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정리정돈.. 못하시는건가요? 안하시는건가요?

| 조회수 : 4,067
작성일 : 2019-11-15 07:38:51
정리정돈이 어려운 이유가 뭘까요?
사람이 뭐든 마음만 먹으면 못할거 거의 없지 않나요?
정리정돈도 못하는게 아니라 안하는거 아닌지...
IP : 223.38.xxx.127
1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9.11.15 7:40 AM (108.41.xxx.160)

    날 봐도 안 하는 거 같아요. 귀찮아요.
    손님 온다고 하면 할 수 없이 해요.
    그러니 일이 많아요.

  • 2. 나이들면
    '19.11.15 7:52 AM (118.46.xxx.158)

    젊을때는 왜 그렇게 쓸고 닦고 정리하면서 살았는지 모르겠어요. 나이드니까 안하게 되네요..ㅜ

  • 3.
    '19.11.15 8:06 AM (223.33.xxx.7)

    잘 못하니까 안하게 돼요.

    그런거 잘하는 남편은 금방 쓱쓱 하더라고요.

  • 4. 넬라
    '19.11.15 8:18 AM (223.62.xxx.218)

    그렇기는 해요. 못한다 하지만 안하는게 크죠. 만약 머리에 총 들이대고 여기 정리 못하면 죽인다고하면 어떻게든 하겠지만 그런게 없으니까요. 군대에서도 얼차려 뛰고 오면 갑자기 사격 다 맞추고 그런거랑 같은거라 생각해요. 근데 평상시엔 그게 안되네요 ㅠㅠ

  • 5. 성격우형
    '19.11.15 8:27 AM (180.68.xxx.100)

    검사 하면 나와요.
    정리정돈이 습관도 아니고
    그것도 타고 나는 거라
    정리정돈을 안 하는 게 힘든 사람,
    정리정돈 하는 게 힘든 사람 두 종류.^^
    새 살인데도 정리 정돈 잘 하는 아기가 있어요.
    어린이집 갔을 때 24개월이 었는데
    다른 아기들은 장난감 갖고 노느라 바쯘데 이 아기는 친구들이

  • 6. 성격우형
    '19.11.15 8:29 AM (180.68.xxx.100)

    갖고 논 장난감 정리하느라 놀지를 못 한다고 샘이 얘기하더군요. 지금 33개월인데
    엄마가 정리정돈 꽝인데 잔소리해요.
    택재 오면 엄마 거 엄마 책상 위에 갖다 놓고
    아빠 건 아빠 책상 위.

    엄마가 가방 쇼파 위에 던져 놓으면
    엄마 방 안에 갖다 놔요.

    할아버지가 그렇게 정리정돈 잘 한다는데
    그것도 유전.ㅎㅎㅎ

  • 7. ..
    '19.11.15 8:35 AM (182.93.xxx.138)

    전 정리해두면 맘이 편하더라구요 여행가서도 호텔에서 정리정돈해요 잘때도 빨수건이랑 옷 물건등등 정리해두면 ㅇ삼이 편안하구요 근데 제딸은 어질러놔야 맘이 편하대요 책상도 너저분 옷도 여기저기
    타고난것같긴해요

  • 8. ...
    '19.11.15 8:56 AM (211.253.xxx.30)

    전 안 하는거예요. 널부러져 있는거 보면 치워야겠다는 생각이 드는데 귀찮음이 더 커서...안해요

  • 9. ..
    '19.11.15 9:06 AM (118.221.xxx.32)

    일단은 못하는 것이고 안하기도 하고요--무기력도 포함이 되지요
    저도 정리하는 법 블로그 몇년 보면서 하나씩 한군데씩 하다가 보니까
    조금은 생기더군요
    몇년 걸렸어요

  • 10. 표가 안나서
    '19.11.15 9:17 AM (110.10.xxx.74)

    저만 그런가요...

  • 11.
    '19.11.15 9:29 AM (210.217.xxx.103)

    못해요. 그러니깐 더 하기 싫고.
    어지러운 상태에 나만의 루틴이 있으니 뭐 괜찮아 라고 생각해요.

  • 12. 차니맘
    '19.11.15 9:31 AM (124.58.xxx.66)

    귀찮으니 안하는거겠죠.

  • 13.
    '19.11.15 9:32 AM (223.33.xxx.7)

    뚱뚱한 사람들 살 쉽게 찌는 체질이 많은거 사실인데요?
    역으로 아무리 먹어도 안찌는 사람들도 있잖아요.

    물론 그만큼 더 노력해야 하지만 물은 아니더라도 조금 먹어도 찐다가 완전히 틀린말도 아니고 다이어트를 많이 했을수록 더더욱 조금 먹어도 많이 쪄요.

  • 14. 정리
    '19.11.15 9:32 AM (112.154.xxx.39)

    못한다는 핑계로 안하다보면 쌓이고 쌓여 더 하기 어렵고 일은 더 커지니 못하게 되는거죠
    일단 고물상에 연락해 보낼수 있는거 예약부터하고 그날짜에 맞춰 정리해보세요
    한번 싹 정리 해놓으면 오히려 더 정리하며 살게됩니다

  • 15.
    '19.11.15 9:33 AM (175.117.xxx.158)

    다른거 할꺼많아서 거기까지 기운빼기가 싫어서요

  • 16. ㅎㅎ
    '19.11.15 9:37 AM (223.33.xxx.7)

    세상에 성격 유형이 얼마나 많은데 모든걸 게으름으로 퉁치나요?

