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동물 키우고 동물병원 다님서 수의사 자체에

공지22 | 조회수 : 3,865
작성일 : 2020-09-25 00:23:24
좋은경험을 해보지 못해 수의사라는 직업을 가진 사람에까지 거부감이 생기네요....하나같이 돈벌레들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길냥이 길멍이 집냥이 집멍이든.....그냥 한번 왔다가면 돈 뜯어낼 궁리만 한다는게 공통적인 느낌이었어요...


IP : 211.244.xxx.113
2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88
    '20.9.25 12:24 AM (211.245.xxx.15)

    그래서 공공동물병원이 필요한 이유죠.^^

  • 2. 222
    '20.9.25 12:26 AM (58.236.xxx.195)

    222222 좋은 분 정말정말정말 드물어요.
    나이 지긋하신 한분 겨우 만났는데 병원 접으셨더군요.
    건강때문이라는 소식이ㅠ

  • 3. 공지22
    '20.9.25 12:26 AM (211.244.xxx.113)

    앞으로 사석에서 수의사 만나면 말조차도 하기 싫을것 같아요...

  • 4. 진짜
    '20.9.25 12:29 AM (125.178.xxx.135)

    별것도 아닌 모든 걸 돈 받는 의사들 있다고 친구들 통해 들었어요.


    저는 동네서 인정받는 좋은 분 만나서 이 빼는 것도 돈 안 받고
    영양제도 안 먹여도 된다고 사지 말라는 분 만났으니 얼마나 다행인지 모르겠어요.

  • 5. 맞아요
    '20.9.25 12:29 AM (39.7.xxx.77)

    약엔 스테로이드 엄청 때려붓고.


    근데 다행히 좋고 양심적인곳 두곳 있어서
    믿고 다녀요.

    한곳은 구멍가게 같은 허름한 병원이지만
    길냥이 치료나 길냥이 약처방은 무료예요.

    한곳은 다른 병원 수술비에 반에반 가격.
    엄청 꼼꼼 친절.

  • 6. 공지22
    '20.9.25 12:30 AM (211.244.xxx.113)

    지금까지 지역에 다르게 10명 남짓 봤거든요 티엔알 하러 아님 개인적으로 근데 10명다 똑같았네요..오늘도 경험하고 오니 와~~진짜 앞으로 수의사들하고는 얘기도 하기싫다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정 떨어지네요

  • 7. 안타깝네요
    '20.9.25 12:34 AM (182.237.xxx.53)

    일부 그런 사람도 있겠지만 좋은 분도 많은데..

  • 8. 공지22
    '20.9.25 12:34 AM (211.244.xxx.113)

    39님 그 수의사님은 진짜 천사시네요....저는 단한번도 본적 없어서...진짜 완전 정 떨어져요 제가 미혼인데 저희엄마는 사윗감으로 수의사가 오면 좋겠다 라고 하셨는데 저는 진짜 완전 너무너무 싫네요 이런경험 겪고나니

  • 9. 저는
    '20.9.25 12:34 AM (220.72.xxx.193)

    10군데 정도 가봤는데 두 분 좋은 분이 셨어요
    너무 멀어 울 냥이가 스트레스 받아서 거기까지 모 찾아가 아쉽네요.
    20%정도 빼곤 원글님과 비슷한 경험이라 씁쓸하긴해요ㅠㅠ

  • 10. 친절하고
    '20.9.25 12:36 AM (58.236.xxx.195)

    과잉진료 안해도 실력없으면 헛거예요.
    우리동네 귀치료 발톱손질 등 서비스로 해주고
    모르는 사람들은 좋아라하죠.
    근데 의료사고 있었고
    제 반려동물에게도 맞지않는 약 줘서 큰 일 날뻔했었어요.

    또 큰병원 한 곳에선 조영제 쓰면 안되는데 이 미친ㄴ이 그거 쓰고
    수액으로 급히 빼내고 따졌더니만 배째란 식이고.

    로컬도 여러군데 다녀봤는데 그 중 두곳도 오진하고.
    학을 뗐어요.

    병원스트레스만 준 것 같아 미안해요.

  • 11. hap
    '20.9.25 12:39 AM (115.161.xxx.137)

    난생 처음 길냥이 약 지으러 갔어요.
    내가 주인도 아니고 말 그대로
    나도 봉사하는 맘으로 생돈 드는건데
    가루약 몇봉에 25000원 ㅠㅠ
    나중에 고양이카페 보니까 기성품약
    싸게 파는데가 있더군요.
    진짜 화나더라고요.
    증세만 확실하면 동물병원 약만
    따로 파는 약국 다이렉트로 가세요.
    훨~~~~~~씬 싸요.

  • 12. 공지22
    '20.9.25 12:43 AM (211.244.xxx.113)

    앞으로 선볼때 수의사라는 직업군은 거를것 같아요..

