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점점 엄마랑 대화하기가 싫어져요.

평생 불효녀 | 조회수 : 3,347
작성일 : 2020-01-25 00:52:02
나이도 과년하고 일도 썩 안정적이진 않지만, 나름 제 나름대로는 행복하게 살고 있어요. 애인과의 관계도 원만하고 내가 하는 일에 대해서도 보람을 느끼고 있고 인문학적으로 성장된 사람이 가장 큰 꿈이고 세상을 정의롭게 만드는 데 조금이라도 일조하기 위해 노력하며 음악과 여행, 영화와 책을 좋아하는 제 자신이 저는 좋아요
그런데 엄마의 눈에는 지금껏 자기집 하나 장만 못한 성인에 직업 하나 안정적이지 못한 못난 자식으로만 보이나봐요. 물론 이해하지만..
엄마에게 제 소소한 결정, 행복한 일상에 대해 말하기가 싫어져요 이제. 그녀에게 그런 것은 아무것도 아닌 일이니까. 무엇을 이야기해도 본인의 세상살이를 들먹이며 부정하고 비웃어요. 다 현실을 직시하지 못하는 저를 위한 조언이라고는 하지만 매번 대화가 이렇다보니 저는 아마도 어렸을 때부터 엄마에게 어떤 무조건적인 지지를 받아본 적이 없다는 생각마저 들어요. 제가 정말 인생의 실패자일까요. 마음이 괴롭습니다.
IP : 49.173.xxx.32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Ub
    '20.1.25 1:44 AM (211.109.xxx.92)

    혹시 한 집에서 살고 계신가요?

  • 2. 원글
    '20.1.25 1:47 AM (49.173.xxx.32)

    아니요, 독립해서 혼자 살고 있어요. 명절에 내려왔지요 ㅜㅜ

  • 3. 감정의 독립
    '20.1.25 1:54 AM (175.193.xxx.206)

    엄마를 그냥 하나의 캐릭터로 생각하고 대하세요. 엄마의 감정을 너무 많이 받아들이면 힘드실거에요.
    그런데 정작 그런 엄마들은 세상에 자기만큼 딸에게 좋은 엄마는 없을거라 생각할거에요.

  • 4. zzz
    '20.1.25 1:59 AM (119.70.xxx.175)

    대놓고 말해서..그냥 *가 짖는다 생각하시고..며칠만 참으세요..ㅠ

  • 5. ..
    '20.1.25 6:01 AM (121.182.xxx.48)

    이 말 연습하세요ㅡ그건 엄마 생각이고!!!
    원글님 스스로 만족하는 인생인데도 이렇게 흔들리는 건 엄마의 생각,감정에서 정신적으로 아직 못 벗어났고
    아직도 엄마의 인정을 중요하게 여기고 있단 거죠.

    그건 엄마생각일뿐!! 난 안그래!!
    흔들릴 때마다 머리와 입으로 외치세요.

  • 6. ㅁㅁ
    '20.1.25 9:57 AM (223.38.xxx.149)

    솔직히 객관적으로 봤을 때 스스로도 이상적인 말만 늘어놓고 정신승리하는 면이 없지 않아 보여요.
    세상을 정의롭게요??내 집 있으면 세상을 정의롭게 만드는게 방해되는거 아닌데 경제적으로 안정되지 못한걸 이상한 쪽으로 구실을 찾는 느낌이에요. 어른들이 꼰대같아도
    평범한 꼰대가 되는게 얼마나 어려운건데요

  • 7. 다 다른 걸
    '20.1.25 2:42 PM (124.53.xxx.142)

    천성을 속일수는 없어요.
    그게 물질보다 더 좋은걸 어떡해요.
    저도 흰머리 염색을 주기적으로 하는 나이인데도 변하지 않네요.
    하지만 사람들은 저더러 굉장히 부지런하다고 해요.
    나마의 시간을 확보하기 위해 다른 일상적인 일들이나 만남 같은걸
    재빨리 후다닥 해치우고 또 뺄건 과감히 빼버리고 남는 시간에
    제가 좋아하는걸 해요.
    가장 나답고 행복한 시간들이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601984 코로나 바이러스 치료제가 발견된 것 같아요. 1 흠냐 05:49:27 652
1601983 설득당하는 금태섭 글 1 05:46:40 210
1601982 OECD에서 발표한 보고서 때문에 중국과 일본은 좌절 1 ... 05:46:14 250
1601981 김어준의 뉴스공장 2월19일(수)링크유 1 Tbs안내 05:32:13 112
1601980 성공한 인생이란 ? 05:15:45 265
1601979 학교앞에서 월세 받는데 1 ㅡㅡ 04:52:21 660
1601978 미운오리새끼 1 ... 04:37:00 362
1601977 위스콘신대,나경원딸연수부탁메일 받으신분등판 6 ㄱㄴ 04:14:00 704
1601976 대구인데 딸에게 열이 난다고합니다 4 두근두근 04:10:14 1,762
1601975 집에만 박혀 있는데 우울증 심각 7 돈아끼다 히.. 03:27:38 1,662
1601974 김건희씨 전공이뭔데 운세로 논문을 4 ㄱㄴ 03:27:20 1,150
1601973 드라마 **방법 **보시는 분?? 간만에 진짜 재밌네요 드라마 02:56:56 671
1601972 갑작스런 속쓰림에 깨어났는데 제산제 대용.. 02:56:47 256
1601971 나의 첫 사회생활 이라는 1 힐링 02:44:00 385
1601970 이 시간에 왼쪽 가슴이 찌릿거려 잠을 못 이뤄요ㅠㅠ 2 통증 02:35:25 785
1601969 웃겨용 ㅋㅋ 4 잠도 안오고.. 01:48:30 887
1601968 일본크루즈선 격리 기간 연장되는 사람들 많은가봐요 6 한심함 01:46:56 1,134
1601967 프레스티지석...고민 15 고민 01:38:54 1,849
1601966 떡볶이 소스(가루) 추천 좀 해 주세요~ 8 ... 01:30:58 864
1601965 신천지교회, 코로나 감염 쉬쉬.."외부 자율활동 하라&.. 9 대구 01:30:21 1,682
1601964 코로나 30번 환자분 뉴스댓글 보고 빵터졌어요.. 17 .. 01:19:33 5,129
1601963 7급이 나을까요? 공기업이 나을까요? 5 ㅇㅇ 01:19:04 1,347
1601962 천문 괜히 봤어 5 고냥 01:16:27 1,504
1601961 맛있는 마트표 참기름 추천 부탁드립니다 3 챔기름 01:14:09 690
1601960 사주 봐주실분 있나요?(펑) 11 .. 01:09:11 1,0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