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엄마를 진짜 포기했어요

엄마ㅜㅜ | 조회수 : 6,407
작성일 : 2020-09-30 01:14:21
여기에 몇번 글 썼었는데

위로도 받고,비난도 받고ㅎㅎㅎ


어제..오랜만에 엄마랑 전화로싸웠어요.

내용은 별거아닌데...


엄마가 약속을 못지키겠다고해서..알았다했는데

그걸 자꾸 제탓?제핑계로..돌리려해서..
엄마를 포장해서...


싸웠어요


엄마 사정맞추겠다는데도..이건 이래서안되고 저거 저래서 안된다고..
해놓고..

너때문이다. 너네생각해서 그런거다..하고 자꾸 제탓하길래



여튼 그거때문에 싸웠는데


엄마가 그 통화를 녹음하셨더라구요.

녹음한걸 오늘 사위한테 보냈대요ㅜㅜ

오해하지말라고.. 걔가 꼬여서 그렇게 받아들인거라고..



음..할말이없어요.

진짜로..딸인 제가 잘못했고 못된년이어도

사위한테는..아닌척해야하는거아닌가요ㅜ


그동안도 사건이 많았지만

진짜 이제 엄마를 마음에서 놔버렸어요.

이젠 남편이..친정가자고..엄마랑 화해하라고해도 안할거에요.

3년동안..안보고살다가..

살짝 사이좋아진지 반년째인데..



진짜 슬퍼요.



남편은..녹음된거안들었대요.

왜냐하면..엄마랑 통화할때 제옆에 있었거든요.
IP : 182.218.xxx.45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0.9.30 1:20 AM (222.238.xxx.45)

    이제 놓아주세요. 엄마는 끊임없이 님의 마음에서 부유하겠지만 지금처럼 의무적으로 묶어두는 것보다는 덜 힘들거에요.

  • 2.
    '20.9.30 1:21 AM (39.115.xxx.181)

    그동안 어땠을지 짐작이 가네요.
    남편분 듬직하네요.
    고맙다는 표현 듬뿍 하시고,
    둘이서 행복하게 사세요.
    친정엄마는 님 앞으로 인생에서 지워버리시길.

  • 3. mm
    '20.9.30 1:25 AM (49.167.xxx.50)

    엄마가
    이기적이시긴 하네요
    아무리 자식하고 다툼있어도 그래도 사위한테 딸이랑
    통화녹음 보내고 자식탓하는 건 많이 깨네요

  • 4. 15년차
    '20.9.30 1:26 AM (182.218.xxx.45)

    시어머니는 정말 좋은분이세요. 보통 엄마하면 떠오르는 그런분.

    그래서 남편은 신혼때 제가..엄마랑 싸우는걸 이해못했어요.

    자기엄마는 너무 좋은엄마거든요.

    그래서..신혼때..제가 엄마랑 싸우기라도하면..그날은 남편과도 싸우는날이었어요. 왜 엄마랑 싸우냐고..싸가지없는 버릇없는애 취급하며..

    그런걸 뻔히알면서도

    엄마는..저랑 싸우면, 사위한테 전화해서 알려줬어요.

    또싸웠다고..

    그때도..친정엄마가되서..딸부부 ..싸움붙이나..진짜 왜저러나싶었는데


    그러다..점점 남편이..장모님실체?를 알고.. 그냥 그래도 싸우진말라고..그려려니하라는정도로 바뀌었어요.




    진짜 오늘은 제가 너무 불쌍합니다.

  • 5. 미성숙
    '20.9.30 3:27 AM (175.193.xxx.206)

    나이가 든다고 다 성숙해지지는 않아요.

  • 6. 미성숙
    '20.9.30 3:28 AM (175.193.xxx.206)

    님이 엄마가 되세요. 엄마가 되서 역할을 바꿔 품어주던가 아니면 그냥 안녕~~ 해야죠. 저도 엄마랑 참 안맞는다고 생각했는데 자주 안보고 볼때마다 좋은이야기만 하고 좋은 감정만 만들고 최대한 서로 개입안하고살아요.

  • 7. ..
    '20.9.30 8:42 AM (118.235.xxx.191)

    에휴 힘내세요.
    남편한테 민망하셨을듯요.

