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재벌이 자녀를 군대 안보내는 이유가

ㅇㅇ | 조회수 : 3,791
작성일 : 2020-08-14 18:51:40
뭘까요

물로뉴아들 군대보내는게 부모는 맘 편치 않은데

1. 혹시 모를 이상한 상병에게 정신적 모욕 당할까봐

2. 다쳐서 불구가 되거나 죽으면 회사 경영과 국가 경제에 큰 치명타

3.일반인과 어울리다 엉뚱한거 물들까봐

4.자녀가 군대에 적응할 정신력이 못됨.. 품위와 특권의식으로 자라서...

5. 군에서 싫어함. 신경써주는게 귀찮아서...
6. 2년이란 시간이 아까워서
IP : 211.36.xxx.159
1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20.8.14 6:52 PM (223.62.xxx.107)

    time ia money

  • 2. 군대는
    '20.8.14 6:53 PM (110.12.xxx.4)

    누구라도 안보내고 싶어요.
    모병제로 일자리 창출~

  • 3. ..
    '20.8.14 7:00 PM (116.39.xxx.162)

    재벌 아니어도 안 보내고 싶어요.
    끌려 가는 느낌.
    안 가면 영창 가야 하니까...
    하던 공부 스톱하고 친구들과 헤어져서
    군대 가죠.
    갔다 오면 후배들하고 같이 수업 들어야 하고....

  • 4. 모병제 찬성
    '20.8.14 7:05 PM (125.132.xxx.178)

    우리집 남자들 병역 다 끝났지만 모병제 찬성해요. 요즘같은 전자전 시대에 육군편중 너무 심해요.

  • 5. 모병제 찬성
    '20.8.14 7:06 PM (125.132.xxx.178)

    매스컴에 자주 오르락내리락하는 재벌들은 어지간하면 다 보내던데요. 공익이던 병특이던 여하튼 제도안에서 해결. 외려 어중간하게 부자인사람들이 면제로 더 잘 빼는 듯

  • 6. 재벌
    '20.8.14 7:12 PM (223.38.xxx.79)

    누가 안 보냈나요????? 내가 아는 한 안 보내는 경우 없던데

  • 7. 누구보다
    '20.8.14 7:16 PM (111.118.xxx.221)

    장교들이 재벌가 자식들 배치받아 오는거 싫어한대요.
    다른 사병들이 괴롭혀 문제 생길까봐 그런대요.

  • 8. ... ..
    '20.8.14 7:49 PM (125.132.xxx.105)

    여러 핑계가 있는데 결국은 고생스러으니까 안 할 수 있으면 안하려는거죠.

  • 9. ....
    '20.8.14 7:53 PM (1.237.xxx.189)

    솔직히 누가 보내고 싶겠어요
    죽거나 다치는데
    그런 사고는 뉴스도 잘 안나오잖아요

  • 10. 모 영화배우
    '20.8.14 8:01 PM (121.162.xxx.169)

    아들도 절절 매며 특대우하더라는데
    무슨..

    시간이 아까운거죠.

  • 11. 에휴
    '20.8.14 8:31 PM (223.38.xxx.9)

    명문대가나 재벌집 자제들이 군대를가야 군대가 좋아진다는데
    다 빠져나가고 뭣도없고 빽없는 아들들만 가는곳이죠.
    워낙 인구가 줄어서 몇년후엔 여성도 징집될 수 있다네요.

  • 12. ㅇㅇ
    '20.8.14 8:45 PM (110.8.xxx.17)

    저 재벌 아니고 지극히 평범한 집인데
    아들 군대 안보내고 싶어요
    자발적으로 가는것도 아니고 억지로 끌려는데 왜 보내고 싶나요
    당장 원글님은 군대가서 한달만 있으래도 가고 싶나요?
    군대 뭐가 좋다고 보내요

  • 13. 하다못해
    '20.8.14 9:19 PM (223.62.xxx.167)

    학교에서 단체로 보내는 수련회 같은 것도 걱정되고 그러는게 부모마음인데
    누군들 아들을 군대에 2년이나 보내고 싶겠습니까.
    안전의 문제가 아니더라도
    그 좋은 시절에 2년이라는 시간을 감옥같은데 모여서 낭비하는거나 마찬가지인데요

  • 14. 뭔소리
    '20.8.14 9:36 PM (27.177.xxx.106)

    이젠 겨우 1년 반이고 군대가 아니라 청년 탁아소 맡겨놓은 느낌이라고 불평하던데.....
    운동하고 규칙적인 생활하고....
    전 보내고 싶어요 딸도 ....
    둘 다 너무 게으르고 낮과 밤 바뀌어 삼

  • 15. ....
    '20.8.14 9:47 PM (1.237.xxx.189)

    몸 좋고 게으른 사람들이나 보내고 싶어하는거고
    아닌 사람은 끔찍하죠

  • 16. ..
    '20.8.15 7:56 AM (116.39.xxx.162)

    청년 탁아소에 맡겨 놓은 느낌요?
    미친 거 아닌가요?
    그 여편네가 군대 가서 빡시게 훈련을
    받아봐야 할 듯..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33413 멀쩡하던 사람이 큰병으로 가는 이유를 알겠어요 ㅇㅇ 17:21:09 100
1233412 명절 각자쉬니 인생 평온하네요 2 평온 17:14:13 357
1233411 이혼사유가 될까요? 4 ㅁㅊㄴ 17:10:45 430
1233410 자살 예고한 사람 어떻게 해야 하나요? 4 ... 17:10:40 294
1233409 도움부탁요)낼 먹을 소불고기 지금 재도 될까요? 4 ... 17:06:34 148
1233408 [단독]"지역화폐는 화폐 아닌 상품권"..못 .. 2 .. 17:05:51 283
1233407 열무 데칠 때 씻고 데치나요, 데치고 씻나요? 2 열무 17:04:22 169
1233406 미생 장그래 안영이 러브라인 있나요? 1 ㅇㅇ 16:59:20 210
1233405 남편 말투 어찌 보이시나요? 4 ..... 16:57:19 375
1233404 벌써 3시간째..,. 21 송편 16:52:57 1,494
1233403 어제 면접보고 왔는데 결과가 망이라 우울합니다 3 ... 16:52:02 452
1233402 추석에 인사말을 카톡으로 보내시나요? 묘2 16:51:35 119
1233401 부모 외모를 닮으면 지능도 닮을 확률이 높나요? 4 ㅇㅇ 16:44:55 463
1233400 박경 학폭 정말 최악이네요 12 ..... 16:39:06 2,403
1233399 채소값 미침 18 ㄷㄷ 16:39:01 1,470
1233398 내 복 중에 하나.. 명절에 한가로운 복 5 영통 16:38:27 724
1233397 도로위의 범법자 신고할때 ...시각이 표시돼야 하는데 1 찌질이들 16:38:17 78
1233396 자식 잘키우는법이 있나요? 9 ... 16:31:14 776
1233395 차례상에 단감, 곶감중 어느 것 놓으시나요? 10 차례 16:30:57 336
1233394 몇년만의 집콕인지 넘 좋네요 1 ..... 16:28:33 438
1233393 이런때 내려오라는 시가들 여전히 있네요 8 시ㅉㅏ.. 16:27:40 681
1233392 강북인데 비 무섭게 와요 님들은 비오나요? 21 비 무섭게 .. 16:24:16 1,768
1233391 스트레스땜에 오래 못살거 같아요 3 ㄴ2 16:20:24 771
1233390 인스턴트팟 갈비찜 방법요 5 16:19:05 355
1233389 추석엔 제사상 엎으세요 1 16:18:26 9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