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렇게 말하는 남자한텐 뭐라고 말해줘야하나요

어쩌라구자뻑남인가 | 조회수 : 4,026
작성일 : 2020-03-31 02:34:50
사내에서 3번째 보는 남잔데요.
서로 일하는 곳이 달라요.
직장 규모가 커서 사실 누가 누군지도 모르고 누가 직원인지도 모르는데
암튼 일 하러 갔다가 거기서 처음 마주친 남자거든요
저보다 연상이고 나이는 많이 봐도 32살이에요
어리게 보면 30살쯤? 소위 말하는 엘리트인데...
키도 훤칠하고 객관적으로 잘생겼어요 하얗고 모난데 없이
아마 본인도 그걸 모르지 않을테고 자기도 자기가 잘생긴걸 아는 느낌
사적으로 만난적이 없으니 어떤 성격인지 아예 모르고
공적으로만 잠깐씩 봤는데
직업이 직업이니만큼 사람 상대 잘하고 거침하고 툭툭 말도 잘 던져요
약간 싸가지 없어 보이기도해서 끌리진 않아요.
이를테면 자기보다 나이 더 많아 보이는 사람이 뭔가 물어본적이 있었는데 웃음을 머금은 상태로 사람을 맥이더라구요.
구체적으로 이야기 해보자면 상대방이 그 남자한테 이건 이렇게 저렇게 하는건가요?
라고 물어보니 그 남자가 한다는 말이 웃는 표정으로 제가 이렇게 저렇게 하라고 했던가요? 제가 그렇게 하라고 했던가요? 하면서 맥이는 스타일이더라구요. 상대방은 벙찌죠. 궁금해서 물어본건데 저런식으로 따지니...
암튼 저도
그냥 머리로만 저 남잔 잘생기고 스펙이 좋네. 까지 생각할뿐이죠
남자로서 매력이 느껴지거나 하진 않아요
암튼 처음 본게 5달전쯤이었고 업무적으로 협력해야해서 그날 대략 10분 가량 본게 전부
그 후에 한달쯤 지나 또 업무적으로 회사에서 20분가량 같은 공간에 있었고
그러다 어제 또 업무적으로 협력할 일이 생겨 10분 가량 봤는데
별말 없더니 끝나고 엘베 타고 가려는데 뒤따라와서 그 특유의 당당한 포스로
고생하셨습니다 정중하게 인사를 하더니 한다는 말이
3번째 맞죠? 이렇게 본게
이번에 보고도 또 생각이 나면 데이트 신청 해도 될까요 그러더라구요
그 순간 헛웃음 나오려고 하더라구요
100프로는 아니었지만 분명 어느정도는 작위적인 당당한 포지션이었거든요
눈빛은 이미 창피함이 30프로는 묻어있는데...
순간이었지만 너도 나 맘에들잖아? 하는 눈빛을 감지했거든요.
저 나이에 저런 뻔뻔함? 노련함?이 있다는건 선수가 뻔하겠죠
그동안 그런식으로 여자 꼬셨을거 같은 예감
너무 황당해서 인상 쓰면서 네? 하고 말았는데...
내일 또 만나게될텐데 어떤식으로 이야길 해주면 될까요

참고로 전 저 남자를 사귈 맘이 없어요.
그냥 한방에 착각을 깨주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요.
그냥 대놓고 전 사내연애 안해요 라고 할지
아님 직설적으로 저 관심 하나도 없으니 딴데 가서 알아보라고 할지
뭔가 확실히 해줄 멘트 없을까요
IP : 106.101.xxx.247
2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글쓴
    '20.3.31 2:36 AM (106.101.xxx.83)

    거침하고ㅡ거침 없이로 정정이요

  • 2. ㅡㅡ
    '20.3.31 2:41 AM (121.143.xxx.215)

    반응을 안하셔도 될 듯

  • 3. 저 같으면
    '20.3.31 2:41 AM (223.38.xxx.103)

    아주 담백하게 말할 것 같아요
    저는 현재 누구 만날 생각이 없습니다
    그 남자분이 한 번 더 얘기한다면요

    더이상 말이 없으면 그냥 모른 척하구요

  • 4. oo
    '20.3.31 2:49 AM (211.109.xxx.136)

    남자친구 있습니다. 끝!

