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동네엄마한테 억울하게 당할때는 어찌하나요?

... | 조회수 : 8,187
작성일 : 2020-01-28 19:02:46
동네엄마가 뚜렷한 이유없이 절 무시하고 무례한 행동을 하는데
어떤식의 대응을 해야할까요.



IP : 221.139.xxx.56
2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만남
    '20.1.28 7:04 PM (210.221.xxx.74)

    안 만나요
    아는 체 하면 내가 쌩까요

  • 2. 원글
    '20.1.28 7:06 PM (221.139.xxx.56)

    가급적 피하는데 학원끝나고나 하원시 데리러 갈때 마주칠 때가 있어요.. 여러 엄마들 있는데 개무시를 하네요.

  • 3.
    '20.1.28 7:07 PM (1.252.xxx.104)

    상종하지마세요.

  • 4. ㅇㅇ
    '20.1.28 7:07 PM (124.50.xxx.16)

    저는 다른 사람에게 넌지시 얘기해요
    심각하게 말고요.

  • 5. 무조건
    '20.1.28 7:07 PM (106.102.xxx.72)

    모르는척 하세요ㆍ
    마주쳐도 모른척ᆢ 여러엄마들 사이에 그엄마가 있어도
    모른척ᆢ
    그거외에는 답 없죠ᆢ
    따질것도 아니고ᆢ

  • 6. 만남
    '20.1.28 7:08 PM (210.221.xxx.74)

    멘탈이 약하 시네요
    신경 끄세요
    하등 나랑 상관 없는 사람 이예요
    눈도 마주치지 말고 공기처럼 대하고
    다른 사람들이랑만 이야기 하세요

  • 7. 그러든말든
    '20.1.28 7:08 PM (58.236.xxx.195)

    신경끄세요.
    대놓고 들으라고 욕하면 한판 붙겠지만 그런거 아니면 같이 무시하는거죠

  • 8. 저라면
    '20.1.28 7:09 PM (211.36.xxx.107)

    다른 사람에게 저 사람 왜저러니? 묻겠어요.
    물어보는걸 빙자한 험담.

  • 9. ㅇㅇ
    '20.1.28 7:09 PM (124.50.xxx.16)

    그 사람이 나 개무시 하는거 아무에게도 말 못하는게 젤 큰 약점일걸요

  • 10. 뭔지알아요
    '20.1.28 7:11 PM (49.174.xxx.190)

    ㅁㅊㄴ 들은 어디가나 있어요
    이 참에 그런 ㄴ 상대하는 법을 익힌다 생각하세요
    없는 ㄴ 취급하세요

  • 11. ㅇㅇ
    '20.1.28 7:13 PM (124.50.xxx.16)

    님이 이번 순서로 개무시 당하는거고 다음 타자는 누구가 될지 또 모름

  • 12. @@
    '20.1.28 7:13 PM (39.7.xxx.155)

    저는 투명인간 취급해요 , 사람 안보인다 생각하는거죠

  • 13. 하원시라면
    '20.1.28 7:13 PM (223.33.xxx.125)

    걍 애만 데리고 나오세요
    하원때 딴엄마들과 아는체하면 공격한단 말인가요?

  • 14. 궁금
    '20.1.28 7:14 PM (49.1.xxx.168)

    무시하고 무례한 행동이 구체적으로 어떤걸까요?

  • 15. 원글
    '20.1.28 7:16 PM (221.139.xxx.56)

    다른 엄마들 있는데서 제가 얘기할 때 딴 얘기로 돌린다거나
    아예 투명인간 취급을 하네요 다른 엄마들 눈치채도록

  • 16. 새옹
    '20.1.28 7:20 PM (112.152.xxx.71)

    내 인생에 그렇게 중요한 사람이 아니에요
    그 사람이 님에게 영향을 끼칠수 있는건 만난 순간 그 무시를 통해 지금처럼 님이 신경쓰게 하는게 다에요
    정말 존재감 없고 아무 힘도없는 게 그 여자입니다

  • 17. ..
    '20.1.28 7:20 PM (112.140.xxx.115)

    기센사람들 너무 싫어요..

  • 18. 원글
    '20.1.28 7:26 PM (221.139.xxx.56)

    저도 그 엄마가 싫지만 티내진 않거든요. 거친행동이나 수려한(?)말솜씨로 다른 엄마들하고 넓은 인맥을 자랑하지만 저는 그 엄마의 거칠고 무례한 태도가 싫어서요. 다른 엄마들 대하는 것처럼 인사만 나누고 싶은데 이게 욕심인건지.. 몇번 당하니까 너무 화가나고 억울해요

  • 19. 님의 말을
    '20.1.28 7:32 PM (58.236.xxx.195)

    가로채서 화제를 돌리면
    곧바로 다시 가로채세요. 아니면
    그여자 얘기 시작하면
    하품 크게 하면서 나 그만 가봐야겠다 하시든지요.

  • 20. ...
    '20.1.28 7:32 PM (122.38.xxx.110)

    원글님이 화나고 억울해하는걸 즐기는건데요.
    말려들지마세요.
    그러나보다 너는 그래라 하세요.
    주변에서 뭐라해도 그래? 난 몰랐네
    분명이 말이 귀에갈거고 속이 홀딱 뒤집어질겁니다.

