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사람 성장환경이 참 중요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ㅇㅇ 조회수 : 4,311
작성일 : 2020-05-30 20:29:31
뭐 당연한 얘기지만

요즘 연예인들 관찰 방송 지나다 한번씩 보면
아무리 돈 벌어 으리으리 하게 살아도
저렴해 보이는 취향이나 먹거리, 생활 습관
이런건 숨겨지지가 않는거 같아요.

본인이 어려운 환경에서 자라서
아이에게는 좋은 부모가 되고 싶다고 말하면서도
막상 아이에게 대하는 태도나 가르치는 습관이
너무 잘못된거 같은 사람들도 보이고
IP : 117.111.xxx.95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입벌리고
    '20.5.30 8:30 PM (223.62.xxx.250)

    말하고 반찬통채 먹는거요.

  • 2.
    '20.5.30 8:32 PM (61.253.xxx.184)

    이래서 티비안보니 속편해요...
    저같이 까칠한 성격은
    티비보면 꼬투리 잡을거 너무 많아서 ㅋ

    내 취향에 맞는 유튜브...(연예인들도 엄청 많이함)가 훨씬 재미있어요

  • 3. ....
    '20.5.30 9:09 PM (223.38.xxx.164)

    친구랑 청담동 고급초밥집에 갔어요.
    연예인 한 무더기가 와있는데 카운터에 쭉 둘러앉아 있다보니
    어떤 남자방송인이 자꾸 친구를 쳐다보는 거에요.
    이미지가 좀 고급스럽게 생겼고
    옷이나 장신구도 명품이어서 오히려 그 사람들이 같이 온 여자 방송인들보다 친구가 더 눈에 들어오는 분위기였어요.
    그 날 친구가 인스타에 올렸고
    남자방송인도 올리면서 디엠이 왔대요.
    근데 그 연예인 인스타보면서 돈은 많은 거 같은데
    뭔가 모르는 저렴함이 묻어나서 친해지기 싫더라고
    답 안했다고 합니다.
    원글님 얘기하신 그런 걸꺼에요.

  • 4. 보면
    '20.5.30 9:33 PM (188.23.xxx.198)

    일진출신, 술집 출신, 조폭출신이 연예인이라고, 연예인 부모라고 방송타는데
    한 눈에 다 티가 나죠.
    그 분위기는 돈으로 쳐발라도 못감춰요.

  • 5. ...
    '20.5.30 9:42 PM (14.1.xxx.193)

    자라면서 몸에 벤게 그 사람이예요.
    향싼 종이에서 향내나고 생선싼 종이에서 비린내나죠.

  • 6. 맞아요
    '20.5.30 9:44 PM (112.154.xxx.39)

    그런모습들이 자신들 모르게 나오는거죠
    좋게 본 기억에 남는 가족이
    동백이에서 동백이 첫남편으로 나온 연예인가족
    외국서 오래살아 그런지 식탁서 밥먹는데 뷔페식으로 큰접시에 음식해놓고 집게로 집어 따로 먹고
    밥을 꼭 아버지가 퍼준대요
    가족이 어찌나 화목해 보이던지 ..경제적인 여유가 넘쳐도
    그런 모습이 안보일때가 많은데 그가정 되게 기억에 남았어요

  • 7. ..
    '20.5.30 10:34 PM (221.154.xxx.186)

    김지석 어머님이 여성 인권센터 소장인가 하셨다는데,
    군대갈때 환하게 웃으며 입대하던게 참 보기좋았어요.
    뇌색남 프로에서도 겸손.

  • 8.
    '20.5.31 12:47 AM (119.195.xxx.189)

    이런글 보니 저도 고쳐야될게 많네요
    지금이라도 제자신을 돌아볼 수 있어서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54991 어차피 다 죽는데, 왜 살아요? 3 저요 12:53:05 254
1354990 대선주자지지도는 매일매일 다르네 5 대선주자 적.. 12:50:07 122
1354989 삼성병원 뇌신경센터가 개발한 뇌훈련 7 충격이야 12:48:40 304
1354988 제 친구 아버지가 네이버 인물검색에 뜨는 분인데요 5 sandy 12:45:05 867
1354987 백신예약취소하면 문자로 오나요? nn 12:39:01 117
1354986 풋고추 조림 해봤어요. 1 후기 12:38:41 456
1354985 냉동 돈까스를 복도형 아파트 문앞에 4시간 박스채로 방치했어요... 5 ddddsg.. 12:38:35 558
1354984 아이가 밀접접촉으로 격리중인데요 6 12:38:09 500
1354983 메*커피 라떼 18 커피는 12:28:14 899
1354982 양이 줄었는데 살은 더 찜 3 12:27:52 447
1354981 제 형님이 조울증으로 덤프트럭에 돌진해서 자살시도를 하고 이로인.. 6 ... 12:27:33 2,125
1354980 빅마마 이혜정씨 23 ㅁㅁ 12:25:47 1,884
1354979 TV토론장에 '범죄경력서' 들고 온 이재명측..與 주자들 &qu.. 10 클린검증! 12:18:20 452
1354978 치질인지 증상 좀 여쭐께요 ㅇㅇ 12:13:54 161
1354977 피자뷔페 가성비 뷔페인데 30 ㄹㅁㅈ 12:13:44 1,368
1354976 귀여운가요? 윤석열 12:13:03 216
1354975 2004 노통탄핵안, 이낙연 민주 의원 "선거전 지도부.. 11 기사 12:11:46 281
1354974 82쿡 같은 여초 사이트가 또 있을까요? 6 여초 12:11:06 496
1354973 남자친구가 저한테 했던 말. 26 애플에플 12:10:55 1,795
1354972 시어머니 칠순 의견 좀 부탁드려요ㅠ 6 칠순 12:09:39 708
1354971 자궁경부암 검진 결과 4 ... 12:08:14 774
1354970 윤석열씨! 후쿠시마산 부정식품 많이 드세요 5 12:07:12 241
1354969 명품 가방 같은거 카드로 사나요? 3 ㅇㅇ 12:06:37 752
1354968 아침부터 김밥 말아 세줄이나 먹고 헥헥거리고 있어요... 2 ,, 12:05:43 689
1354967 아스퍼거 특징이 저희남편과 상당히 유사한데요 24 ㅡㅡ 12:04:24 1,9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