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차별의 상처. 매일같은 악몽

... | 조회수 : 1,131
작성일 : 2020-09-20 11:01:10
어린 시절 차별을 심하게 당했었어요.
지난 주 금쪽같은내새끼 보셨을 지 모르겠지만 
그 둘째 같은 역할이었어요.
(엄마는 둘째를 투명인간 취급하고 자길 더 편애하는 걸 아는 첫째는 둘째를 괴롭히는 이야기.)

제 나이가 36이고, 결혼한 지는 3년 정도 되었어요.
결혼하니 엄마도 외로우신지 매일같이 전화하시며 가까워지려는 게 느껴지고
언니도 남들처럼 자매들끼리 친하게 지내고자 함인지 
저에게 많이 다가왔어요.

그럴 때마다 어린시절의 기억이 너무 진하게 다가와서 잠시 거리를 두었어요.

결혼 전, 차별이 절정에 이르렀을 때
자살을 할까 고민을 했고, 
마지막으로 한 사주보는 역술가에게 찾아가
두 세군데서 사주를 보았는데,
두세곳 다 지금처럼 최악의 시기는 이 시기가 마지막일 거라고 단언하더라고요.
결혼하면 나아진다고요. 

그 말이 맞아요.
저는 결혼 후, 하루하루 평온하게 지내고 있고,
딸에게서 엄마보다 훨씬 큰 사랑을 받으며 지내고 있습니다.
시댁에서도 제가 차별받은 딸인지 아시곤 절 무시했었는데
남편이 다 카바해주었고, 이젠 무시하시지 않네요.. 

다행히 재복은 있어선지 
스스로의 밥벌이는 잘 하는데요.

고민은 요새 매일같이 악몽에 시달린다는거에요.
누군가에게 소외되고 외면되고 철저히 왕따당하는 꿈을 꿉니다.

용기내 82에 글올려봅니다.

우울증일까요. 
거리를 두고 아픈 기억을 가슴속에 묻고 지내면 점점흐릿해질거라 생각했는데
악몽이 그 아픈 기억을 속속들이 꺼내서 기억이 선명해지네요.
좀 더 시간이 흘러야 할까요.
(이 이유때문에 위에 결혼연차를 밝혔습니다.)

심리상담이나 정신과에 가봐야 할지.
조언 부탁드립니다. 

IP : 222.237.xxx.2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ㅠㅠ
    '20.9.20 11:24 AM (222.109.xxx.135)

    정신이 건강하지 못하면 남을 원망하는 맘이 생긴다고 하네요.

  • 2. ....
    '20.9.20 11:27 AM (182.231.xxx.53)

    원글님이 착해서 매일 괴로운거예요
    그만 생각하고 지금 행복을 즐기면 좋겠어요
    자식에게서 온전히 받는 사랑을 생각하면서 베풀어주고요

  • 3. ...
    '20.9.20 11:38 AM (118.91.xxx.6)

    저두 비슷한 감정을 가지고 살아서 진짜 평온함이 잘 안느껴졌어요. 심리상담도 많이 받아보고 사주도 엄청 봤어요. 무의식의 세계에서 일어나는 일이라 인간의 도움으로는 한계가 많이 느껴져요. 유튜브에 푸름아빠 거울육아한번 영상 보시면 어린시절의 자기를 위로해주는 법이 나와요. 혼자서라도 많이 우시고...아이를 보니 사랑그자체더라구요.

  • 4. .....
    '20.9.20 12:09 PM (218.150.xxx.126)

    원글님 잘못이 아닌데...
    친정 식구들 상처 안받을 만큼만 만나세요 전화도 띄엄띄엄 받고
    예전처럼 곁을 내주면 또다시 상처받을까 염려되네요
    나를 알아주는 남편과 딸에게 잘하세요

  • 5. magic
    '20.9.20 12:58 PM (122.42.xxx.73)

    유튜브로 혜라티비 마음세션 영상들 찾아보세요.
    혜라님이 무의식으로 들어가게 유도해 무의식 속 마음들에 대해 알려줍니다.