  • 21. 그 엄마를
    '20.1.28 7:34 PM (211.245.xxx.178)

    먼저 싫어한건 원글님이네요...
    티내진않았다지만 몰랐겠어요.
    그엄마도 끙끙거렸을지모르지요.저사람은 왜 날 싫어하나...고민하다 저런 태도를 취하는걸수도 있어요...
    서로 안맞는거같으니 서로 갈길가시고 서로 모른척하세요.

  • 22. 새옹
    '20.1.28 7:48 PM (112.152.xxx.71)

    와 윗님 대응 대박
    저도 다음이 혹시 그럴일 있음 사용해 봐야겠어요
    웃으면서 실실
    나 안 보여요?

  • 23. 평소
    '20.1.28 7:50 PM (112.169.xxx.189)

    여럿 앞에서 말 많이하는 사람이죠?
    그럼 말하고 있을때
    멀뚱히 쳐다보다가 슬쩍 썩소지으며
    딴데 쳐다보세요
    꼬투리 안잡히는 선에서 한껏 기분 더럽게
    만들어주세요

  • 24. 11
    '20.1.28 8:12 PM (122.36.xxx.71)

    기분 더럽죠. 저도 한 일년 당했는데..그땐 뭣도 모르고 순진해서. 나중에 알고보니 저랑 제 아들을 시기질투?해서 그랬다더라고요 헐..이사온 동네에 쉽게 적응한 저희랑 적응 잘 못한 그집이랑..그게 비교대상인가 싶지만. 알만한 사람들은 결국 다 그 아줌마 이상한거 알게 되었고 결국 그 아줌마 혼자 됨요. 근데 웃긴건 그런 아줌마들 한둘이 아니에요 가볍게 무시하고 가게 되는 스킬을 갖게 되실거에요 ㅎㅎ

  • 25. ..
    '20.1.28 8:53 PM (183.96.xxx.248)

    그런 인간군은 원글님이 감정적으로 동요하는 걸 즐겨요.

    그냥 무념무상. 그 인간 패스(투명인간 취급)하세요.
    다른 분들과 잘 지내시고, 아이 예쁘게 잘 키우세요.
    머릿속에서 싹 지우시고, 행복하게 사심됩니다^^
    옛정 생각해서 다시 만나지만 마세요.

  • 26. 그런여자들
    '20.1.28 8:53 PM (223.39.xxx.6)

    정신이 이상한거 아닌가요 저라면 내가싫어하는 엄마가 아는 다른엄마랑 있으면 인사만하고 피할듯한데 투명인간 취급를하며 딴엄마와는 대화를 가로채다니.... 왜 그렇게까지 애써하며 사는지 이해가 안가네요 그들은 그게 전혀 불편하지 않고 쌩까서 당황하면 즐긴다는거잖아요 .... 이상한 ㄴ 들....

  • 27. happy
    '20.1.28 11:21 PM (115.161.xxx.24)

    완전히 무시하던가
    누구 엄마 사람 말할때
    그러는 건 무례한거지 말하던가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611515 팔십노인도 피식거리는 신천진교리 좀거시기 11:00:27 4
1611514 증권사 갔는데 PB가 하는 말이 다음주가 피크일 거라고했어요 5 ..... 10:55:35 604
1611513 롯데백화점 포항점 "확진자 가족 근무", 은폐.. 4 뉴스 10:52:22 395
1611512 운이 바뀔 때 얼굴도 달라지나요? 8 ... 10:51:49 419
1611511 이 시기에 요리질문이요 죄송합니다ㅜ 1 .. 10:51:49 93
1611510 내가 누구와 이야기만 하면 끼어들어오는 사람 9 00 10:49:42 241
1611509 중국에 500만 달러 준답니다 28 ㅡㅡㅡ 10:48:59 655
1611508 윈도우7 쓰시던분들 서비스 종료후 어떻게 하셨나요? 5 궁금이 10:47:31 204
1611507 두문불출 이만희, 24일까지 가평 ‘고성리 별장’에 있었다 8 10:46:47 601
1611506 여기서 정보 얻어서 kf94원단 주문했어요 6 누랑 10:46:03 621
1611505 조선족이 누구 알바라는거에요? 15 10:45:50 227
1611504 대구 시장 무슨 지금이 시상식인줄 아나... 7 휴우휴 10:44:26 664
1611503 정전기 청소포도 될까요? ... 10:44:05 138
1611502 대구 봉쇄가 틀린말인가요? 7 대구 10:44:01 255
1611501 맘카페에도 선동꾼들이 있나요? 10 ㅇㄹㅇㄹ 10:43:34 160
1611500 오늘도 코로나와 싸워 잘 버텨요! 5 오늘도! 10:41:40 109
1611499 아파트에 신천지 엄청 많네요 21 ... 10:39:57 1,627
1611498 g70타시는분들 질문드려요~뒷좌석관련. 7 g70 10:39:39 201
1611497 신천지 직장인들중 장기간 휴가 들어간 사람 있을까요? 1 혹시 10:39:35 265
1611496 맨날 징징대는 대구시장 면상 좀 그만 보고싶다 3 000 10:39:33 245
1611495 말하지마~ 하는데 뒤돌아서 말해버리는 사람들 15 oo 10:39:22 429
1611494 대구시장 또 징징대고 있네요. 12 ... 10:38:53 823
1611493 확진자 늘었다고 불안해하지 맙시다 21 .. 10:38:04 869
1611492 영락교회도 예배중단했네요 2 @@ 10:37:28 532
1611491 다들 코로나때문에 피곤하시죠 4 피곤 10:37:15 2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