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런 택시기사 만나신분 있나요?

.... | 조회수 : 1,969
작성일 : 2020-09-24 00:28:40
시험이 있어서 많이 멀지않은 근방에서 택시를 탔는데요.
ㅇㅇ고가 어디인지 네비를 찍더니 못 찾아가요.
제가 검색해서 해줌 ㄴㄴ중근처라고 주소까지 불러줬는데요.
겨우 찾아서 ㄴㄴ중에 가서 차를 댑니다.
ㅇㅇ고에 가야 되는데요.
다시 차를 돌리더니 ㅇㅇ고 옆에서 창문열어 시민에게
물어봅니다.
찾아보니까 10분이면 간다는걸 한 23분 정도는 간거 갔거든요?
이런 기사 많나요?
시험날인데 기분 나빴어요.
일찍갔음 화장실도 갔을건데 화장실 못간것도
이 기사 탓이겠죠.
완전 어리버리해요.
IP : 27.119.xxx.167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11
    '20.9.24 12:37 AM (218.235.xxx.219)

    한 번 있어요.
    힘들어서 집에 가려고 탔던 거라 택시 모신 지 얼마 안됐나보다 하고 말았어요.
    길 모르는 택시 기사...첨 봤음, 네비 없던 시절이에요.
    시험 전이면 열 많이 받으셨겠네요.

    생각하니 한 번 더 있었네요.
    그 때는 빨리 가려고 탔던 거라
    급해서 탔는데 모르면 모른다고 말하셔야지요 티를 냈더니
    헤멘 만큼 택시비 깎아 주셨어요.

  • 2. 한두번이 아님
    '20.9.24 12:39 AM (115.138.xxx.194)

    내가 알려주며 간 길이...

  • 3. ㅇㅇ
    '20.9.24 12:50 AM (110.11.xxx.153)

    길몰라서 택시 탈때도 있는건데
    그럴때마다 너무 화나요
    우리나라도 유럽처럼 택시기사 시험봐서 해야하다고 봐요
    전문성 높이고 그만큼 요금올려 비용받는다면 불만없는데 개선되는건 없으면서 요금마올라가요

  • 4. ㅡㅡ
    '20.9.24 2:23 AM (121.143.xxx.215)

    요즘은 네비 찍고 다니니 그럴 일이 없지만
    예전에 저 대리 불러서 집에 갈 땐
    차에 네비가 다 있던 지절이 아니라서
    제가 음주 중임에도 왼쪽이요, 오른쪽이요 하면서 집에 갔어요.
    요즘도 길을 모르는 기사님이 있나요?

  • 5.
    '20.9.24 6:09 AM (220.72.xxx.151)

    시작한지 얼마 안되는 분들 은근 있더라고요. 길모르고 운전을 저보다 못하는... 전 최근에 많이 보았네요

  • 6. ㅇㅇ//
    '20.9.24 6:33 AM (118.216.xxx.42)

    위댓글 택시도 시험쳐야...

    우리나라도 택시기사 자격시험 있습니다
    시험 봐서 합격해야 기사 자격증나오고
    택시회사 들어 갈 수 있어요

    필기시험.... 그지역 지리 관광에대한 역사
    안전요령 손님응대 서비스등등

    필기합격후 기사 적격시험 신체검사및
    시물레이션으로 반응테스트 2차 시험
    합격후 1일 8시간 걸친 안전교육
    서비스응대요령, 교통사고 유발에 대한
    영상교육으로 안전운전 요령등등을
    이수해야 최종적으로 택시기사 자격을
    획득 할 수 있습니다
    차안 대시보드에 의무 부착이구요...

  • 7. ????
    '20.9.24 7:53 AM (110.11.xxx.153)

    시험봐서 된 택시기사가 왜 그렇게 길을 모르나요? 누구나 다붙는 요식행위시험인건 보네요? 유럽은 시험통과하면 길을 모를수가없는 수준이던데요 자전거로 도시구석구석을 누벼야되는...

  • 8. ㅈㄷㅅㅂ
    '20.9.24 11:44 AM (218.39.xxx.97)

    유럽이랑 비교는 좀 아닌 듯
    주소체계. 길이 다른데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45998 그동안 방심했어요 1 ㅇㅇ 2020/10/24 252
1245997 김장&동서땜에 취직을 미루라는 시어머니.. 6 ... 2020/10/24 405
1245996 야한꿈.. 1 2020/10/24 262
1245995 대단지 신축 2층, 장점 좀 얘기해주세요 1 파랑 2020/10/24 177
1245994 바꾸려하는데. 1 기분 2020/10/24 157
1245993 아들에게 매달 받는 용돈 10 ㄹㄹ 2020/10/24 1,019
1245992 급질)lg건조기..3시간을 넘게 돌려도 축축한데..왜 그런걸까요.. 5 .. 2020/10/24 517
1245991 엄마들과의 관계 ㅇㅇ 2020/10/24 333
1245990 면접 볼때 이런 말 의미있나요? ... 2020/10/24 165
1245989 거금의 계좌 이체내역(시누ㅡ>남편ㅡ>시누가 지정한 여.. 4 뭘까요? 2020/10/24 858
1245988 마스크 쓰고부터 동안이란 소리 엄청 들어요 12 ..... 2020/10/24 658
1245987 모기목소리 어떻게 개선할수 있을까요? 3 ㅇㅇ 2020/10/24 229
1245986 겨울 부츠 이제부터 뭘 신으세요? 2 월동준비 2020/10/24 461
1245985 미안하다고 하면 용서가 되나? 14 답답 2020/10/24 779
1245984 4년 전 쯤에 사주본게 있거든요- 3 ㄱㄴ 2020/10/24 680
1245983 [펌] 분노한 부산일보 5 zzz 2020/10/24 833
1245982 유독.. 2020/10/24 175
1245981 50이후에 인생에.대해 여쭙니다 5 ㅇㅇㅅ 2020/10/24 1,409
1245980 추위 안 타니 참 편한 것 같아요.>_ 11 ... 2020/10/24 943
1245979 올챙이알 먹는꿈은 뭘까요? 2 궁금 2020/10/24 194
1245978 자식만 아니면 확~~~ 5 .... 2020/10/24 799
1245977 공공임대인 7 임대인 2020/10/24 257
1245976 성대모사 해볼께요 맞춰보세요 5 ... 2020/10/24 365
1245975 비싸게 주고 산 조끼를 보세샵에서 발견했어요 13 ㅇㅇ 2020/10/24 2,389
1245974 애 엄마들은 애 핑계가 만병통치약인가요? 20 ㅇㅇ 2020/10/24 1,5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