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설거지와 의식의 흐름

ㅋㅋ | 조회수 : 2,084
작성일 : 2020-09-22 13:00:16
설거지 하다보면 시집 일 남편 일 화나고 막 지난일 떠오르고 해서
기분나쁘다는 얘기를 본 적 있는데요

어제 집에 들어오니 남편이 설거지를 하고 있더라구요 남편 40대 후반.
제가 노느라 바빠서 ㅎㅎ아침 먹은 걸 설거지 못하고 나갔거든요.

그런데 저녁 먹고 난 다음에 저한테 오더니
-요즘엔 설거지 하면 화 안나?
묻더라구요.
언제부터인지 설거지는 설거지고 이제 저는 무념무상의 경지로 간 것 같아서
-그러네 요즘은 설거지 해도 별 생각이 없네 
햇더니
자기 아까 설거지 하는데 직장에서 상사 생각나서 막 화났다고 ㅋㅋ
내 마음을 알 것 같다고 ㅎ

설거지하는 그 물 소리가 기억을 이리저리로 끌고 간다는데 정말 그런 걸까요? 


IP : 211.226.xxx.54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20.9.22 1:01 PM (119.67.xxx.194)

    그래서 전 이어폰 끼고 팟빵 같은 거 들어요.
    헛생각 안 하게

  • 2.
    '20.9.22 1:02 PM (1.230.xxx.106)

    오만잡생각이 다 떠올라 조금이라도 설거지 시간 줄일려고 식기세척기 샀네요
    내가 메뉴정하고 내가 장보고 내가 음식하고 내가 설거지하고 아 너무너무 지겹다 하기싫다
    이 생각이 설거지 하는 내내 꼬리를 물고 빙빙 맴돌아요

  • 3. 설거지가
    '20.9.22 1:03 PM (125.184.xxx.67)

    창의력에 도움 된대요. 기계적인 육체활동을
    하면서 생각을 정리하는 시간.

  • 4. ㅋㅋㅋㅋ
    '20.9.22 1:15 PM (112.165.xxx.120)

    저는 원래 집안일 중에 설거지를 최고로 싫어하는데...
    싫어해서 그런지 할수록 짜증나고 시어머니 지나가듯 한마디 한거 곱씹고 ㅋㅋㅋ
    저녁먹고 바로 안치우고 쉬다가 치우고.. 어쩔땐 그냥 두고 담날 치우고
    했더니 남편이 말은 안해도 싫었나봐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식기세척기 주문해줌..... 넘 좋네요ㅠㅠㅠㅠㅠㅠ

  • 5. ㅇㅇ
    '20.9.22 1:24 PM (1.240.xxx.117)

    그러고보니 설거지랑 샤워할 때 곱씹는 편인데 물이랑 무슨 관련있으려나요?ㅎ

  • 6. ㅁㅁㅁㅁ
    '20.9.22 1:43 PM (119.70.xxx.213)

    단순노동이라 그런거같아요
    몸만움직이지 머리쓰는일이 아니니..

  • 7. 저는 아닌데요.
    '20.9.22 1:57 PM (125.15.xxx.187)

    설거지를 할 때
    접시는 뒤면을 두번 문지르고
    앞면으로 돌려서 두번 하고
    물에 헹굴 때는 행주를 쓰면서 하면 물절약이 되는데
    뒷면 먼저 그리고 앞면 다시 뒷면 다시 앞면
    완벽!
    때가 조금 묻어 있으며 치약으로 해결
    좀더 효율적인 방법은?
    예전에 옛날에 설거지를 이렇게 했었는데
    그 때가 무공해 시대였지
    등등
    설거지 연구를 하네요.

  • 8. 설거지
    '20.9.22 2:27 PM (211.226.xxx.54)

    식기세척기 쓰다가 짐칸이 되어버려 없앴거든요 ㅎ
    또 손으로 해야할 것들도 은근 있고요.
    불만스런 상황이 쏟아지면 이런 내가 설거지까지 해야 해? 뭐 이런 게 아닐까... 단순 노동이라 그럴 수도 있고..

  • 9. ....
    '20.9.22 2:44 PM (175.223.xxx.176)

    전 걷기운동할때
    잊고지낸 화가 떠올라서
    너무 힘들었어요

  • 10.
    '20.9.22 4:07 PM (82.132.xxx.38)

    부엌만 들어가면 클래식음악을 틀어요. 무의식적으로..ㅎㅎㅎ 일하면서도 느긋한 마음이^^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45765 미모가 뭔지 1 인생 15:05:40 65
1245764 시어머님이 저한테 고래고래 소리를 지르네요 1 ... 15:05:22 155
1245763 어린이를 울렸습니다. 미안하다 15:03:50 60
1245762 설탕들어간 수제청은 건강생각하면 안먹어야하나요? 1 건니 15:03:41 48
1245761 전세 세입자 별탈없이 내보냈어요. ..... 15:02:01 126
1245760 인덕션 어디거 쓰세요? 엄마 15:01:56 30
1245759 유아인의 소리도없이 봤어요. 노스포 15:00:56 129
1245758 국민연금 추납 질문요 1 ... 14:55:36 115
1245757 대문글 보다가, 박선영이란 이름 참 3 많다 14:53:31 419
1245756 전세 월세...이제는 월세가 유리합니다. 점점 14:49:10 294
1245755 겨울 걷기운동 무슨 복장으로 하세요? 2 ㅇㅇ 14:47:49 228
1245754 완벽한 타인.. 같은 재밌는 영화 ~~ 영화 14:42:19 137
1245753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같은 드라마 추천해주세요 4 드라마 14:41:36 242
1245752 올해가 가기 전에 이루고 싶은게 있으세요? 2 ?? 14:40:22 168
1245751 집주인인데요 이경우 세입자가 나가는게 가능한가요? 4 ㅅㅈㅅㅈ 14:37:37 439
1245750 윤석열 장모 '위조한 잔고증명서' 사진 구경하세요.jpg 6 최고존엄장모.. 14:36:15 402
1245749 40대이신 분들 목주름 미리 관리하면 좋아요. 2 14:35:52 673
1245748 BTS 주식이 반토막 난 날짜가 19일이 맞을까요 1 ..... 14:35:47 404
1245747 [기사] 4년후 전셋값이 더 걱정..집주인 90% 보증금 돌려줄.. 17 대박 14:33:32 797
1245746 직장인인데 올해 미용ㆍ의류ㆍ피부과에 쓴 돈이 4 올해 14:31:48 470
1245745 욕실 청소 도구, 다 어디에 보관하세요? 1 .. 14:31:38 236
1245744 독감예방접종2일차 독감 14:27:34 216
1245743 다담 강된장맛이나는 국산된장 있을까요? 다담 14:21:11 92
1245742 자식을 낳고도 무책임한 부모는 뭐가 문제인걸까요 ..??? 8 .... 14:18:49 527
1245741 상속에서 차별받은분들 어떻게 맘다스렸나요? 19 .. 14:14:39 1,4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