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시아버지가 자주 연락오심...

| 조회수 : 3,541
작성일 : 2019-11-13 01:51:15
눈치없이? ㅎㅎ:::

어머님은 아라서? 연락도 안하시고
도움도 일절 없으신데
아버님은 눈치 없이 이틀에 한번 전화하시네



못되서 그란지
짱난다 이것도 ㅜㅜ
IP : 106.101.xxx.68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9.11.13 1:56 AM (23.243.xxx.62)

    알아서
    신혼이세요?
    그 시아버님은 많이 많이 이상하시네요.
    여자 좋아하는 스타일이시죠?

  • 2. mmm
    '19.11.13 1:59 AM (70.106.xxx.240)

    두번오면 한번은 받지마세요

  • 3.
    '19.11.13 2:00 AM (58.123.xxx.199)

    윗님 ...
    왠지 원글의 시아버지 스타일 딱 맞후신거 같은데..
    아니면 죄송하고요.

    저는 시아버지가 연락도 없이 오셔서는
    동네 입구에서 전화를 하셨어요.
    나 여기 와있다...
    집 치우느라 난리도 아니고
    집으로 모시면 이야기 끝에 설거지 쌓아놓는
    여자를 최고 게으른 여자로 친다는 말씀까지..
    어쩌라는거야..ㅠ

  • 4. ..
    '19.11.13 2:18 AM (175.119.xxx.68)

    친정 아버지가 이틀에 한번씩 연락와도 짱 나는 상황이네요

  • 5. 커피나무
    '19.11.13 6:18 AM (123.111.xxx.185)

    신혼때 아침저녁 최소2번 전화하셨어요
    무뚝뚝하게 받거나
    바쁜척 뛰며 받아요
    제가 먼저 전화안하구요
    너는 왜 나한테 전화안하니?
    매일 전화한통씩해주면 소원이 없겠다고 징징
    결혼하고 몇년 시달리고나니
    포기하고
    어쩌다 한번 전화하시더라구요
    가난하니까 며느리한테 더 집착하신건지 완전 짜증났어요

  • 6. ....
    '19.11.13 8:24 AM (58.148.xxx.122)

    딸 없고 아들만 있는 시아버지가 며느리보면 그렇게 이쁘답니다.

  • 7. 바빠서
    '19.11.13 9:02 AM (211.205.xxx.62)

    못받는다 하세요.
    뭐 할말이 많다고..
    경험상 시가와 자주 연락할수록 오해만 쌓여요.
    대처 잘하세요

  • 8. 남자편또드네
    '19.11.13 9:46 AM (174.254.xxx.233)

    무시당할 짓을 하고 살아놓고 자기 어려워서 어쩔 줄 모르는 며느리한테 귀찮게 하는게 참 보기 좋겠어요 그죠?

  • 9. ....
    '19.11.13 9:49 AM (14.51.xxx.201)

    아내는 나에게 무섭게 하고
    밖의 젊은 여자들은 나를 늙은이로 무시하는데
    아내보다 몇십년 젊은 여자가 아버님 아버님 하면서 사근사근 고분고분한 며느리가 그렇게 기분이 좋다고 하더라구요
    어휴 징그러

  • 10. 원글님
    '19.11.13 10:11 AM (180.68.xxx.100)

    눈치 주세요.
    아버님 용건이 뭐냐고.
    신혼이신 거죠?
    며느리한테 할 말이 도대체 뭐가 있다고.

  • 11. ,,,
    '19.11.13 2:18 PM (121.167.xxx.120)

    대부분 시어머니들은 밖에서 며느리에 대한 주워들은 얘기들이 있어서
    정신 개조가 기본이 돼있어요.
    시아버지들은 현실감도 떨어지고 시어머니처럼 구체적으로 교육도 안받고
    며느리에 대한 환상이나 이상이 있어서 들이대는거예요.
    전화 받지 않거나 남편과 같이 있으면 인사만 하고 남편 바꿔 주든지
    불편한 티를 내야 멈춰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62734 미국선수단이 일본피해 대거 부산으로 들어온다는 현상황 1 ㅇㅇㅇ 07:05:05 35
1562733 검법남녀에서 못 헤어나오고 있는중.... .... 06:53:47 90
1562732 경상남도, '한눈에 보는 경남의 살림살이' 공개..20페이지 분.. !!! 06:52:20 77
1562731 이렇게 악플이 달리리라고는 상상도 못했을 입조심 06:51:15 283
1562730 오늘의 뉴스공장 12월9일 (월) 링크유 3 Tbs안내 06:37:31 153
1562729 끌로에 페이데이백 스몰 탄 봐주세요 4 써니베니 06:02:50 450
1562728 친일파 4,389명 기록한 지 10년.."친일 청산 안.. 2 뉴스 05:46:36 236
1562727 7년 만의 승리 - 의병과 승병 문화유산코리.. 04:21:06 353
1562726 한강에 리튬 검출 되었다고 합니다 1 03:10:25 2,554
1562725 달리기 진짜 싫어하는데 인라인 타면 운동효과 있을까요? 3 03:02:31 515
1562724 골반 지방이식 아시는 분... 2 happ 02:40:45 810
1562723 알리익스프레스, 제 주문기록이 없어졌어요. 2 아우 02:19:07 593
1562722 제가 화냈더니 남편이 울어요 16 왜그래.. 02:07:15 4,164
1562721 진학사 칸이 많이 내려갔어요 5 ㅇㅇ 01:45:55 1,696
1562720 아이가 말하는 미국 냄새의 원인이 뭘까요? 12 궁금 01:37:44 2,741
1562719 대학 수시모집중 고른기회대상이요. 1 .. 01:31:32 352
1562718 수학문제 풀때 너무 의욕없이 푸는 아이 2 ㅈㅂ 01:16:56 568
1562717 근데 신승훈은 활동 전혀 안하나요? 7 .. 01:13:30 2,711
1562716 전세 놓고 전세로 가니 복비가ㅠㅠ 9 복비 01:12:56 2,182
1562715 티비 몇인치가 좋을까요? 7 티비 01:07:19 917
1562714 삶의 질.. 8 .. 01:04:11 1,926
1562713 대상포진은 어느병원 가야하나요? 14 .. 01:02:20 1,558
1562712 예쁘고 고운말 응원의말만 하고싶네요 8 에휴 00:57:20 683
1562711 눈썹부분 포진 2 00 00:57:09 475
1562710 어제 손흥민 골 다각도 영상 13 쏘니 00:50:55 1,6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