  • 6. 상처
    '20.9.20 1:20 PM (223.237.xxx.111)

    무던히도 지우려고 애를 썼지만 '한번 새겨진 상처는 지워지지 않는다'에요. 아파지면 약바르고 그러면서 살아가요. '운'이 없었을 뿐, 우리 잘못은 아닙니다.

  • 7. .....
    '20.9.20 1:21 PM (121.130.xxx.158)

    엄마랑 언니 번호 수신거부 해두던지 하세요.
    저도 엄마한테 학대 받고 자란 딸인데
    엄마 번호 저장을 '받지마'라고 해놨습니다.
    엄마가 저한테 전화하면 액정에 '받지마'라고 뜹니다.
    저는 이제 더 이상 엄마가 때릴까봐 무서워하던 어린딸도 아니고
    더는 저한테 함부로 하는 엄마를 받아주고 싶지 않아요.
    선 딱 그어버리고 말그대로 생 지랄을 떠니까 이제야 조심하시네요.
    그래도 여전히 제 폰에는 받지마로 되어 있어요.
    최대한 상대 안하고 살거에요.

  • 8. ^^
    '20.9.20 1:32 PM (211.177.xxx.216)

    타인을 대하듯 엄마 언니를 끊어내세요

    이유도 얘기할 필요 없구요 적당한 거리감을 두고 감정이입 하지 말고 가정에 더 힘쓰시다 보면 점점 더 나아질 거예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45851 어제까지 독감접종 받은 수가 1427만명이네요. 기레기아닥중.. 18:43:45 20
1245850 급한데요 참나물할 때 줄기 버리는 거예요? ㅎㅎㅎ 1 ㅎㅎㅎ 18:40:57 49
1245849 (마음공부) 가슴 속 유리조각들을 녹이는 법 1 ... 18:38:43 143
1245848 저는 송소희랑 산다라박 비슷해보여요 ㅎㅎ 18:38:31 44
1245847 앱 추천 ( 시요일 ) 1 평택 18:36:12 71
1245846 스텐건지기 하나에 8만원 ㅇㅇ 18:35:34 117
1245845 수산시장에서 4마리만원 게로 게잠 될까요? 간장게장 18:34:52 47
1245844 경동 나비엔하고 스팀보이중에 어떤게 나을까요 4 온수매트추처.. 18:34:27 50
1245843 세피아 그레이는 어떤 색깔인가요? 1 컬러 18:29:26 132
1245842 공황장애 치료가 안되는건가요? 3 ... 18:27:59 238
1245841 지금 불후의명곡 봐보세요 1 18:26:55 419
1245840 기자들이 미치겠나봐요. 떨어지지않는 지지율 6 프레임 18:26:45 391
1245839 서장훈이 백지영에게 시스타 효린 소개시켜달라고 했데요. 3 .. 18:20:08 1,275
1245838 어깨염증 코티솔 주사 부작용없나요? 1 어깨 18:14:37 115
1245837 마음이 치료가 되나요? 4 18:13:03 293
1245836 작은사치품있으면 알려주세요 6 롱롱 18:12:37 632
1245835 나르시시스트.... 4 상처 18:11:15 216
1245834 다음뉴스 조중동이 장악하는 거 막아야하지 않을까요? 20 다음 아웃 18:04:59 299
1245833 경기도-부천 발레학원 감염 13명 6 ... 18:04:15 699
1245832 전주 평화동쪽에 잘하는 해물탕집 있으면 소개해 주세요(낙지 문어.. 그쪽에 17:54:20 65
1245831 여드름 피부과 관리 비용얼마나하나요? 13 궁금 17:48:52 499
1245830 혹시 웹툰 그리기가 취미이신 분들~~~ 5 ㅡㅡ 17:48:11 257
1245829 박근혜 탄핵 왜한거냐 51 .... 17:47:56 1,346
1245828 500만원 예산 환갑선물. 3 .... 17:46:47 514
1245827 학원서 확진자가 발생했어요 12 코로나 17:45:32 1,6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