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층간소음~ 지금 경찰에 신고해도 되나요?

oo | 조회수 : 3,528
작성일 : 2020-09-27 23:21:29
시간이 늦긴 했는데
밤새 저럴거 같은데..

어젠가 그젠가 경찰에 신고했단 글 본거 같은데
혹시 지금 경찰에 신고해도 되는건가요?


IP : 118.235.xxx.106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20.9.27 11:23 PM (123.254.xxx.48)

    정확히 어떤 소음으로 신고 하시는거에요?

  • 2. ㅡㅡ
    '20.9.27 11:23 PM (125.31.xxx.233)

    고성방가도 아니고.. 좀 그렇네요.
    그분들이 오며가며 수고하고 말해봐야 한두마디고
    해줄수있는 것도없는데
    그건 좀 아니죠..

  • 3. ....
    '20.9.27 11:29 PM (119.149.xxx.21)

    일단 관리살에 신고하셔요.
    기록이 남는게 좋아요.
    그래도 시끄럽거든 경찰에 신고하셔요

  • 4. 원글
    '20.9.27 11:33 PM (118.235.xxx.106)

    실은 굉장히 심각한 상황이예요
    집에서 못자고 밤에 견디다 못해 나가서 자고 그랬거든요

    경찰에 신고하면 일이 커질까봐 자제했는데
    오늘도 짐챙겨서 나가서 잘려고 알아보다보니
    울화가 치밀어서요

  • 5. ㅇㅇ
    '20.9.27 11:34 PM (123.254.xxx.48)

    간혈적 소음은 와도 아니라고 잡아때면 할말없고, 지속적인 소음이여야 경찰이 밖에서 확인하고 주의주고 돌아가는데, 근데 주의만 주고 별 다른거 없어요. 후에 보복소음이 더 심해질거 각오하셔야해요

  • 6. 그정도면
    '20.9.27 11:55 PM (210.100.xxx.239)

    신고하세요
    저는윗집 미친돼지가 제가 시끄럽다 소리쳤다고
    저를 신고했는데
    경찰이 저보고도 밤에 시끄럽거나하면
    신고하라고 했었어요

  • 7. ???
    '20.9.27 11:57 PM (121.152.xxx.127)

    나가서 잘정도면 왜 아직 신고를 안한거에요??

  • 8. 원글
    '20.9.28 12:03 AM (118.235.xxx.106)

    저는 여자 혼자라 조금 무서워서요
    윗댓글님 말씀대로 왔다 가면 더 보복이 심할거 같아서요
    이미 관리실도 소용없엇고
    두드리는 의사표현 이런거도 소용 없었고
    윗집은 더 신경질적으로 일부러 쿵쿵대고..
    그냥 자기 맘대로 살겠다 이건데..

    어쨌거나 저는 여자 혼자 살아서 부딪치기 싫어서
    어거지로 참은거예요
    보복도 무섭고요
    경찰 불렀다가 보복소음 뿐만 아니라 보복 해를 당할것 같은
    이상한 느낌도 들어요
    윗집이 정상적인 사람이 아닌것 같기도 하고 해서요..


    찜질방 갈 준비 다했고
    울동네 파출소 번호도 손에 있고..
    어쩌까나 이러고 있어요

  • 9.
    '20.9.28 12:08 AM (124.50.xxx.183)

    얼마나 화가날지 알아요
    윗집 제수 얼굴 마주칠때는 속으로 퉤 해요
    그치만 님처럼 자주는 아니라서
    님정도면 이사 가는것도 생각해요
    님 정신건강을위해
    저도 2년후 이사 갑니다

  • 10. 혼자면
    '20.9.28 12:10 AM (124.50.xxx.183)

    일크게 안만들어요
    요즘 세상이 무서우니

  • 11. 원글
    '20.9.28 12:15 AM (118.235.xxx.106)

    네 이사가요 저.
    미친개는 피하는게 상책이라는 생각으로 피하려는건데
    근데 집 팔고 가야해서 시간이 걸릴거 같아요
    근데 그 몇달을 못견디겠네요
    여기 계속 있으면 뭔가 사건사고가 터질것 같아요

    저 사실.. 작은 월세방이라도 얻어서
    하루라도 빨리 나가고 싶어요

    결혼안하고 여자 혼자 사는게 쉽지 않다는게
    지금 이런 상황에서 실감이 납니다.

