㅇ 2020/11/28 1,497
1264787 삼성전자 우선주를 100주 사면 연말에 배당금이 얼마 나올까요?.. 8 ㅇㅇ 2020/11/28 3,292
1264786 요즘 병원에서 돌아가실경우 가족도 못보나요? 3 ㅠㅠ 2020/11/28 1,184
1264785 경이로운 소문 완전 재밌네용 6 우아아앙 2020/11/28 2,714
1264784 길고양이에게 처음으로 밥줬어요. 14 ..... 2020/11/28 1,243
1264783 동점자가 많을 경우 1 정시 2020/11/28 435
1264782 5.6등급인 친구들이 적성고사로 합격하니 14 ... 2020/11/28 2,993
1264781 항암치료, 환자가 죽어간다...암세포, 머리 찾아야"종.. 4 항암이란 2020/11/28 2,525
1264780 보금자리론이 오르네요 0.15 4 막돼먹은영애.. 2020/11/28 1,367
1264779 집에서 당근케잌 3 ..... 2020/11/28 1,218
1264778 집앞 대형마트가 두 개나 사라져요 8 ㅇㅇ 2020/11/28 4,094
1264777 법무부 청사 앞.jpg 19 ... 2020/11/28 1,916
1264776 요즘 입시를 잘모르는데요 17 입시 2020/11/28 1,973
1264775 (조언절실) 수능선물 기프티콘 추천해주세요 17 수능선물 2020/11/28 1,379
1264774 2억을 달라고했어요 14 .... 2020/11/28 6,379
1264773 자꾸 빠진털 2 00 2020/11/28 820
1264772 박근혜한테 미안하다는 설대애~ 28 ... 2020/11/28 3,042
1264771 얼굴뼈 으스러진강아지.. 눈물쏟아져요.. 8 ㅜㅜ 2020/11/28 1,707
1264770 윤석열 행정소송에서 만약 판사들이 윤석열 손들어주면 ... 11 ㅇㅇ 2020/11/28 1,5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