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불안감이 오래가네요

ㅇㅇ | 조회수 : 1,726
작성일 : 2019-12-06 10:57:23
한달반쯤 됏어요 ..원래도 미약하게 그러나 일상생활에 문제없는 불안장애가 좀 있었는데 한달반쯤 전에 갑자기 죽음(특히자살)에 대한 두려움이 커지면서 불안감이 계속 되네요; 그전까지는 한번도 생각해본적이 없던 주제인데 멘탈이 약해져선지 훅 들어오고는 건강염려? 같이 혹시 내 불안장애가 커져서 잘못되면 어떡하지 이런 생각에서 시작됐어요
3세 아이의 엄마고 30대후반 워킹맘이에요..몸은 힘들지만 아이보면 행복하고 이쁘고 그러는데 죽고싶은 생각 1도 없고요.
다만 내가 해야할 역할이 갑자기 많아지다보니 강박같은게 좀 생기긴 했었어요..엄마로써 아내로써 딸로서 회사구성원으로써..알게모르게 힘들었나봐요
첨엔 심장두근거리고 잠도 못자고 했는데 한약 먹고 많이 좋아지긴 했어요. 근데 아직 잔잔하게 두렵고 기분이 곧잘 안좋네요; 호르몬의 장난인지 생리도 보름이나 밀렸고요.
요가가 좋다기에 끊어서 하고있어요. 의욕이 없거나 무기력하진 않고 그저 불안이 잔잔하게나마 오래가니 걱정이 좀 되네요..조그만 안좋은 뉴스에도 맘이 무섭고..불안하고..그러다 어느날은 또 괜찮고
주말에 병원 다시 가볼 생각입니다만 혹시 답답한 맘에 유경험자가 있을까 싶어 조언좀 구해봅니다 ㅠ
IP : 223.62.xxx.225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9.12.6 10:58 AM (115.40.xxx.94)

    신경안경제 처방받아 드세요

  • 2. 저도요
    '19.12.6 11:03 AM (121.182.xxx.73)

    글만봐도 이쁜 분이실 듯 한데
    안타깝네요.
    현대사회가 그렇지요.
    내가 아무리 바르게 잘해도
    세상 어디선가 태클이 불쑥불쑥...
    나이 훨씬많은 저도 그래요.
    원글님 약처방 나오면 약 잘 드시고
    평소에도 잘드시길 권해요.
    이쁜아이 키우느라 시간 없겠지만
    잘드시고 잘 주무시길...
    돈으로 커버되는 일은 돈을 쓰세요.
    지금은 미래를 위해서 돈을 쓰는 겁니다.

    이쁜 애기엄마
    건강하고 행복하세요.
    오래오래요.
    저도 그러려고요. (◠‿◠✿)

  • 3. 저도요님
    '19.12.6 11:07 AM (223.62.xxx.225)

    따뜻한 댓글 너무나 감사합니다ㅠ 다만 이쁘진 않습니다 그래도 너무 감사해요..ㅇㅇ님 될대로 되라 문구보니 갑자기 힘이 나네요~ 복받으세요^^

  • 4. ㄴㄷ
    '19.12.6 11:14 AM (211.112.xxx.251)

    일단 신경 정신과 가셔서 약 처방 받아드세요.
    그리고 유산균 맞는거 찾아 꼭 드세요. 장에서 세로토닌 분비가 가장 많답니다. 95퍼센트래요. 저는 3번 만에 찾았어요.

  • 5. 아이구
    '19.12.6 11:16 AM (1.231.xxx.157)

    아직 한창인분이.. ㅠㅠ

    저는 50대 중반인데 갱년기와 부모님과의 이별 등으로 맘이 힘드네요

    뉴스만 봐도 불안하구요 ㅠㅠ
    애들 다 취업하고 남편도 아직 일하고... 근데도 불안불안.