  • 5. 아니
    '20.3.31 2:50 AM (211.245.xxx.178)

    관심없는 남자가 뭐라든 반응하지많으면 되는거지요.
    그거만큼 멕이는게 어딨나요.
    원글님도 디게 신경쓰시네요

  • 6. 저라면
    '20.3.31 2:56 AM (223.62.xxx.252)

    아뇨^^
    하고 샤르르 웃고 말겠어요.
    웃으면 오해하네 뭐네 하겠지만
    아뇨는 아뇨죠. 웃으며 한다고 예스가 아니죠.
    만약 그 웃음에 용기를 얻어서
    왜 아뇨냐고 묻는다면
    본인이 잘 아실 거라고 답하겠슴다.

  • 7. 이글을
    '20.3.31 3:01 AM (182.209.xxx.250)

    쓴 이유는 이미 당신은 그 남자에게 마음이 흔들렸기 때문입니다...

  • 8. 그러게요
    '20.3.31 3:05 AM (91.115.xxx.201)

    님이 그 남자한테 마음있는걸 알고
    저 남자가 님 멕이는거에요.
    거기에 놀아나다니....

  • 9. 저도
    '20.3.31 3:06 AM (119.194.xxx.118)

    그 남자에게 끌린다는 쪽에 한 표 드립니다

  • 10. 무슨
    '20.3.31 4:24 AM (49.1.xxx.168)

    드라마 대사 같아요 ㅁㅊ ㅋㅋㅋㅋㅋㅋ

  • 11. 무슨
    '20.3.31 4:25 AM (49.1.xxx.168)

    3번째 맞죠? 이렇게 본게
    이번에 보고도 또 생각이 나면 데이트 신청 해도 될까요

    ㅋㅋㅋㅋㅋㅋ 오글오글

  • 12. 저라면
    '20.3.31 4:27 AM (223.38.xxx.157)

    어차피 남자친구도 없다면 심심한데
    한번 만나볼 것 같아요

  • 13. ..
    '20.3.31 6:16 AM (222.237.xxx.88)

    이미 그 남자에게 마음이 있네요.
    그렇지 않다면 어떻게 말할까 따위 고민도 안해요.

  • 14. 마음
    '20.3.31 6:23 AM (121.159.xxx.74)

    마음 이미 있으신데요?
    아무런 생각이 없고 신경쓰이지 않는다면 굳이 여기 게시판에 구구절절 내용 적을 것도 없을 테고

    원래 잘난 사람은 본인이 잘난 거 알고 그럽니다.

    본인 마음을 잘 들여다 보세요..

    마음 들킨거 같아서 당황하신거 같은데
    또 그런 사람한테 이용(?) 당하고 싶지 않으신거 같은데요.

    한두번 만나다 아니다 싶으면 먼저 차버려요.
    먼저 차인다 해도 그냥 인연 아닌가보다 잊어버리고..

    진짜 순수한 마음인지
    아니면 원나잇 정도로 생각하는 지 부터 알아보셔야 할듯요..

  • 15. 싫은데
    '20.3.31 8:05 AM (59.6.xxx.151)

    뭐하러 남친 있다 해요
    골키퍼가 있어 문제지 나 자체는 괜찮군 하라구요
    그냥 단순명료건조하게
    아니요 라고 답하면 되죠
    글고 님이 뭐라하면 그 사람이 어떤 반응이길 원하시는지?
    어떤 반응이든 님이랑 상관없지 않나요

  • 16. 어쨌든
    '20.3.31 8:13 AM (223.38.xxx.102)

    회사 사람인데 저도 거짓말까지 하면서 거절하는 건 좋은 생각이 아닌 것 같아요
    그리고 하루 지나서 다시 반응하는건 모양새가 좀 우스워질 들 해요
    그 남자가 또 뭐라 하면 몰라두요

    근데 저렇게 구구절절 자세히 설명해놓은거 보니까 마음 속 깊은 곳에선 관심이 있는 것 같은데요?
    저런 반응도 관심이 있어야 나온답니다
    처음엔 뭐야 내 스타일 아니고 재수 없다.. 싶다가도 어느 순간 보면 진짜 감정을 느끼게되고 만나게 되고 하는 경우는 아주아주 많아요
    원글님 속마음을 잘 들여다보세요
    저라면 차분히 좀더 지켜볼 것 같아요
    엘리트에 잘 생겼다면서요 걸리는게 싸가지인데 그건 어느 정도나 되는지 잘 살펴보세요

  • 17. 니 맘대로
    '20.3.31 9:29 AM (111.65.xxx.149)

    신청은 누구나 할 수 있는거 아닌가요?
    그냥 “그러세요” 라고 대답해 주시면 되고, 실제로 신청 했을때 거절을 하든, 수락을 하든 원글님 마음이 잖아요.
    맘대로 하라고 하세요.