  • 13. ㅇㅇ
    '20.9.25 12:44 AM (49.167.xxx.50)

    동물병원 경험이 그리 많진 않지만...
    일단 검사하라면 오늘은 또 얼마 나올까 이 생각부터 하게 되네요
    사람보다 병원비가 일단 보험 안 되니 엄청 비싸니까요
    일차병원 한 곳 이차병원 한 곳 다니는데
    같은 병원이래도 수의사따라 다른 듯해요
    어느 한 수의사는 열나서 갔는데
    젊은 애리 사실 큰 병 가능성은 없는데도
    오만검사 다하더니
    그냥 일반병실에 입원시켜도 될 것 같은데
    집중치료실 입원시켜 청구서에 입 딱 벌어지게 만들더군요
    반면 다른 수의사는 다른 증상이긴 했는데
    그냥 검사없이 약만 줘서 그나마 싸게 들었죠
    얘가 노견도 아니고 사실 그리 오만검사가 필요해보이진 읺거든요
    건강한 애고요
    그 오만 검사 다 하고도 나온 건 염증수치가 높다는 거였어요
    그런데 엑스레이에 초음파에 ㅠㅠ

  • 14. 공지22
    '20.9.25 12:44 AM (211.244.xxx.113)

    동물 좋아해서 동물좋아하는 남자랑 결혼하고 싶었는데 수의사는 거르고 싶다니....ㅎㅎㅎ 아이러니...진짜 어쩌다..어후야

  • 15. 정말
    '20.9.25 12:45 AM (58.236.xxx.195)

    큰수술이나 병원이 불가피한 질병 아니라면
    동물약국 이용하는게 나아요.

    그리고 병원 한두번 가고 너무 신뢰하지 마세요.
    여러군데 전전하며 고생한거 생각하면 정말...
    그래도 드물지만 실력도 마음씨도 좋은 분이 존재한다는
    점에서
    위안을 좀 받았어요.

  • 16. 전. 6만 3천원
    '20.9.25 12:45 AM (14.32.xxx.50)

    고양이 구내염 약 2주치 6만3천원 받아요.
    바로 옆에 병원에선 4만원 . 우리 동네 정상인가요.?

  • 17. 신둥
    '20.9.25 12:47 AM (122.43.xxx.152)

    상처받으신 맘 이해해요
    근데 그들도 남들처럼 돈벌려 수의사 된거지 사명감으로 하는 사람있나요
    저희구 tnr지정병원도 소문 안좋기로 유명했는데 캣맘들이 노력하고 설득해서 좀 나아졌어요
    예전엔 애들 돈벌이로2~3개월된 애들 잡아다 수술시키고 방사하고 난리도 아니었는데
    저도 개랑 냥이 9마리키우는데 진짜 무서워요
    안그래도 벌어서 집애들 밖에있는애들한테 다 쓰는데 아프면 진짜 몇백 천단위 금방 오가니까

  • 18. 신둥
    '20.9.25 12:51 AM (122.43.xxx.152)

    구내염약 저도 받는데 한달 3키로기준으로 32000원정도 받아요.길냥이라고 할인해서 정말 감사한 맘뿐이죠
    근데 지금 구내염애들 장난아니라 한달치받음 일주일에 다써요. 그것도 걔도 이틀먹이는것도 아니고 매일도 못줘요

  • 19. 공지22
    '20.9.25 12:51 AM (211.244.xxx.113)

    122님 말도 이해는 되는데....턱없이 높은 비용으로 부르고 깎아줬다고 생색내서 사람 작아지게 만드는 경험을 몇번 경험하고 나니 정떨어졌어요...

    특히 길냥이를 데리고 가면...상처 마니 받고 정떨어져서 수의사라는 직업가진 사람조차도 싫어지네요..

  • 20. 신둥
    '20.9.25 12:54 AM (122.43.xxx.152)

    저도 정상가로하면 한달 6만원 넘게 나오는데 샘이 해주시니 감사하게 받죠. 구내염걸린애들 발견하면 가슴이 무너집니다

  • 21. ........
    '20.9.25 12:55 AM (211.178.xxx.33)

    공공동물병원 생기면 얼마나 좋을까요
    나라에서
    월급받는 수의사 고용하고
    가격을 후려치라는게아니고
    지금처럼 깜깜이 영수증 말고
    투명하고 합리적인 가격을 알려주는
    영수증받고싶어요

  • 22. 신둥
    '20.9.25 1:05 AM (122.43.xxx.152)

    맘이 느껴져서 저도 맘 아프네요
    이걸 누가 이해할까요
    아무리 친한친구 가족도 이해못해요
    당해본사람만 알아요
    별수의사 다있어요.20년전에 전 개만 키워서 냥이는 몰랐는데 그수의사가 자기기 냥이키우는데 가구망가질까 발톱 다 뽑았대서 그때도 이상하다 생각했는데
    지금 생각하니 완전 미친놈이죠

  • 23. 윗글
    '20.9.25 1:41 AM (116.41.xxx.141)

    실화에요
    발톱을요 ㅜㅜ
    세상에 생명에 대한 공감이 그리 없을수가 ㅠㅠ

  • 24. 공지22
    '20.9.25 1:42 AM (211.244.xxx.113)

    휴...저런사람이 수의사라고....

