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시아버지가 자주 연락오심...

| 조회수 : 3,735
작성일 : 2019-11-13 01:51:15
눈치없이? ㅎㅎ:::

어머님은 아라서? 연락도 안하시고
도움도 일절 없으신데
아버님은 눈치 없이 이틀에 한번 전화하시네



못되서 그란지
짱난다 이것도 ㅜㅜ
IP : 106.101.xxx.68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9.11.13 1:56 AM (23.243.xxx.62)

    알아서
    신혼이세요?
    그 시아버님은 많이 많이 이상하시네요.
    여자 좋아하는 스타일이시죠?

  • 2. mmm
    '19.11.13 1:59 AM (70.106.xxx.240)

    두번오면 한번은 받지마세요

  • 3.
    '19.11.13 2:00 AM (58.123.xxx.199)

    윗님 ...
    왠지 원글의 시아버지 스타일 딱 맞후신거 같은데..
    아니면 죄송하고요.

    저는 시아버지가 연락도 없이 오셔서는
    동네 입구에서 전화를 하셨어요.
    나 여기 와있다...
    집 치우느라 난리도 아니고
    집으로 모시면 이야기 끝에 설거지 쌓아놓는
    여자를 최고 게으른 여자로 친다는 말씀까지..
    어쩌라는거야..ㅠ

  • 4. ..
    '19.11.13 2:18 AM (175.119.xxx.68)

    친정 아버지가 이틀에 한번씩 연락와도 짱 나는 상황이네요

  • 5. 커피나무
    '19.11.13 6:18 AM (123.111.xxx.185)

    신혼때 아침저녁 최소2번 전화하셨어요
    무뚝뚝하게 받거나
    바쁜척 뛰며 받아요
    제가 먼저 전화안하구요
    너는 왜 나한테 전화안하니?
    매일 전화한통씩해주면 소원이 없겠다고 징징
    결혼하고 몇년 시달리고나니
    포기하고
    어쩌다 한번 전화하시더라구요
    가난하니까 며느리한테 더 집착하신건지 완전 짜증났어요

  • 6. ....
    '19.11.13 8:24 AM (58.148.xxx.122)

    딸 없고 아들만 있는 시아버지가 며느리보면 그렇게 이쁘답니다.

  • 7. 바빠서
    '19.11.13 9:02 AM (211.205.xxx.62)

    못받는다 하세요.
    뭐 할말이 많다고..
    경험상 시가와 자주 연락할수록 오해만 쌓여요.
    대처 잘하세요

  • 8. 남자편또드네
    '19.11.13 9:46 AM (174.254.xxx.233)

    무시당할 짓을 하고 살아놓고 자기 어려워서 어쩔 줄 모르는 며느리한테 귀찮게 하는게 참 보기 좋겠어요 그죠?

  • 9. ....
    '19.11.13 9:49 AM (14.51.xxx.201)

    아내는 나에게 무섭게 하고
    밖의 젊은 여자들은 나를 늙은이로 무시하는데
    아내보다 몇십년 젊은 여자가 아버님 아버님 하면서 사근사근 고분고분한 며느리가 그렇게 기분이 좋다고 하더라구요
    어휴 징그러

  • 10. 원글님
    '19.11.13 10:11 AM (180.68.xxx.100)

    눈치 주세요.
    아버님 용건이 뭐냐고.
    신혼이신 거죠?
    며느리한테 할 말이 도대체 뭐가 있다고.

  • 11. ,,,
    '19.11.13 2:18 PM (121.167.xxx.120)

    대부분 시어머니들은 밖에서 며느리에 대한 주워들은 얘기들이 있어서
    정신 개조가 기본이 돼있어요.
    시아버지들은 현실감도 떨어지고 시어머니처럼 구체적으로 교육도 안받고
    며느리에 대한 환상이나 이상이 있어서 들이대는거예요.
    전화 받지 않거나 남편과 같이 있으면 인사만 하고 남편 바꿔 주든지
    불편한 티를 내야 멈춰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82894 다주택자 주택 매물 나오면 자기는 그거 살꺼래요 ... 08:27:32 55
1182893 대통령이 집 팔면 집값이 떨어지나? 1 쩜두개 08:26:55 40
1182892 냉동실에 성에요 요즘 08:17:37 51
1182891 양주쪽 데이트코스 추천해주실분 있나요? 1 ... 08:17:36 70
1182890 가족이라면 치가떨려요 00가족 08:16:04 312
1182889 코로나 속 콜롬비아 슈퍼마켓 배달 돕는 개 1 코로나19아.. 08:15:50 116
1182888 간호조무사가 만능이네요 2 맹진사댁 08:14:07 448
1182887 베이비 피우더 향 나는 섬유유연제 있나요? .. 08:09:48 77
1182886 [펌] 모든 부동산문제의 원인 6 ㅇㅇㅇ 08:05:54 338
1182885 빨래냄새 제거는 어떻게 해야할까요? 12 ..... 08:03:22 435
1182884 새벽 마라톤뛰던 참가자 3명, 음주운전 차량에 치여 사망(종합).. 7 ㅇㅇ 07:57:26 1,073
1182883 부동산정책..운동권 출신 전문성 없어 32 .. 07:54:40 521
1182882 3년전 김현미 장관 발언들. 17 07:46:03 475
1182881 전 우울할때 이사를 가고싶어요 9 ㄱㄱㄱ 07:39:37 778
1182880 으 ㅡㅡ엉디가 주먹만 해졌어요 4 김흥임 07:39:18 923
1182879 고3아이 결석하는데 병원진료확인증필요한데요. 11 ... 07:39:00 520
1182878 고은아는 왜그렇게 살이 갑자기 07:32:21 1,167
1182877 daum 댓글순 왜 이래요? 8 .. 07:30:27 460
1182876 리조트 같은 집에 살아서 휴가 갈 필요 없는 분들 부럽네요 14 07:29:07 1,594
1182875 어린이보호구역에서 애가 자전거 타고와서 차에 부딪혀도 2 ㅇㅇ 07:28:47 435
1182874 롯본기김교수가 청원을 올림 1 ㅇㅇㅇ 07:25:43 459
1182873 갑질 신고 많은 아파트 정부가 정기 감독 ㅇㅇ 07:24:09 168
1182872 분식집 7 분식집 07:23:55 480
1182871 생닭을 손질 하려니 2 생닭 07:19:00 368
1182870 익성펀드는 검찰발 낙인찍기 11 ... 07:19:00 392