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지훈 같은 스타일의 남자가 있더라구요

ㅡㅡ | 조회수 : 3,214
작성일 : 2020-09-27 00:39:43
선 비스무리한 소개팅을 하는데 삼형제 중에 막내
소위 여형제들로 겪는 스트레스는 없겠다 싶었고
남자도 능력 있는 편이라서 한번 봤어요.

사람자체는 뭐 까다롭게 보지 않으면
그냥 그냥 통통한 체형에 외모는 중년 스타일 ㅎ
암튼 성격 밝고 싹싹하니 무난하다 싶었고요.

근데 그 나이까지 싱글인 이유가 있더라구요.
제가 성격이 잘 받아주니까 만난 첫날 다
얘길하던데요 저 완전 속으로 으악 도망가자

그 남자왈 직장 생활하면서 부업으로 카페를 한대요.
거기 매니저 말고 서브 알바가 자기 외사촌 여동생
저녁에 퇴근 후 그 카페에 가족들 다 모여서 차한잔
하면서 수다 떨다 자러 가는 게 제일 행복한 일과래요.

그 가족의 의미란 어머니 자매인 이모들...
이모 자식들까지 포함...읭? 싶었죠.
이모가 셋인데 가게 건물 윗층에 자기랑 부모님 거주
그 건물 앞,뒤,옆으로 이모들 거주 헐...

며느리로 들어가면 그 이모들 등살을 어쩌나 싶고
부모님 두분도 보행을 못하시는 병환 중이라
다 휠체어 타시는데 병원에 안모시고 자기가 다
간병한다더라고요.

정작 친형제 둘 얘기는 없어요.
큰 형은 애초에 틀어져서 자기 가족들 데리고 이민 갔대나
둘째 형은 자유로운 영혼이라 결혼도 않고 여기저기
떠돌아 다니느라 연락 잘 안되고
아들 노릇 효도를 자기 아님 할 사람 없다고...

짠하긴 하나 그 남자 이상하다 싶게
자기가 중심이 되어서 가족(이모들 포함)이
모여야한다는 집착 같은 게 있더라고요.

부모님 요양병원서 전문적 케어 받게 하면 안되나 싶고
벌이가 꽤 된다니 부담 될 금액은 아니니까요.
이모들이 옆에 사는 것도 어머니가 좋아하시는 일이라
그리 했다는데 이모들에게 큰 돈이 간 거 같더군요.

외사촌들이나 가족들 모이면 제일 맏이라고 이 사람이
돈 다 쓰고 자기 카페에서 마시고 먹고 다 공짜니
이모 식구들이 거기서 매일 안모일 이유가 없죠.
자기도 카페는 돈 버는 목적보다 그렇게 가족들이
편히 쉬고 가는 장소로 더 의미 있다고...

외사촌 카페 알바도 동생이라 더 돈을 챙겨주는 거 같고
암튼 그 공동체를 꾸려가는 메인 동력이 이 남자
하나예요...첫날 말해줘서 어찌나 고맙던지

자기가 나보다 키가 작아서 맘에 안들어
(키는 같은데 구두 신고 머리 긴 스타일은 더 커보이죠)
하는걸로 알길래 아무 말 안하고 좋은 사람 만나시라
하고 왔었네요.

말해줄 필요도 없지만 말해도 왜 자기가 결혼 기피
대상인지 이해 못할 것 같더라고요.
자기 대가족 구성원의 일원이 필요한거지
내사람 반려자 개념의 아내는 아닌 자리...
거기 며느리로 갈 여자분은 진짜 인간적으로
대단한 사람일 것 같더군요.
IP : 115.161.xxx.137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쵸
    '20.9.27 2:44 AM (222.112.xxx.81)

    그 자리도 필요해서 스스로 들어가는 사람 다 따로 있긴 있더라고요

  • 2. ....
    '20.9.27 4:44 AM (112.214.xxx.223)

    ㅋㅋㅋ

    잘하셨어요

    그런 사람들은
    결혼하면 새로운 가정을 꾸려한다는 생각이 없죠

    이미 꾸려진 가정에
    여자가 들어와야한다는 생각뿐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45839 서장훈이 백지영에게 시스타 효린 소개시켜달라고 했데요. 1 .. 18:20:08 163
1245838 어깨염증 코티솔 주사 부작용없나요? 어깨 18:14:37 38
1245837 마음이 치료가 되나요? 3 18:13:03 131
1245836 작은사치품있으면 알려주세요 2 롱롱 18:12:37 201
1245835 나르시시스트.... 1 상처 18:11:15 73
1245834 다음뉴스 조중동이 장악하는 거 막아야하지 않을까요? 14 다음 아웃 18:04:59 126
1245833 경기도-부천 발레학원 감염 13명 4 ... 18:04:15 367
1245832 전주 평화동쪽에 잘하는 해물탕집 있으면 소개해 주세요(낙지 문어.. 그쪽에 17:54:20 50
1245831 여드름 피부과 관리 비용얼마나하나요? 12 궁금 17:48:52 319
1245830 혹시 웹툰 그리기가 취미이신 분들~~~ 2 ㅡㅡ 17:48:11 160
1245829 박근혜 탄핵 왜한거냐 44 .... 17:47:56 965
1245828 500만원 예산 환갑선물. 2 .... 17:46:47 336
1245827 학원서 확진자가 발생했어요 10 코로나 17:45:32 1,016
1245826 뒷골 한쪽이 약간 땡긴다는데... 질문 17:44:53 87
1245825 백파더 처음 보는데 16 하이구 17:43:51 664
1245824 주택사는데 강아지 하루 혼자집에두는거 괜찮을까요? 15 ... 17:41:33 584
1245823 바쁜 공무원 하지않아도 될 일 시키네요. 9 ㅇㅇ 17:39:35 509
1245822 급)고니 라는거요(동태탕) 3 주부 17:38:13 310
1245821 전세못올리게 막으니 1 17:32:04 461
1245820 한국은 유독 미의 기준이 틀에 박힌거 같아요.. 15 .. 17:26:20 743
1245819 중국어 전공하신분께 질문 2 입문자 17:23:21 159
1245818 독감예방접종 어찌 하나요? 3 ㅡㅡ 17:22:50 381
1245817 생밤 냉동보관해도 되나요? 5 알밤 17:18:44 446
1245816 온수매트 계속 켜놔도 되나요? 4 엄마 17:14:58 447
1245815 팔찌가 나을까요 아님 시계가 나을까요:) 12 팔찌 17:12:07 7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