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다이어트 하다 정신줄 놓고 먹어봤는데요

b | 조회수 : 2,474
작성일 : 2020-03-27 12:13:02
결론은 별로다, 별거 없다 입니다. 다엿중 계란 흰자, 생양배추, 오트밀, 사과 조금 정도만 먹고 살았어요. 이번에 장보러 가서 그동안 먹고싶었던 분식류 재어놓고 일주일 먹어 봤는데 건강만 더 나빠진것 같아요. 오뎅, 김말이, 만두, 떡볶이, 부추전, 뭐 이런거 먹었는데 첫날 하루 좋고 별로 좋은지도 모르겠어요. 다엿 식단 먹으면서 이렇게 먹고 살아도 되나 싶어 막 사서 먹었는데 더 안좋은것 같아요. 입은 순간적으로 즐거운데 몸이 힘드네요. 살찌는 거와는 다르게 몸이 찌뿌둥하고 무겁고요.  오히려 생양배추 이런게 더 맛나요. 입맛이 변했나봐요. 다시 다엿식단으로 복귀 합니다. 아직 뺄 살이 6키로나 남았어요 ㅜ 
IP : 173.66.xxx.196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ㅁㅁ
    '20.3.27 12:26 PM (175.223.xxx.44)

    뭔 말인지 이해도 가고 공감도 가고 ^^

    전 그리 극한으로 하진않고 저녁에 탄수화물제한에
    평소 먹는양 (가령 군것질 연시 자두 세개먹던거 하나 그런식)
    줄이기실행인데

    확실하게 좀 부족하게 먹는게 몸이 가볍고
    편해요
    먹는 즐거움보다 그 가벼운 기분이 더 좋은 ,,,

  • 2. 백배 동감
    '20.3.27 12:35 PM (173.66.xxx.196)

    윗님 동감요. 먹는 즐거움보다 그 가벼운 기분이 더 좋은 ,,,22222

  • 3. ...
    '20.3.27 12:46 PM (58.148.xxx.5)

    그래도 클린하게 먹다보면 자극적인것들이 땡길때가 있어요. 그럴때 먹어주면 되어요. 그러다 다시 클린식으로 돌아가고 반복

  • 4. ....
    '20.3.27 1:49 PM (1.236.xxx.83)

    맞아요. 근데 그걸 왜 극복하지 못할까요. 저도 만성위염에 과민성대장이라 클린 식단에 저녁 굶는 게 제 몸에 제일 편하고 건강하다는 걸 아는데 입 터지면 마구마구 먹고 배아파서 후회, 그다음 날 속쓰리고 배 아파서 또 후회....ㅜ

  • 5. 서울의달
    '20.3.27 2:05 PM (112.152.xxx.189)

    저도 홈트로 정상체중으로 오자 점심으로 샤브먹으면서 낮술 .쿨럭~
    내일 또 열심히 운동해야지요.
    먹기 위해서 운동해요

  • 6. 동감해요
    '20.3.27 3:59 PM (122.42.xxx.24)

    저도 그동안 많이 먹어서 속이 불편했던거더군요.
    가볍게 먹으니 몸도 마음도 가볍고 좋네요.
    이게 습관이 들어서 그동안 먹었던 나쁜음식들 안먹어졌음 좋겠어요.ㅎㅎ

  • 7. 6킬로
    '20.3.27 5:46 PM (211.251.xxx.250)

    6킬로 밖에 안 남은 원글님 부럽습니다...저는....ㅜㅜ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0985 저밑에 아이싫음 둘째낳지말란 글을 보니 4 코로나싫어 15:21:03 814
1120984 영화 제인에어 재밌네요 7 추천 15:20:00 685
1120983 보너스도 월급에 들어가는 건가요? 2 오잉 15:18:11 669
1120982 (구인공고) 이런 분 구할 수 있을까요? 7 ........ 15:17:57 799
1120981 요즘 미용실 안가시죠? 23 .. 15:17:01 2,025
1120980 드라이브스루 교과서 배부! 11 ^^ 15:16:33 1,085
1120979 워킹맘님, 다들 개학 후 어떻게 하세요? 개학후 15:12:57 335
1120978 이번에 정부에서 준다는 지원금 말인데요.... 3 긴급재난지원.. 15:08:08 911
1120977 집주인이 수도세를 계산해서 알려주는데요.. 12 ... 15:07:19 833
1120976 초등둘에 세살아이까지 집에 있으니 기력이 하나도 없어요 3 15:06:59 644
1120975 층간소음(1층에 사시는분ㅜㅜ) 3 미나리 15:05:19 742
1120974 도자기 그릇이 끼어서 안빠져요... 11 사과좋아 15:04:20 711
1120973 교사들.온라인 꼼수부리지 않았으면. 43 .. 15:01:37 2,640
1120972 "투표불가" 메일 받은 재외국민들, 사각지대에.. 1 온라인투표만.. 15:01:13 387
1120971 우정은 화분과도 같아서.. 8 ㅇㅇㅇ 14:57:54 1,075
1120970 가족한테 하는거 봐서 결혼결심했다라고 하는 남자 성향 32 iyaiya.. 14:56:57 2,037
1120969 의료보험 납입을 잠깐 미룰 수는 없나요? 수입이 0인 상태여서요.. 4 건강 14:54:23 860
1120968 대구 31번은 14 몰라서 14:54:15 1,460
1120967 文대통령 '작은구멍이 둑 무너뜨려..격리위반 강력조치' 21 ㅇㅇㅇ 14:46:56 2,318
1120966 안철수의 분노 "사망자 메르스때 4배…자화자찬 정부·여.. 72 오또케 14:45:33 3,175
1120965 코로나... 초등 1학년은 어느정도까지 공부를 시키면 될까요.... 21 초등 1학년.. 14:45:26 1,094
1120964 100만 원에 마음은 상하지만 19 .. 14:43:40 1,104
1120963 인천 연수구 단일화 가상대결 8 여론조사 14:42:29 581
1120962 [속보] 당국 "완치자 '회복기 혈장' 이용 코로나19.. 35 제발 14:37:53 4,513
1120961 해외구매대행 통합관세에 대한 소송을 준비중입니다. 20 ... 14:34:08 1,1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