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자존감 없습니다.

자존감이란 | 조회수 : 2,039
작성일 : 2020-09-21 14:25:55

자존감 낮아도 너무 낮아요 . 어릴 때 부모의 학대로 저는 자존감이 없습니다 .

외모 나쁘지 않고 공부 등 괜찮은 편인데 성장과정에서 매일 병신 바보라는 말을 부모님께 듣고 자랐습니다 .

이제 성인이 되었지만 아직도 저는 자존감이라는 게 전혀 없습니다 . 항상 미안해 를 달고 삽니다 .

제가 궁금한 것은 자존감 높으신 분들은 어떤 삶을 사시나요 ?

자존감을 높이려면 어떤 것부터 해야 하나요 ?

책에서는 많이 봤는데 그것보다는 조금 더 실생활에서 구체적인 방법이 필요합니다 .

하나하나 실천해보려 하는데 자존감 높이는 법 실생활 적용할 수 있는 방법 부탁드립니다 .

IP : 122.32.xxx.70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0.9.21 2:32 PM (203.175.xxx.236)

    자존감이 머 따로 있나요 자존감 높은 사람 별로 없어요 사람 다 거기서 거지머 --,, 살다보면 자존감 높아졌다 낮아졌다 해요 물론 학대로 어린시절부터 그랬음 남들보다 힘들긴 하겠지만 진짜 미안한 경우 아니고서야 상대방에게 미안하다는 입버릇만 고쳐도 자존감 좀 높아지실거에요

  • 2. ,,,
    '20.9.21 2:34 PM (203.175.xxx.236)

    여기서 물어보는것보다 상담 잘하는 분을 찾아가서 상담해 보심이 더 좋을거 같아요 어린시절 학대로 인한 건 상처가 좀 깊어서 그래도 노력하다 봄 분명 좋아지실거에요

  • 3. 대미
    '20.9.21 2:41 PM (223.38.xxx.247)

    어린 시절 그런 성장환경...
    그럼에도 불구하고

    원글님 현재
    스스로의 약점을 알고
    보완해나가려고 하는 점 얼마나 훌륭합니까...

    미안해'라는 말,
    앞으론 타인에게 하지 마시고,
    주무시기전에 이불속에서 잠들기전에
    나에게 해주세요.
    꼬옥!♡

    그리고
    '오늘도 잘했어!
    괜찮아~괜찮아질꺼야!'

    잠들기 전에
    이 문장만 매일 해주세요.

    얼마지나지않아
    달라진 내 자신을 발견하실 꺼예요.
    그때 다시 글 써주세요^^

  • 4. ..
    '20.9.21 2:44 PM (49.165.xxx.197)

    그게 누군가 절대저인 지지를 기반으로 다시 만들어지고 키워져요. 좋은 남편을 만나기를 기원합니다.

  • 5. ..
    '20.9.21 2:54 PM (49.164.xxx.159)

    자기 자신을 어린 아이라고 생각하고 잘 보살펴주세요. 먹는거 한가지라도 신경써서 예쁘게 챙겨 주시고, 속상한 일 생기면 스스로 그런 실수 할 수 있는거라고 오늘 고생했다고 다독여주세요.

  • 6. 전요
    '20.9.21 3:23 PM (211.245.xxx.178)

    솔직해니까 좀 나이졌어요.
    그전엔 내 치부를 누가 알까 전정긍긍 눈치봤는데 이제는 좀 솔직해지니 나아지더라구요.
    계기가 좀 깨는데...
    아이 유치원때 한 엄마를 만났는데 첫 만남인데 굉장히 활발하고 솔직한거예요.
    시집살이 얘기하면서 시어머니 얼른 죽었으면 좋겠다는데 굉장히 생경하면서도 그 엄마의 솔직 당당함이 좋게 느껴지더라구요.
    그러면서 뭔가 틀을 깬 느낌..
    아, 사람들은 저런 표현도 다들 하고 사는구나.. 남 눈치 안보고 감정을 솔직하게 드러내는구나..싶으면서 묘한 해방감이 들더라구요.
    그리고 무엇보다 죄책감없이 난 열심히 살고있다고 믿구요.설사 아니더라도 난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늘 되네입니다.
    자존감 빵빵 채우고 사는 사람이 얼마나 되겠어요..
    노력하고 감추기도하고 드러내기도 하고 이겨내기도 하고 때로는 자학하기도하고 그러는거지요.
    기운냅시다.

  • 7. 감사일기
    '20.9.21 3:40 PM (182.217.xxx.166)

    감사일기쓰세요
    자기전 그냥 다섯가지 쓰기

    오늘도건강해서 감사
    친구랑 잘지내서 감사
    등등
    칭찬일기도쓰구요

    휴지대신 손수건쓴
    환경보호자 나를칭찬
    운전하다가 양보해준 나를칭찬
    나의 뒷담화한 못난인간
    용서해준 나를칭찬

    칭찬을 하루한개꼽아주고
    봉사를하세요

    봉사하고 감사하면 자존감 올라가요
    제일좋은건 성취감 느끼기

    목표를정하세요
    영어책한달 완독
    하루세페이지읽기
    한달후 책다읽은성취감

    하루 만보걷기
    친구랑같이해서 한달후
    새옷사고같이칭찬하기

    꼭 잘할수있어요
    파이팅

  • 8. 자존감이란
    '20.9.21 3:53 PM (122.32.xxx.70)

