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사고싶은것,먹고 싶은게 없어요

.... | 조회수 : 2,155
작성일 : 2020-09-26 01:27:41

우울증인가요?

될대로 되라 싶은 생각이 가득하고

세상에 나혼자 뿐이란 생각이 지배하고 있어요.

확 울고 나면 괜찮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해서 일부러 유튜브에서 슬픈 영상 찾아보는데.

눈물이 나는데 그렇게 맘놓고 울었다 싶게 눈물이 나진 않아요.

분명 지지난주 까지만 해도 새우철이니 새우구이도 해서 먹고

주말전에는..주말에 맛있는거 해먹 또는 사먹어야지 했는데.

밥이고 뭐고 다 귀찮네요.

뭘 사고 싶은 생각도 없어요.


부모형제남편친구중에 아무도 제편이 없어요.

저는 그들에게 한다고 한거 같은데..

너무 기력이 빠졌는데 저의 수고와 노력은 전혀 알아주지 않네요.


햇빛을 쏘이면 나아질까 싶어서 멀지않은 거리는 꼭 걸어다니고

마음을 풀고 싶은데..

지금 일주일째 맘이 슬퍼요.

이것도 다 지나가겠죠?

저는 내일은 어떻게 보내야 할까요..?




IP : 1.225.xxx.104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게
    '20.9.26 2:47 AM (222.112.xxx.81)

    나이 들어서 그런 거에요

  • 2. ㅇㅇㅇ
    '20.9.26 3:22 AM (49.196.xxx.16)

    항우울제 가성비 최고이니 졸로프트 젤 순한 것 처방받으세요

    웃기는 것 찾아 보시구요

  • 3. 새우
    '20.9.26 4:10 AM (210.2.xxx.53)

    저는 새우철인지도 몰랐네요.
    저는 우울증약 먹고 사는 사람인데요
    저도 밥맛이 없어서 하루에 한끼정도 그냥 사먹어요.
    오늘도 순대국 한그릇 먹구 하루 식사 끝냈어요
    그러고보니 요새 막 땡기는 것도 별루 없네요..
    예전엔 가을에는 전어를 무조건 먹어야 된다 이런게 있었는데..
    많이 내려놓고 사나봐요.

  • 4. 사람은 원래
    '20.9.26 7:18 AM (119.71.xxx.160)

    혼자 예요
    혼자서도 잘 살 방법을 찾으세요
    새로운 취미를 가져 보시든가요

    수고와 노력 알아주길 바라는 건 멍청한 일입니다.
    그냥 하고 싶은 일만 하세요 하고 싶어서 한
    수고와 노력에 대해서는 댓가를 바라지 마시고요
    댓가를 생각하면 괴로와 집니다.

  • 5. 저는
    '20.9.26 9:39 AM (124.49.xxx.61)

    사고싶은게.너무 많아요 ㅠㅠ 보면 다 사고싶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45899 40대 후반 남편 셔츠 브랜드 공유해주세요. 1 나무 20:36:47 37
1245898 가정분위기가 화목하고 안정적인데... 늘 불안하고 초조한아이;;.. why?? 20:34:01 159
1245897 60대 중반 정도 되신 어머님들 음식 안하시나요? 7 물음 20:31:59 299
1245896 국당과 기레기들 난리치는 이유 6 정치 20:30:05 163
1245895 친구모임 대전쪽 숙소 2 오오 20:29:56 73
1245894 요즘 양파에 문제 있나요? 왜지.. 20:29:27 162
1245893 참아야지 1 이번엔 20:22:40 170
1245892 연말 도로 공사 언제 끝날까요? 1 ㅡㅡ 20:22:25 68
1245891 미국사시는분들 병원문턱이 어렵나요? 3 .... 20:19:15 348
1245890 감귤 올려주신분 고마워요 5 .. 20:19:06 594
1245889 집살까말까 괜한 고민했어요. 4 ㅇㅇ 20:18:45 636
1245888 채널A 병장회의로 개망신당해도 또 시작~. 2 도른 20:17:57 206
1245887 선물받은 파바빵 교환 가능할까요? 6 바보 20:16:44 382
1245886 스카이 문과와 서성한 공대중에 2 ㅇㅇ 20:14:12 211
1245885 취나물 요즘 딴거 먹어도 되나요? 요즘 20:08:37 62
1245884 이번 다스뵈이다 특히 재밌네요 강기정 수석 나옵니다 9 ... 20:05:53 272
1245883 추억 속 명동이야기 해요 14 둥둥이아줌마.. 20:05:23 355
1245882 나경원 아들 스펙만들기에 국고 사용.jpg 14 ... 20:00:38 473
1245881 미용실 단골 손님 되지 말기 13 머리 19:59:01 2,150
1245880 도와주고싶으면 스스로 할 것이지 ㅇㅇ 19:58:59 206
1245879 비싼 깔창 신고 발 더 아픈 분 계신가요? 2 ㅊㅊ 19:52:21 222
1245878 요새 단감은 씨가 없나요? 4 윤아 19:52:06 304
1245877 환불원정대 13 ㅡㅡ 19:49:12 1,857
1245876 美 하루 8만5천 사상최대…"최악 아직 안왔다".. 4 .... 19:48:21 779
1245875 직장내 처신 알려주세요 4 ... 19:46:31 6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