  • 18. 잘생겼음
    '20.3.31 9:57 AM (124.197.xxx.16)

    걍 만나주세요
    만나서 개무시하고 하인처럼 대하면.... 넘 못됐나요

    저도 어릴때 노싸가지 무시했는데
    늙으니 같이 놀다버릴걸 후회돼요

  • 19. 잘생겼음
    '20.3.31 9:58 AM (124.197.xxx.16)

    첨에 잘보이려고 굽신거리는 놈이나 잘난척하는 놈이나
    맘속은 다 똑같아요!!!
    결론은 오는놈 다 만나라~~
    경험속에 배우는게 남아요^^ 화팅

  • 20.
    '20.3.31 10:08 AM (223.38.xxx.46)

    저 같으면 만나보고 판단하겠어요
    사람 세 번 봐서는 몰라요
    그 세 번 합해서 40분 정도네요
    누가 어떻다 결론내기엔 너무 짧은 시간

  • 21. ㅎㅎ
    '20.3.31 10:43 AM (180.230.xxx.181)

    남자가 간보는게 많이 해본솜씨네요
    님도 맘에 들어서 이런글까지 쓴듯

  • 22. 데이트
    '20.3.31 10:48 AM (1.246.xxx.116)

    엿먹이는 방법은 어이없는 눈빛으로 아니요~
    하면 됩니다
    구구절절 길게하지말고 짧게~
    그리고 본인길 가심됩니다

  • 23. ㅡㅡㅡ
    '20.3.31 11:32 AM (49.196.xxx.232)

    만나자면 만나보고 결정해도 되지

    너무너무 성급하시네요, 판단미숙..

  • 24. 으음
    '20.3.31 8:18 PM (222.114.xxx.136)

    진정 무관심이라면 무반응이 답인데
    이미 마음이 휘말려드신 상태...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58926 마늘장아찌, 고수님 계세요? ㅇㅇ 18:46:00 36
1158925 물거품 돼버린 검찰의 ‘정경심 증언 강요’ 작전 3 꿈을말해도범.. 18:45:49 100
1158924 초등1학년 등교 첫날 18:42:20 94
1158923 오늘 초등, 중등 학교 갔는데 3 18:40:57 268
1158922 생활비 긴축상황일때 없으면 없는데로 먹어지던가요? 4 ... 18:36:22 366
1158921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께 지원하는 생활비는 월 247만원 5 기초노령연금.. 18:35:16 253
1158920 이시국에 죄송하지만 소파색 좀부탁드려요^^;; 2 소파 18:35:14 67
1158919 日방역물품 지원 후폭풍…日매체,선의의 지원에 정치 생명 끊으려 .. 4 ........ 18:28:33 453
1158918 함소원 요즘 트로트가 돈되니 트로트음반 냈네요 2 ... 18:28:01 673
1158917 물없는 오이지.....ㅠㅠㅠ 4 오이지 18:24:47 365
1158916 운동화 안쪽 밑창 헝겊 너덜거리는거? 1 99 18:23:30 94
1158915 금값 장난아니네요 6 금값 18:23:20 1,263
1158914 앞으로 코로나보다 더 센 전염병이 온다 하는데 19 .. 18:17:16 1,869
1158913 인생은 타이밍이네요 6 18:14:09 1,559
1158912 걸레댓글 빈댓글 점댓글 42 ... 18:13:47 285
1158911 이용수할머니 대구시장유세중 큰절 10 ㅇㅇㅇ 18:12:33 797
1158910 등교 후 가정학습하려면.. 2 어떻게 18:10:14 267
1158909 흰색 스니커즈 추천 좀 해주세요 .. 18:10:03 96
1158908 어제 젊은 커플을 봤는데요 23 ㅇㅇ 18:09:48 2,100
1158907 앞머리 싹둑 2 18:07:51 267
1158906 분당에 개인이 하는 미장원추천해주셔요~ 4 ... 18:07:41 205
1158905 마스크 1 000 18:07:19 249
1158904 속보라고 떴는데 초중고 등교일 또 변경되는건가요? 9 아리쏭 18:04:38 2,217
1158903 일본인들이 얘기하는 한국의 국민성이라는 게.. 20 호박냥이 18:03:37 759
1158902 할머니들 위하는 척 하는 곽상도가 5 여러분~ 18:01:53 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