    조언,말씀 모두 감사합니다. 다들 멋진 삶을 사시는 것 같아 많이 배웁니다

  • 9. ..
    '20.9.21 9:59 PM (1.229.xxx.177)

    저도 무슨일 있으면 먼저 죄송하다 미안하다 얘기하고 엄청 겸손하려고 노력하는데.. 피곤하더라고요..
    어느 순간 눈치보지 말고 좀 솔직? 뻔뻔?해지자 싶었어요..
    내 마음 좀 편하게요.. 누가 나 나쁘다 할까 싫다할까 걱정하지 말고 솔직하게 말하기.. 모두에게 좋은 사람은 될 수 없잖아요..ㅋ

  • 10. ..
    '20.9.22 12:17 PM (175.117.xxx.158)

    추상적인 개념에 너부 얽매이지말고 ..그냥 나잘났다 나 잘란맛에 산다
    류의 착각도 나쁘지 않아요

  • 11. 님...
    '20.9.24 7:19 AM (211.37.xxx.57)

    위의 어느 분 말씀처럼 님을 늘 조용히 지켜봐주고 다독여주는 그런 남편을 만나게되길
    바랍니다 그러니 남자를 볼때는 그냥 한결같은 사람 조용히 잘 들어주는 사람을 만나세요
    그리고 이왕이면 평범하게 사랑받고 자란 남자를 만나시고요
    자존감이라는게 특히 어릴적 정서적 빈곤은 혼자 바둥거린다고 채워지는게 아니라
    세월을 두고 좋은 사람과 살면서 하나둘씩 채워지고 아물고 그러는거더라고요
    그리고 아이를 키우면서 내가 받지 못한 사랑을 내가 내 아이에게 온전히 주면서 비로소
    치유받는 느낌이 들거고요 또 나름은 부모도 힘들었겠구나 사람으로 조금은 이해를 하면서
    서서히 벗어나고 나를 바라보게 되는거고요
    지금은 혼자서 억지로 자존감이란 아이와 싸우지 마시고요 그냥 그렇게 자라와서 힘든 나를
    그대로 봐주고 다독여주고 맛있는것도 먹여주며 지내보세요
    그리고 좋은 남편 만났다고 결혼생활이 무조건 다 행복이다 이건 아니에요 별별일이 다 일어납니다
    그러나 적어도 나를 지지하는 남편과는 그것들을 헤쳐나갈수 있는거에요
    한 번 뿐인 인생 님에 인생에 평안과 행복이 함께하기를...........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45768 가게하는 지인 수플레 15:23:14 25
1245767 온수매트 40도 이상으로 쓰시는 분..?(원래 이리 안 따뜻한가.. ... 15:22:28 22
1245766 (알림) 다음포탈의 변신. 1 겨울이 15:12:02 247
1245765 미모가 뭔지 13 인생 15:05:40 672
1245764 시어머님이 저한테 고래고래 소리를 지르네요 21 ... 15:05:22 1,245
1245763 설탕들어간 수제청은 건강생각하면 안먹어야하나요? 6 건니 15:03:41 342
1245762 전세 세입자 별탈없이 내보냈어요. 3 ..... 15:02:01 385
1245761 인덕션 어디거 쓰세요? 엄마 15:01:56 65
1245760 유아인의 소리도없이 봤어요. 노스포 15:00:56 308
1245759 국민연금 추납 질문요 1 ... 14:55:36 250
1245758 대문글 보다가, 박선영이란 이름 참 3 많다 14:53:31 690
1245757 전세 월세...이제는 월세가 유리합니다. 점점 14:49:10 410
1245756 겨울 걷기운동 무슨 복장으로 하세요? 2 ㅇㅇ 14:47:49 399
1245755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같은 드라마 추천해주세요 5 드라마 14:41:36 335
1245754 올해가 가기 전에 이루고 싶은게 있으세요? 5 ?? 14:40:22 253
1245753 집주인인데요 이경우 세입자가 나가는게 가능한가요? 4 ㅅㅈㅅㅈ 14:37:37 583
1245752 윤석열 장모 '위조한 잔고증명서' 사진 구경하세요.jpg 7 최고존엄장모.. 14:36:15 552
1245751 40대이신 분들 목주름 미리 관리하면 좋아요. 4 14:35:52 922
1245750 BTS 주식이 반토막 난 날짜가 19일이 맞을까요 2 ..... 14:35:47 608
1245749 [기사] 4년후 전셋값이 더 걱정..집주인 90% 보증금 돌려줄.. 18 대박 14:33:32 1,119
1245748 직장인인데 올해 미용ㆍ의류ㆍ피부과에 쓴 돈이 5 올해 14:31:48 596
1245747 욕실 청소 도구, 다 어디에 보관하세요? 3 .. 14:31:38 361
1245746 독감예방접종2일차 독감 14:27:34 256
1245745 다담 강된장맛이나는 국산된장 있을까요? 다담 14:21:11 106
1245744 자식을 낳고도 무책임한 부모는 뭐가 문제인걸까요 ..??? 8 .... 14:18:49 6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