  • 8. ㅜㅜ
    '20.9.30 9:03 AM (182.218.xxx.45)

    토닥여주셔서 감사합니다.

    사실 진짜 울고싶은데, 남편보기도 챙피해서 참고있어요.
    여기서 제가 울어버리면, 남편도 더 속상할거같고..안그래도 이해못할 장모님 더 이상하게생각할거같고

    한편으론 마음이 편해졌어요. 매번 엄마와 싸우고나면 죄책감에 마음. 한구석이불편했거든요.
    그런데 이번엔진짜 엄마한테서 도망칠수있을거같아요.

  • 9. ...
    '20.9.30 12:16 PM (118.38.xxx.29)

    >>나이가 든다고 다 성숙해지지는 않아요.

    >>님이 엄마가 되세요.

    >>저거 자식 우습게 보는 겁니다. 자기 뜻대로 안되니 길들일려구요.
    >>결국 나쁜 사람 만들어 소외 시키는 겁니다
    >>저러다 불쌍한척 하면서 다가와요

  • 10. 오늘
    '20.9.30 2:03 PM (106.197.xxx.218)

    오늘 올라온 글중에서 원글님 글이 가장 가슴아프네요. 엄마란 존재가 ! 어렵네요. 어찌 딸의 마음을 이리도 아프게 한답니까! 저도 고등학생 딸이 있어서 반성하면서 이글을 읽어보았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46501 유기견 그 시작과 끝~^-^ happy 06:55:17 317
1246500 간장 마늘 장아찌 마늘이 파래요 2 마늘 장아찌.. 06:36:02 393
1246499 새벽에 화장실가다 쓰러졌는데, 기절일까요? 2 무슨일일까요.. 06:22:52 1,398
1246498 김어준의 뉴스공장 10월26일(월)링크유 1 Tbs안내 06:20:35 279
1246497 이병철에게 박두을 외에 일본인 부인이 있었어요? 6 ... 06:00:33 1,675
1246496 검찰의 유시민 잡으려던 작업질에 같이 포함된 사람 4 .... 05:50:21 874
1246495 "평화 원한다"..전쟁터 소녀들 '한글 피켓'.. 뉴스 05:42:51 313
1246494 잭니콜슨.. 엄마를 누나로 알고 40년 살다 4 .... 05:40:52 2,636
1246493 다촛점 얼마주고 맞추셨어요?? 4 sewing.. 05:19:55 593
1246492 권대희사건. . ㄱㅂ 05:08:52 346
1246491 EM세제로만 세탁이 되나요? EM 04:40:32 216
1246490 삼성에 유전병 있다고 하지 않았나요? 4 aa 04:39:04 2,944
1246489 우리이니 하고싶은거 다해~ 그시절을 기억하시나요 13 ........ 04:38:05 921
1246488 강남 아파트 가격은 언제쯤 떨어질까요? 4 04:34:49 833
1246487 발톱 무좀 명의 추천해 주세요~ 1 도와주세요 03:51:30 657
1246486 딱딱해진 생강청 어떡해야될까요? ㅠㅠ 3 .. 03:28:51 570
1246485 대통령 탄핵같은건 앞으로 없을듯 22 ... 03:16:23 1,953
1246484 성탄절시장 취소·파티 해산..코로나19 위기에 독일, 조치강화 2 뉴스 03:07:48 866
1246483 강아지를 입양했는데요 11 .... 02:59:49 1,337
1246482 짧지만 강렬했던 행복했던 순간들4 4 행복 02:42:52 1,596
1246481 필라테스 괜찮을까요? 4 . . 02:39:50 944
1246480 검찰의 미래 2 ^^ 02:33:10 533
1246479 저 방금 너무 신기한거 봤어요. 무려 초등학교 교장이래요...와.. 17 우와 02:07:48 5,736
1246478 "검찰개혁은 나를 딛고서라도 가야 한다” 다시 읽는 조.. 8 2019년1.. 01:52:46 1,168
1246477 자살을 품고 사는 제 아이가 너무 걱정돼요 14 .. 01:46:42 3,8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