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카레 한 대접 먹고 나니 기분이 좀 나아질라 하네요

으휴 | 조회수 : 1,719
작성일 : 2019-12-14 15:43:43
주말이면 가족은 나 몰라라 취미 생활로 바쁜 남편


늘 주말이면 맞벌이하는 나는 애들 챙기느라 혼절 상태


오늘도 남편이 집에만 있었으면


나 혼자 미친년처럼


막히는 길 뚫고 사방 팔방으로 안다녀도 되는건데..


뭘 부탁할래도 집에 없으니 다 내 몫


늘. 힘겨운 내 신세에 우울과 분노로 폭발할 지경


어쩌다 저런 이기적이고 비상식적인 사람을 만나


애는 둘이나 나았을까 내 자신이 한심


모든 가정 대소사는 내 차지


남편은 각종 현안에 회피로 일관


집안 일도 사회적 성취도 관심 없는 남자


불자이신 시어머니는


니 남편 사주가 큰스님 사주라며 자랑하시는데


큰스님이 애만 나놓고 나몰라라 하는 통에


나는 우울증이 깊음





주말도 없이


내 살이 버거워서 우울해 미칠 지경





에효,.몆일전에 먹다 남은 카레에


찬밥데워 냉면 대접으로 한 그릇먹었더니


기분이 좀 나아질라하네요.





모두들 주말 잘 보내세요












IP : 223.62.xxx.79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ㄱㄴㄷ
    '19.12.14 3:47 PM (221.163.xxx.80)

    득도는 밖으로만 다니는 큰 스님이 못하고 원글님이 하셨네요
    이제 배는 부르시니 등도 마음도 따숩기 바랍니다

  • 2. 아자아자
    '19.12.14 3:47 PM (42.29.xxx.135)

    기운냅시다요~~

  • 3. 루비짱
    '19.12.14 3:58 PM (202.30.xxx.235)

    큰스님 사주인 아버지 마나 우리 어머니 고생만하다 먼저가셔서
    님 글이 지니갈수 없게 만드네요
    돈을 쓰고 도우미 쓰고 남편한테 아주 작은일도 시작해서 시키고 훈육하세요

  • 4. 으휴
    '19.12.14 4:12 PM (223.62.xxx.79)

    정말 남편만 생각하면 수명이 단축되는 느낌이에요.
    너무 많이 싸웠고
    상식선의 말이 안통하는
    코드가 남다른 사람이에요

    이러다 저 아파서 병들어도
    조금이 심적 미동도 없을 인정머리 없는 사람이죠

    여자 사고는 안치니 그거하나 장점 삼으라네요.

  • 5. 아정말
    '19.12.14 4:17 PM (211.251.xxx.196)

    저도 기분 안좋은날은
    카레 만들어서 맛있는 김치랑 한대접 먹고
    위로 받아요
    어렸을때 엄마가 바쁘셔서 한솥끓여놓으시면 며칠 두고 먹었던 카레가
    힐링 음식이 됐어요
    맞벌이 하는데 왜 엄마는 할일이 이리도 많을까요
    너무 피곤하네요

  • 6. 탄수화물은
    '19.12.14 4:43 PM (59.6.xxx.191)

    사랑입니다. 뭐라도 입에 맞으시는 거 챙겨드시고 나름 즐겁게 지내시길. 큰 스님하고 싸우면 나만 힘드니 그냥 안 보이는 듯 나름 즐겁게 지내시는 걸로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89672 상대방 소개남 형도 결혼을 못했다는데요 19:04:36 8
1589671 설선물로들어온인삼보관방법문의. 푸른바다 19:00:18 27
1589670 충남지사 '국가시설, 수용 가능성, 병원 여부 등 종합 고려' 1 ㅇㅇㅇ 18:59:45 115
1589669 고속도로 운전 용기 좀 주세요 ㅠㅠ 7 휴 ㅠ 18:57:06 184
1589668 만두랑 생선전 넣고 찌개해도 될까요? 4 저녁은 18:51:44 168
1589667 이시국에 술집간다는 남편 .. 18:50:48 227
1589666 "모든 중국인 입국금지하자"... 행동 나선 .. 15 하다하다 18:50:14 592
1589665 5억 이내 서울 아파트 전세 10 구름 18:44:19 473
1589664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해 Update 2 18:43:12 379
1589663 친구가 자영업해서 돈을 잘 버는데 33 ... 18:42:41 1,673
1589662 과메기 맛있네요 ~ 5 18:37:19 354
1589661 요즘 맘이 느긋해졌어요 1 18:35:59 345
1589660 인테리어 업체에 일을 맡겨도 너무 힘드네요. 4 ㅇㅇ 18:35:37 412
1589659 몸에 자꾸 뾰루지가 생겨요. 2 건강 18:35:02 346
1589658 헬스장 가시나요?-우한폐렴 4 .. 18:34:26 401
1589657 지금 카톡 되시나요? 1 ... 18:33:27 319
1589656 정이 안 가는 상황인가요? 1 ㅇㅇ 18:30:50 343
1589655 극한직업이네요 이 정부.. 27 누구냐 18:29:42 1,090
1589654 관리비 낸 기록 볼 수 있나요? 1 가계부 18:27:22 168
1589653 [단독] 'H2 비자' 중국 동포, 취업교육 중단 검토 9 폐렴 18:25:04 668
1589652 확고한 독신주의 아니면,결혼 노력을 해야 해요~~ 17 포포 18:24:09 589
1589651 약한 손톱 ㆍ건강한 두피( 모근 강화) 머리숱 6 건강한 인생.. 18:24:03 469
1589650 "일본 파이팅"..주옥순, 기소의견 송치 7 토왜는가슴아.. 18:23:45 470
1589649 하루 사이에 마스크 가격이 ㅠㅠ 4 choco.. 18:20:05 1,509
1589648 다이어트 중 체중감량을 위해 뭘... 더할까요? 13 다이, 다이.. 18:18:04 7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