  • 25. 동물병원
    '20.9.25 5:28 AM (122.40.xxx.84)

    저도 귓병나서 약 2일분 타왔는데 세상에나 5만원을 쳐 받더라구요!!

  • 26. 저는
    '20.9.25 8:56 AM (180.68.xxx.158)

    그래서
    아주 꼼꼼히 리뷰보고
    멀어도 찾아가요.
    우리할배냥 15년째 같은 병원 다녀요.
    말도 못하는 애들 막 대하는거 참을수가 없어요.ㅡㅡ

  • 27. 반대로
    '20.9.25 9:21 AM (1.229.xxx.169)

    수의사들은 반대로 개 키우는 진상 너무 많다고 거른다하더라구요. 사석에서 수의사가 그런 말 대놓고하는데 깜놀했네요. 진짜 돈주머니로 보는구나. 싶어서.

  • 28. 저도
    '20.9.25 9:36 AM (114.205.xxx.115)

    길냥이 임보 중인데요.
    임보지만 전부 제 자비 충당이거든요.
    아프면 정말 돈생각부터 나요..
    3개월 키웠는데 병원비만 해도 벌써ㅜㅡ

    반려묘 아니라 길냥이 구조는 어느정도 이해해주면 좋겠어요.
    이번주만 병원비로 11만원이 나갔는데
    일주에 두번 같은 증상으로 오는거면
    약이나 주사같은 소모품 아님 좀 할인 안해주나 싶고..
    검안경, 진찰비, 우드램프, 소독약,연고 칼같이 다받는데
    저같은 사람은 좋은 맘으로 시작한일에 맘상해요ㅜㅡ

    애들이 나중에 꼭 고양이 입양하자는데
    선뜻 대답 안나올정도로 병원비 비싸네요ㅜㅡ

  • 29. 공지22
    '20.9.25 10:00 AM (211.244.xxx.113)

    앞으로 저는 동물병원비 표준화 실시 공약 내건 후보자 뽑으려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47887 젊고 잘 생긴 남자 참 좋구먼요 ㅋㅋㅋ 2 ㅇㅇㅇ 18:09:58 125
1247886 '코로나19 통제 불능' 프랑스, 결국 재봉쇄 수순 ... 18:09:52 63
1247885 풀무원 배송차를 봤는데요 . ... 18:09:43 63
1247884 상속세 거짓말, 한국이 최악으로 과도 함 2 점점 18:09:31 68
1247883 청약저축증여~ .. 18:06:53 43
1247882 경기도는 뭐해요? 서울 중·고교 신입생 내년부터 30만원씩 '입.. .. 18:06:51 72
1247881 비염에 어떤 이불이 좋을까요? 1 알러지 18:04:07 68
1247880 코스트코 크로와상 생지 어떤가요~? 2 미리 감사^.. 18:02:14 160
1247879 깍두기가 짜요ㅜㅜ 급해욧! 18:02:06 51
1247878 이건희 동영상 여자들 누가 알선을 했을까... 5 ... 18:01:28 448
1247877 지금 정부 인사들은. 6 겨울이 17:54:10 164
1247876 치질있으면 생강차 안좋나요? 2 미생 17:51:16 215
1247875 크레딧스위스 "한국에 투자하라..코로나 관리 최고&qu.. 7 뉴스 17:49:14 341
1247874 ''인천 고교생 사망.. 독감 백신 음모론은 틀렸다'' 2 ㅇㅇㅇ 17:49:00 605
1247873 커피원두 전동 그라인더 사야할까요? 5 ... 17:45:25 234
1247872 전남친 견적 훑는 남자 속물이라고 생각해도 될까요? 11 ... 17:39:42 504
1247871 외도의 징후 5 ... 17:38:53 893
1247870 병실에 티비없을때 티비갖다놔도되나요? 7 구름이 17:38:48 428
1247869 돌아가신 시아버지께서 꿈에 나타나셨어요 며느리 17:37:03 260
1247868 아파트값 오르고 부자 옹호하는 글들 많이 올라오는거 보니까 5 ㅇㅇ 17:35:41 290
1247867 중2 남자 아이 롤 게임 허락해주셨나요? 6 ... 17:35:26 252
1247866 아들만 있는 지인이 12 ........ 17:34:38 1,106
1247865 기레기들 상받았네요 ㅋㅋ 전세계 꼴찌상 14 .. 17:31:37 589
1247864 고야드 미니앙주 스타일의 가방 찾아요. 1 .. 17:29:02 209
1247863 조식을 룸서비스로 대체되나요? 1 호텔 17:28:23 2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