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인연에 맞는 직장 과연 있을까요 너무 힘이 드네요

꾸9 | 조회수 : 2,581
작성일 : 2019-12-12 03:44:24

번듯한 대기업 외국계 탄탄한직장 바라지도 않아요
그냥 성실히 일할 수 있는 작은 직장이라도 간절한 형편이예요

가족도 없어 집세 내려면 일을 계속 해야되는데
마음은 통장 잔고 생각하며 조급한데... 뜻대로 안되요

아등바등 달려오다보니 벌써 30중반이네요
남들처럼 가정이루고 사는거 꿈도 못꾸고요
그냥 입에 풀칠 하는게 생의 목표입니다

두달전 오래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이직 도전중
나이는 많고 사무보조만 하던 경력이라 그런가
받아주는 데가 아무데도 없어요 면접 제의도 안들어오네요

이력서를 몇번이나 날렸는지 몰라요
그런데 묵묵부답이니 이젠 저도 지쳐요1
곧 크리스마스다 망년회다 분위기는 들뜨는데
이 나이먹고 취준생인 저는 또 혼자네요

연말이라 그런가 공고도 안뜨고
제가 지원할 만한 곳은 다 넣어본것 같아요
자존감은 바닥이고 더 이상 도전할 기력도 의지도 없어지는게 두려워요

직장도 인연이라는게 있나요?
지치고 불안한 지금 이 상황이 바뀔 날이 올까요..
IP : 185.209.xxx.111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9.12.12 3:56 AM (27.100.xxx.154)

    저도 그랬어요
    저는 나이도 더 많았어요. 계속 지원서 냈어요.
    지원서를 워낙 많이 내다보니 면접까지도 몇 번 가고 그러다 보니까 결국에는 되더라구요.
    그냥 포기하지 말고 계속 지원서 내시다보면 됩니다. 될 때까지 넣어보는 거니까요.
    물론 저는 계속 스펙 쌓아가면서 지원서 냈었고 면접도 여러번 보다보니 감이 오더라구요.

  • 2. 내비
    '19.12.12 4:08 AM (122.36.xxx.53)

    외롭고 힘드시겠어요.
    하나라도 마음 붙이고 위로가 되는 것이 있어야 하는데
    원글님 글 읽어보면 그런게 없는 듯 해서 마음이 아프네요.

  • 3. ...
    '19.12.12 5:27 AM (50.100.xxx.182)

    현재 한국의 실업문제는 사실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사회의 문제예요.
    스스로 너무 자책하시지 말기를 바랍니다.

    뜬구름 잡는 얘기일 수도 있겠지만, 한국에서의 취업이 힘들면, 외국으로 눈을 돌려보시는 것도 권해봅니다.

  • 4. ㅇㅇ
    '19.12.12 6:50 AM (49.196.xxx.197)

    윗님 댓글 100% 동의해요.
    힘내요

  • 5. ㅎ ㅎㅎ
    '19.12.12 7:01 AM (183.98.xxx.232)

    50.100
    외국어를 못해도 외국에 취업할수 있나요
    어떤 자리 기회가 있는건가요 구체적으로 부탁합니다
    마음만 먹으면 누구나 쉽게 취업할 수 있다는것 같아 궁금하네요

  • 6. 고용주
    '19.12.12 7:08 AM (221.149.xxx.183)

    일단 고용주 입장에서 한번 생각해보세요. 내가 사장이라면 나를 폽을건지. 아니라면 그 이유를 나열해보고, 부족한 점을 보완해가세요. 일반 사무직이라해도 엑셀이 아주 뛰어나거나 문서관리,작성을 깔끔하게 잘한다거나..관련 자격증을 따서 이력서에 어필해보세요.

