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시어머니 웃겨드리기

며느리 | 조회수 : 2,440
작성일 : 2020-07-03 19:25:27
시어머니께서..

불판을 사주셨어요. 고기구워먹을때쓰라고

고기가 붙지않고 맛있게 구워져서..하나씩 나눠주려고 많이 사셨대요.

5만원짜리래요.



감사합니다.하고..

제가 그랬어요.

어머님..고기는요? 불판만 주심 어째요..고기도. 주셔야죠ㅎㅎㅎ




시어머님..

며느리셋중.. 고기달라는 며느리는 저 하나라며 ..막 웃으셨어요.






ㅎㅎㅎ

저 막내며느리아닙니다.

결혼16년차 큰며느리입니다ㅎㅎ






혹여나 불편하신분들 걱정은 넣어두세요.

시어머니 경제력이 아들들보다 좋으시고..그래도 아들며느리한테 용돈받는 즐거움생각해서..용돈도 드리니까요.

그냥 시어머니가 좋은분이십니다.^^
IP : 182.218.xxx.45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래서
    '20.7.3 7:26 PM (203.81.xxx.36)

    고기는요?
    사주셨나요? ㅎㅎㅎ

  • 2. 며느리
    '20.7.3 7:27 PM (182.218.xxx.45)

    남편이 시댁근처갔다가 잠깐 들리면서 받아온거라...

    시어머니가 그때 너무 바쁘셨대요ㅎㅎ고기는 다음에 사주신대요ㅎㅎ

  • 3. 울 어머니는
    '20.7.3 7:42 PM (39.7.xxx.187)

    종종 고기 사주시는데 불판 사달라고 해야겠어요.
    하나 배웠어요. ㅎㅎㅎ

  • 4. 내복이 여기까지
    '20.7.3 7:50 PM (123.111.xxx.196)

    윗분들 다 부럽네요
    저희 시어머니는 통화만하면 뭐 사달라고
    뭐사서 보내라 그러말씀만 엄청나게 하십니다

  • 5. ^^
    '20.7.3 7:51 PM (125.176.xxx.139)

    저는 둘째 며느리인데요. 제 형님(즉, 큰며느리)은 원글님처럼 잘 해요.
    항상 그러는거 아니고요. 가끔씩요. 형님 성격이 절대 그런 성격 아닌데요, 필요할땐 또 잘 해요.
    어휴... 저는 왜 그런게 안 되는지... 쫌 부럽기도해요.
    그런데, 진짜 1억을 준다고해도, 못 하겠어요.

    왜냐면, 순발력이 없어요. 재치도 별로고요.... 마음이 없는건 아닌데말예요.

  • 6. ^^*
    '20.7.3 7:55 PM (1.225.xxx.38)

    이렇게 살아야 인생이 잘 흘러가요
    순간순간 재치와 유머가 인생을 풍요롭게합니다

  • 7. ...
    '20.7.3 7:56 PM (175.113.xxx.252)

    저도 하나 배워가네요 ..ㅋㅋㅋ 저도 써먹어봐야겠어요

  • 8. 기레기아웃
    '20.7.3 8:19 PM (183.96.xxx.241)

    ㅎㅎ 저도 하나 배워가네요 ..ㅋㅋㅋ 저도 써먹어봐야겠어요 222

  • 9. ..
    '20.7.3 8:22 PM (223.62.xxx.14)

    성격좋은 막내동서가 그래요 그래서 어머니랑 딸처럼 잘 지내더라구요 그래서 항상 동서가 고마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03364 시터 얘기가 나와 말인데 부담 안되면 계속 쓰는 게 맞죠 14:04:06 9
1203363 '태양광 산사태' 12곳 중 9곳, 文정부 이전에 허가 3 ㅇㅇㅇ 14:02:29 55
1203362 집에 둘 운동기구 추천해주세요 운동 13:59:37 29
1203361 미스터트롯 7인 등수안에 들면 1 트롯 13:59:27 101
1203360 삼성 비스포크 식기세척기 쓰시는분 질문이요 건조?? 13:58:51 39
1203359 유튜브 영어 추천 3 남매맘 13:57:16 129
1203358 친정집 형제들 결혼 상황 ... 13:55:11 265
1203357 긴급질문 돈까스 밀계빵인디 계밀빵 4 .... 13:52:10 147
1203356 키167인데 55사이즈 뻥이라는 지인 11 00 13:52:05 418
1203355 고딩 딸이 잠을 너무 자고 낮밤이 바뀌었어요..이거 유전인요 아아 13:52:03 112
1203354 기안. 사람은 오래 봐야하네요 8 .. 13:50:59 858
1203353 어린이집에서 엄마가 어느 직장에 다니는지 알 수 있나용? 3 ... 13:50:28 248
1203352 이해찬 책임지고 사퇴해야 8 .. 13:50:26 263
1203351 정교수 24차 공판.. 개그 콘서트가 폐지된 이유 (빨간 아재와.. ... 13:46:53 198
1203350 적금 담보대출 금리에 대해 질문드려요 13:46:41 58
1203349 물회 글 보니까 생각나는 남자가 있어요 7 ... 13:46:10 315
1203348 고3 아들 정상인가요? 7 우리집 13:41:09 760
1203347 한살림 김 ..... 13:40:02 152
1203346 댁의 고양이도 빨래 걷어오면 주변에서 얼쩡거리나요? 7 고양이는 귀.. 13:39:44 441
1203345 외고에 대해서 좀 알려주세요. 2 건강해 13:39:07 177
1203344 미스터트롯 인기 언제까지 갈까요? 4 강아쥐 13:35:59 399
1203343 자녀가 3고인데.. 1 13:35:51 278
1203342 추미애도 무능하네요. "법무부 사과" 10 .... 13:23:48 888
1203341 휴가에 친정에가는문제.. 29 ... 13:21:57 1,536
1203340 냄비 사려고 합니다 2 블루커피 13:19:06 2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