  • 12. 이사 가세요
    '20.9.28 12:17 AM (116.45.xxx.45)

    제가 살던 집 윗층은 잠깐 다녀가는 텍배 기사님들마저 윗층 인테리어 하냐고 윗층 인테리어 안 끝났냐고 할 정도로 바닥까지 울리는 심한 소음이었어요. 새벽 2시 반 경에 조용했다가 해 뜨기 전부터 다시 시작......
    밤새 한 숨도 못 자고 출근하는 날이 하루 이틀이 아니었고 이사 갔어요. 지금은 천국 같아요. 주택이라... 아파트 가봤자 당장은 조용한 집 만나도 또 어떤 인간들이 이사올지 몰라서요.
    정망 새벽에 3~4시간 조용하고 하루종일 바닥이 울리는 소음이었죠.
    물론 그런 것들은 인간이기릉 포기했기에 적반하장이었고요.
    방법은 이사 뿐이에요.

  • 13.
    '20.9.28 12:30 AM (115.23.xxx.156)

    신고하세요 밤새도록 시끄럽게 쿵쾅쿵쾅 거리는것들은 무개념이죠 층간소음 안당해본사람들은 절대 고통모르죠 집놔두고 다른곳에서 잘정도면 힘드시겠어요ㅠㅠ 잘해결되시길

  • 14. ㅇㄱ
    '20.9.28 5:41 AM (175.123.xxx.2)

    여자 혼자 산다고 더 ㅈㄹ을 하는듯 하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43569 자동차 발매트는 어디에 넣어 버려야 하나요? 6 급질 14:08:37 517
1243568 모임중에 한명만 이뻐라 해서 11 qlql 14:08:32 1,439
1243567 부모 중 외모는 한 쪽, 성격(지능)는 또 다른 쪽을 닮기도 하.. 6 유전 14:06:07 872
1243566 성은 태초에 처음 나온겁니다. 윤리와는 다르죠. 3 14:06:00 534
1243565 싱가포르인 40% "'K방역'이라면 안심, 여행제한 풀.. 2 뉴스 14:04:51 1,249
1243564 남의카드 도용하면 처벌 어떻게 되나요? 18 .카드 14:04:30 1,185
1243563 다음이 나경원 손아귀에 들어가고 있나요 7 ... 14:01:06 869
1243562 정용진 인스타에는 이런 게 올라오나 봐요. 20 JM 13:59:33 7,026
1243561 이 친구 결혼식에 갔어야 했나요? 33 음... 13:55:37 3,409
1243560 제가 너무 바보 같나요 10 uji 13:55:17 1,317
1243559 dont touch me.. 환불원정대 노래 들으면서.. d 13:55:06 754
1243558 패딩 목도리 따듯한가요?? 3 ㅇㅇ 13:53:59 698
1243557 70대 여성 독감 백신 접종 후 또 숨져.. 8 ㅇㅇ 13:53:02 2,334
1243556 정기예금 10 고민 13:52:22 1,743
1243555 확장 베란다 (앞뒤) 복원 해보신분? ... 13:49:25 360
1243554 욕조 때 빼는 방법 좀 알려주세요 15 13:47:24 2,135
1243553 아이 친구 엄마에게 줄 선물 고민입니다. 7 ㅇㅇ 13:47:08 504
1243552 고등 학교 진학상담 어떤가요? /// 13:41:32 178
1243551 고등아들 독감 괜히 맞았나봐요 11 무섭다 13:36:51 3,766
1243550 공부 못할거같아 보이는 내아들... 28 ........ 13:32:51 3,963
1243549 신혼부부들 보통 프사에 가족사진 올리지않나요? 6 프사 13:31:22 1,421
1243548 작은개 델고 다니시면 맨소래담 추천 4 개물림사고 13:28:27 1,419
1243547 10년만에 치마입어요 요즘 안에 뭘 입나요?^^;; 3 13:28:04 1,064
1243546 유럽, 한국식 '추적' 따라하기 두 손 들었다..결국 '봉쇄' .. 6 뉴스 13:28:02 1,561
1243545 카카오톡 선물 열받네요 1 카톡 13:27:33 1,7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