  • 7. ?
    '19.12.12 7:46 AM (27.163.xxx.184)

    당장 실업급여는 받으시는지요.
    실업급여 받으며 실직자 교육 받아서
    좀 더 확실한 본인만의 스펙을 만들 필요가 있어 보여요.
    서른중반 사무보조 경력으로 외국 어디로 눈을 돌려 보라는건지.
    뭘 하던 현재 스펙으로는 점점 일구하기 힘들어 질거에요.
    미용기술을 배우는것도 나쁘지 않ㅇㅏ요.
    총체적으로 인생을 재설계

  • 8. ....
    '19.12.12 8:03 AM (222.106.xxx.113)

    설지나야 자리 나오기 시작하니 다음달까지는 크게 조급해 하지 마시고 꾸준히 도전하세요. 저도 이직할 때 가장 버려야하는게 조급함이더군요. 집세라도 번다는 생각으로 알바자리라도 구해두고 조급함은 버리세요. 저는 40 후반인데도 조급함 버리고 알바하면서 쉬엄쉬엄 구하다 보니 원하는 자리에서 지금 일하고 있습니다.

  • 9. 우물안
    '19.12.12 3:17 PM (157.45.xxx.119)

    우물안에서만 살다 죽는다 는 mind가 아니면 외국어공부를 꾸준히 해 두어야 해요. 어떻게 될지 모른잖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84653 넥플릭스는 어떻게 보는건가요? anisto.. 08:51:57 6
1584652 연명치료 거부 서류 어디가서 작성하나요? 4 나라 08:42:59 174
1584651 양준일 파다보니 쿨 이재훈 20대 때 넘 멋지네요 2 포로리 08:41:09 250
1584650 진급했는데 연봉인상이 다른사람과 달라요. 4 ㅇㅇ 08:39:45 221
1584649 신격호 첫째 부인은 진짜 불쌍하네요ㅜㅜ 3 ... 08:35:48 1,063
1584648 너무 싫은 사람 정기적으로 봐야되면 10 .... 08:30:12 443
1584647 방학때 아이들과 유기견보호소 봉사활동 어떤가요? ... 08:29:07 54
1584646 간호사에 대한 한국과 미국의 인식차이 5 ... 08:24:14 409
1584645 불교계 설선물로 '육포' 보낸 자한당..긴급 회수 소동 6 ... 08:20:29 657
1584644 명절에 여행갈때 동서들한테도 보고하고 가시나요? 9 08:16:28 804
1584643 82에서 서미경 찾아보니 재밌네요 5 첩첩산중 08:12:03 1,430
1584642 스텐 에어프라이기 추천 부탁드려요 광고사절 08:12:00 106
1584641 백년허리 읽으신분 댓글부탁드려요 6 ... 08:07:59 494
1584640 집순이인데 부지런한 분 계세요? 3 : 08:07:11 547
1584639 진중권 이탄희판사도 공격하네 8 ㄱㄴㄷ 08:03:39 575
1584638 팔이 아프신 분들~ 1 투머프 07:44:13 628
1584637 사회생활 잘하는걸까요 무심한걸까요? 4 *** 07:40:18 533
1584636 서울지역) 대학생들 많이 다니는 영어회화 학원이 어딘가요? 1 ㅇㅇ 07:31:52 240
1584635 오만석 탈출 도와준 게 누굴까요? 4 불시착 07:30:41 1,584
1584634 50 이후에도 시술없이 팔자주름 없는 분들은 6 07:14:30 1,858
1584633 폐암수술잘하는병원? 6 포도나무 07:12:27 572
1584632 이번에 대학가는 애들 요즘 뭐하고 사나요? 7 ... 06:45:30 994
1584631 '이 세상 그 어떤 사람도..' 로 떠오르는 문장 적어보세요 5 ㅅㅅ 06:45:08 772
1584630 불교계 설선물로 '육포' 보낸 한국당…긴급 회수 소동 11 미친다 06:33:00 2,662
1584629 80년대 티비에서 본 영화 좀 찾아주세요. 3 .. 06:06:53 5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