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집 값 빠진 적이 없다고요?

***** | 조회수 : 1,307
작성일 : 2020-08-14 18:56:43

밑에 영끌 글에 집값이 빠진 적이 없다라고 하는데

집값이 빠진 적이 왜 없어요?

IMF랑 외환위기 말고도 집값 빠진 적이 있었어요.



노태우 말기에 집값이 계속 오르고 전세집 주인 할망구가 어찌나 심술을 부리는지

여기 쓴 적이 있는데 1억3천 대출을 거하게 내서 집을 샀어요.

아마 그 때 금리가 거의 10% 육박하던 시절

처음에는 집값이 올라가는 거 같았어요.


그러다가 신도시 정책 발표

그 때 집이 잠원동이었는데 집이 안 팔린다고들 하더라고요

어느날 반상회에 갔는데 저희 밑에 층에 이사 온 여자가 제가 산 가격보다 딱 1억 3천 싸게 들어왔더라고요.


저, 온몸에 힘이 빠지고 너무 속상하더라고요.

집값이 내리니 남편이랑은 노상 싸우고

다달이 이자는 내야하고

그러다가 조금 오르는가 싶더니 그 다음에는 IMF


긴 흐름으로 보면 집값이 오른 듯 해도 그게 우상향으로 쭈욱 가는게 아니라 꼬불꼬불

그 싸이클에 잘 못 걸리면 하우스 푸어도 되고 파산도 하는 거 같네요.


어떤 경우에도 젊은 분들은 무리하사면 안 됩니다.

지본주의는 하나하나 풀어주고 놀게 두다가 갑자기 확 그물을 잡아당기니까요.


IP : 112.171.xxx.212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0.8.14 7:02 PM (59.12.xxx.56)

    투기꾼들 농간이죠
    집값 빠진적 많습니다
    2007년 집값 정점찍고 다들 하락
    분당 5억하던 저희집 3억 2천까지 빠졌었어요

  • 2. 바로 7년전
    '20.8.14 7:05 PM (223.62.xxx.253)

    12~13년도에

    노무현대통령이 만든 규제 그대로 유지한 채,
    반값아파트 공급하자 버블세븐 집값 초토화되었어요.
    특히 고가일수록 반토막, 심지어 반토막이하까지로도 빠졌는걸요.

    그러다 박통때 규제 하나씩 풀고, 임사권장으로 공급축소하면서 오르기 시작한거에요.

    다시 규제로 조이고, 싼값에 공급 늘리면 하락할 수 밖에 없어요.
    물론 규제는 더 강해야 해요. 투기수요가 더욱 강해졌으니까요. 그리고 제발 살 만한 형태의 공급을 실수요자에게 가도록 해야 하구요. 이런시그널만 확실히 줘도 패닉바잉 잡혀요.
    새아파트 싸게 들어갈수 있는데 누가 헌아파트 비싸게 사겠어요

  • 3. .....
    '20.8.14 7:06 PM (39.7.xxx.43)

    대출로 집 샀는데 집값은 떨어지고 대출금은 못갚는데
    살사람도 없어서 자살한다고 방송에 많이 나왔는데 ...

  • 4. ...
    '20.8.14 7:06 PM (218.237.xxx.60)

    투기꾼한테 놀아나는 정권은 뭡니까?

  • 5. 12~13년도
    '20.8.14 7:09 PM (223.62.xxx.253)

    리먼사태 글로벌금융위기때문에 버블세븐 폭락했다는 주장이 있는데 엉터리에요. 그럼 그 시기에 지방은 왜 오히려 올랐나요? 반값 새아파트 공급한 수도권만 대폭락했어요.
    imf때는 전국이 다 집값 하락했잖아요.

    강력규제와 양질의 공급만 확실히 해 준다는 신뢰만 줘도 패닉바잉은 잡힙니다

  • 6. 제가
    '20.8.14 7:20 PM (223.39.xxx.217)

    집값 폭락할 때만 집 산 사람이라서...
    정부에서 은행에서 조건 좋게 해서 집사라할 때 집 사면 됩니다.
    이땐 시람들이 집값 빠지는 때라고 또 안사요.
    가끔 보면 정부 말 듣고 집 안샀다는 분들 계시는데요.
    정부 말은 잘 들으면 도움 됩니다.

  • 7. 강남스타일
    '20.8.14 8:04 PM (121.165.xxx.2)

    명품백 아줌마들이 부동산에 가서 매물 문의하는 수준이 아니라
    일반 가정주택 벨을 누르고 다짜고짜 집 파실래요? 하던 황당한 시절이
    2006년이었는데 미국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로 서서히 영향을 받더니
    2008년 정확하게 반토막난 집들... 사실 예전으로 돌아간 것이지만요

    송파구 열풍불 때 이미 투기꾼은 발을 뺀 상태라고 투기전문가가 말씀해주셨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32620 전진 와이프 무지 예쁘네요 ㅇㅇ 02:39:23 12
1232619 장윤정이 노래를 잘하긴 잘하네요 트로트 02:38:14 15
1232618 김어준의 뉴스공장 9월29일(화)링크유 Tbs안내 02:37:58 10
1232617 드라마 vip 다 봤네요 aa 02:25:51 86
1232616 나이들어서 젊은 아이돌을 왜 좋아하는지 정말 궁금해요. 21 오늘도봄 02:10:59 357
1232615 대학친구이자 25년지기가 갑자기 연락을 안해요. 1 ㅂㅇ 02:06:33 357
1232614 오늘은 날새는 분 없나요?; 8 .... 02:06:11 290
1232613 방탄 1위~~~네요 7 소식 02:01:27 377
1232612 돼지 갈비살과 목살이 구분가시나요? 1 ㅇㅋ 02:00:25 122
1232611 중나사기 신고 할 때,문자를 경찰에 내려면요? 경찰서 01:54:08 90
1232610 '광복절집회 주도' 김경재·김수열 구속, 그런데 한 사람 빠졌어.. 2 .... 01:50:32 186
1232609 뭘 하려면 자꾸 죽고싶단 생각이 들어요 2 블루 01:41:05 415
1232608 강원대 의대는 성적이 어때야 하나요? 5 ㅇㅇ 01:32:47 566
1232607 8만원의 행복 2 써니베니 01:23:40 493
1232606 보건교사 안은영 보는데 남주혁 7 ... 01:20:37 807
1232605 방탄나왔던 재미있는 예능 추천해주세요 11 아 무료해라.. 00:51:43 429
1232604 저희 시어머님이 많이 아프세요...ㅠㅠㅠㅠㅠㅠ 14 ........ 00:51:24 2,226
1232603 청춘기록 나빠요 12 아이씨 00:49:52 1,578
1232602 늦어서 수능 못 볼뻔 했던 경험 6 ㅇㅇ 00:48:20 685
1232601 키스 하면 왜 눈을 감을까요 10 장인 00:46:10 1,354
1232600 기초연금 받으면 의료비도 할인되나요? 1 ㅇㅇ 00:43:42 232
1232599 한 삼년을 안좋은 꿈을 많이 꿨는데요... 2 .. 00:40:39 607
1232598 아이들 크면서 열 두번도 더 바뀐다더니.. 3 .. 00:37:14 1,212
1232597 크리스 에반스 입매가 너무 멋져요 1 ? 00:34:51 316
1232596 초대박~~! 북한의 '유감'한마디에 살살녹던 2015년.jpg 12 형광등백개 00:33:04 1,1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