    실제로 사람에 따라 한 상황을 두고 누구는 지저분하다 누구는 괜찮다 누구는 너무 깔끔하다고 느낄 수 있어요.

    그래서 엄마랑 애들이랑도 맨날 싸우는거 아닌가요?

    객관적인 기준이 있는것도 아니고 남의 기준에 내 집을 맞출 필욘 없죠.

    심즈 안해보셨어요? 거기도 성격에 따라 방이 지저분하면 스트레스 빨리 오르는 캐릭터랑 아무리 더러워도 해피한 캐릭터 등 다양하잖아요 ㅎㅎ

  • 17. ㄷㄹㅇ
    '19.11.15 10:44 AM (175.223.xxx.126)

    일부러 그럴거아니니 못하는거

  • 18. ...
    '19.11.15 12:20 PM (1.253.xxx.54)

    그의 삶의 우선순위에 정리정돈이없는거죠
    그거안해도 크게 혼란스럽지않고 그런대로 일상이 흘러가니까.
    메이크업 청결 다이어트 독서 요리 외국어공부 등 다 똑같죠

    정리정돈은 몇달째 못하는사람이 몇달째 영어공부해야되는데~하면서 계속 미루는친구보고 아니 해야된다면서 왜 시작을안하는거야? 영어가 얼마나재밌는데 이해를 못하겠네.이럴수도 있죠.
    하면 참 좋지만 안해도 어쩔수없고..가 되는 순위는 사람마다 다르고 진짜 맘먹지않으면 그냥 쭉 안하게됨. 
    그런류의 일이 하나도 없는사람이 세상에 있을까요?

  • 19. 유전맞음
    '19.11.15 2:21 PM (183.96.xxx.47)

    저 주부28년차인데 정리정돈 아무리신경써서 해놔도요
    남편이 보면 엉성하대요
    남편은 생각없이 하는데도 어찌나 깜끔하고 야무진지 몰라요
    비교가 안됩니다
    대신 옷 코디나
    저는 요리 잘해요 창의력은 좋은 거죠
    남편은 라면밖에 못해요
    이걸로 위안삼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83515 피아노코드좀 알려주세요 00:11:08 1
1183514 25세 이쁘장한 비서가 달려들면 참을 수 있습니까라는 질문에 1 ㅇㅇㅇ 00:07:19 497
1183513 기레기들아 니들 말을 믿으라고? 9 사탕별 00:00:15 428
1183512 김지은 정치 할것 같아요. 10 .... 2020/07/09 1,584
1183511 제발 잠적하신거길 바랍니다. 2 ... 2020/07/09 501
1183510 “~~라면 대실망이다.” 죄보다 의심받은 죄가 더 큰 사회 4 가정법 2020/07/09 458
1183509 성추행 당했는데 7 왜 !, 2020/07/09 1,090
1183508 박원순이 잠적한 이유 42 .... 2020/07/09 4,941
1183507 태극기랑 비교하는 멍청한 사람들은 10 ㅇㅇ 2020/07/09 244
1183506 얼굴만 예쁘고 몸매는 별로면 무슨직업하기 좋을까요? 9 .. 2020/07/09 1,102
1183505 상사가 괴롭히면 보통 피해자가 그만둡니다. 13 ㅇㅇ 2020/07/09 1,803
1183504 카카오톡 용량이 부족하다고 뜨면 8 2020/07/09 648
1183503 계속 찾고 있다는데 기자들 서울대 가서 진치고 있고 8 Kskskl.. 2020/07/09 2,289
1183502 극과극은 통한다 태극기나 깨문이나 18 점점 2020/07/09 633
1183501 집값에 대한 의견 김진애의원님.. 2020/07/09 331
1183500 안경 초음파 세척기 사용해 보신 분? 2 궁금 2020/07/09 236
1183499 [유레카] 독일 검찰총장 해임 사건과 수사지휘권 / 박용현 1 올바 2020/07/09 457
1183498 저는 실종된 사람보다 수색하는 사람들이 안타까워요.. 36 ㄹㄹ 2020/07/09 3,470
1183497 대단한 유시민 6 녹취록 2020/07/09 3,423
1183496 너무 흥분하고 긴장된 상태인데 이걸로 미소라도.... 2 다들 2020/07/09 891
1183495 근데 박원순과 성추행은 너무 안 어울리는데요 20 박원순 2020/07/09 4,037
1183494 대권에 관심 있어서 자기관리 철저한 양반으로 아는데 9 .... 2020/07/09 2,236
1183493 직장 짤릴까봐 계속 당한다고요? 17 참나 2020/07/09 1,337
1183492 이건 아니지요. 17 2020/07/09 1,827
1183491 이런 식으로 제거하나 13 말세 2020/07/09 2,0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