    10년전 큰애 대학 가면 등록금 어찌 만들지 걱정하던 때도 있었는데
    무사히 졸업하고 취업하고
    등록금 역시 남편이 잘 벌어 재산 늘려가며 보냈어요
    근데도 그땐 왜그리 불안했나 싶은게... ㅠㅠ

    그래서 지금 다시 불안감을 느낄때마다 과거 비슷한 상황 떠울리며
    지금보다 더 안좋았는데 잘 헤쳐왔잖아. 스스로를 다독여봅니다

    암튼 성격인듯해요. 느긋해져야할텐데 쉽지 않네요

  • 6. 망설이지말고
    '19.12.6 11:32 AM (1.246.xxx.209)

    스트레스받지말란다고 스트레스안받나요 같은 사건을 당해도 그사람 성격에 따라 강도가 달라요....
    불안장애 그냥 시간지나면 나아지겠지하지마시고 신경정신과가서 상담받고 약처방받으세요 제가 몇년째 그래요 처음엔 약만 처방받고 유난히 불안하거나 가슴이 두근두근뛸때만 먹었더니 그게 오히려 더 오래갈수있다네요 꾸준히 복용하고 윗분들 조언처럼 산책을 하든 운동을 하든....

  • 7. ㅇㅇ
    '19.12.6 11:33 AM (223.62.xxx.225)

    ㄴㄷ님 유산균도 맞는걸 찾아야하는군요. 감사합니다
    아이구님 경험으로 봤을땐 이또한 지나가는게 맞겠지요? 암튼 한달전보단 많이 나아졌으니..긍정적으로 생각해야겠네요!

  • 8. ㄴㄱㄷ
    '19.12.13 1:40 AM (117.111.xxx.97)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89498 교복사이즈 조언 구합니다^^ 3 파란하늘 13:43:37 262
1589497 저소득층에게 마스크 무료로 주나요? 16 ㅡㅡ 13:42:05 1,638
1589496 44세 생리가 이상합니다. 8 사월의비 13:38:43 2,230
1589495 조국님 직위 해제를 예상하신 서울대 교수님 26 ㅇㅎ 13:36:47 3,439
1589494 네 자매가 갔던 귀곡산장 30 실화 13:34:28 5,702
1589493 20개월 딸애 이쁜짓 5 애엄마 13:33:50 1,246
1589492 300만원으로 삶의질 상승 9 ㅡㅡㅡ 13:31:43 5,918
1589491 평일 저녁보단 주말 오전 알바가 낫겠죠? 5 13:31:07 725
1589490 중국인들 여행 분위기 망치는데 뭐 있는거 같아요 17 진짜 13:30:55 2,388
1589489 조국 장관 직위해제? 민주주의를 위한 개인적 희생이 너무 커요 20 ... 13:30:43 951
1589488 청약저축질문입니다 1 청약저축 13:28:53 245
1589487 방탄팬만 17 ... 13:28:18 1,217
1589486 다 지나간 일은 잊는게 낫죠? 7 고민 13:26:43 1,207
1589485 이상한계산법 목욕 13:25:46 344
1589484 전 아끼는것 보다 그시간에 8 ... 13:23:33 1,805
1589483 쿠쿠 압력솥 4 joinin.. 13:23:05 463
1589482 고리짝 결혼사진액자들 어쩌시나요? 14 익명中 13:22:07 2,366
1589481 검찰이 쎄긴 쎕니다. 그려 18 ㆍㆍ 13:21:46 2,244
1589480 와인 힘들어요 11 멜로트 13:20:24 993
1589479 엑셀 고수님들게 도움구합니다~ 두개의 모니터에 같은파일을 ..... 6 엑셀 13:20:00 452
1589478 일본의 우한 귀국 전세기 탑승권 가격(이런 후진국이) 13 후진국 13:17:21 3,893
1589477 아이, 저 둘다 수영배우는데 쉬어야하나요?? 8 .. 13:17:13 1,067
1589476 얼그레이와 잉글리쉬 브렉퍼스트 중 무난하게 마시기 좋은게 뭘까요.. 7 다니 13:14:21 948
1589475 찬바람 오래 맞으면 얼굴 트러블 나시는분? 3 ... 13:11:01 493
1589474 혈압약먹고 붓는거 부작용인가요? 10 궁금 13:07:37 6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